원스톱 서비스 가평고용복지센터 문연다

안종욱 기자 | 기사입력 2020/12/21 [11:42]

원스톱 서비스 가평고용복지센터 문연다

안종욱 기자 | 입력 : 2020/12/21 [11:42]

 

 

가평고용복지센터가 오는 23일 처음으로 문을 열고 운영에 들어감으로써 원스톱 고용서비스 강화로 일자리 문제해결 및 고용촉진을 이룰 것으로 기대된다.

 

21일 가평군과 고용노동부 춘천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 따르면 취약계층의 복지향상과 고용서비스 수요증가에 대응하고 접근성 제고를 위해 한 공간에서 고용-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형고용센터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센터는 가평읍 읍내리 631-2번지(구 현대자동차) 내에 마련됐다. 군과 고용센터 관계 직원 각 2명씩 총 4명이 상근하며 원스톱 고용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군은 대상별 취업지원서비스 제공은 물론 농촌일자리 등 지역일자리 상담 및 연계, 취업장애요인 해소를 위한 생계·의료·돌봄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또 고용센터에서는 취업취약계층 대상 개인별 취업활동계획 수립 및 소득지원, 전문상담 실시 취업활동계획에 따른 참여기관별 서비스 배분·의뢰 구인업체 대상 채용서비스 제공 등이 이뤄진다.

 

특히 내년 8월 이후부터는 실업급여 설명회장을 설치해 실업급여 지원에 나서는 한편 경력단절여성을 위한 여성새로일하기 새일센터 및 사회복지 추가인력 배치도 검토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고용·복지 서비스는 꾸준히 증가하였으나 서비스별 다양한 전달체계로 인한 불편 초래 및 관련기관 간 칸막이 현상이 발생하고 공공 고용서비스 인프라가 부족한 상황에서 가평고용센터는 일자리 지원기관의 공간적 통합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