멧돼지 아프리카 돼지열병 차단 총력

안종욱 기자 | 기사입력 2020/12/01 [11:23]

멧돼지 아프리카 돼지열병 차단 총력

안종욱 기자 | 입력 : 2020/12/01 [11:23]

 

 

가평군은 최근 가평읍 개곡리 일원에서 포획한 멧돼지 혈액검사 의뢰 결과 아프리카돼지(ASF) 양성판정을 받음에 따라 ASF 차단에 총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ASF 양성판정을 받은 멧돼지는4두로 환경부가지난 10월 설치한 광역울타리 약 1.5km 바깥지점이다. 관내에서 양성개체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양성개발견지점 100m지역 멧돼지 폐사체 추가 1두에서도 양성판정이 나왔다.

 

이에 군은 즉시 발생지역에한 원형철조망 울타리와 피제 36kg을 살포 설치하는 등 멧돼지의 주 이동경로를 차단했다.

 

또 오는 7일까지 발생지점 주변으로22km의 차단울타리를 설치할 예정이다. 환경부도 춘·가평 북한강 양안과 포천경계까지에 이르는 약 100km에 구간에 광역울타리를 세운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군은 ASF를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종식시킬있도록 발생 폐사체의 안정적 처리는 물론 소독과 방역조치 및 멧돼지 폐사체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포획틀 및 포획트랩 등 포획기구를 이용포획활동을 중점 추진할 방침이다.

 

앞서 군은 즉각적인 ASF 단 대응을 위해 환경부, 경기도 등 관계기관과현장 확인 및 대책회의를 실시하고 ASF 확산방지를 위한 차단울타리 설치 방안 등을 논의했다.

 

군은 지난해 발생한 ASF대응을 위해 금년도 58명의 포획단을 편성해 포획활동을 실시하는 등야생멧돼지 개체수를 감소시켜 나가고 있다.

 

이와 함께 야생멧돼지 집중 포획을 위해 지난 8포획틀 90, 포획트랩 200개 등 포획기구 총 290개를 제작, 관내 멧돼지 출몰 중점지역에 설치함으로써 ASF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군은 작년 하반기에도 야생멧돼지 포획을 강화하기 위한 포획단을 60여명으로 추가 확대해 관내 전역에서 총기포획 및 돼지열병 예방 예찰활동에 전념해 왔다. 포획단은 지난해 유해야생동물 3403마리를 잡았다.

 

군 관계자는 “ASF 차단을 위해 차단울타리 내 출입을 자제해 줄 것을 주민들에게 당부하며 앞으로도 ASF 확산방지와 농가의 피해를 줄이는데 다각적인 대책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