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생태교란식물 제거작업에 총력

안종욱기자 | 기사입력 2017/07/03 [20:38]

가평군 생태교란식물 제거작업에 총력

안종욱기자 | 입력 : 2017/07/03 [20:38]

 

‘민관군 동참으로 북한강변 242,000㎡ 완료’

 

가평군이 북한강변을 중심으로 급격히 확산되고 있는 가시박 등 생태계교란식물 제거작업에 민·관·군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3일 밝혔다.

 

6월까지 2달간 전개한 생태교란식물 제거작업에는 군청을 비롯해 군부대, 지역 사회단체 등 22개단체가 참여, 북한강변 242,000㎡에 대해 작업을 완료함으로서 건강한 생태환경 유지에 구슬땀을 흘렸다.

 

군청 직원들은 자라섬에서 단풍잎 돼지풀과 가시박 제거작업에 적극 동참하고, 비탈면 등 위험구간은 전문업체에서, 군부대 주변 서식지 11개 지역에 대해서는 군장병들의 협조를 얻어 제거작업에 박차를 가함으로서 생태교란식물 퇴치에 앞장섰다.

 

특히 생활주변 생태교란식물을 주민스스로 제거할 수 있도록 자체 홍보물을 제작하여 마을회관 등에 배부하고, 작업전 생태교란식물의 유해성과 식별 및 제거요령 등을 교육함으로서 작업의 효율성을 높이고 인식을 제고시켜 나갔다.

 

김구태 환경과장은“뿌리째 뽑기방법으로 작업을 진행하다 보니 작업속도가 늦고 한정된 예산으로 군 전지역을 관리하기에는 한계가 있어 아쉬움이 남는다”며“북한강 구간만이라도 환경부의 예산지원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건강한 생태환경 조성을 위해서는 이번 생태계교란식물 제거가 일회성 행사가 아닌 지속성이 매우 중요하므로, 지역단체 등과 협의하여 반복작업을 벌여 나가겠다”고도 밝혔다.

 

한편 북아메리카가 원산지인 가시박은 일년생 넝쿨식물로 줄기는 4~8m에 이르고 덩굴손이 주변으로 뻗어 나가 주위 식물을 고사시키는 대표적인 생태계교란 식물로서 개화 이전인 요즘이 제거에 최적의 시기로 알려져 있다.

 

생태계교란 생물은 우리 고유의 자연생태계를 위협하는 대표적인 외래 동식물로 환경부에서 지정하며, 동물류는 뉴트리아, 황소개구리 등 6종, 식물류는 가시박, 단풍잎돼지풀, 애기수영 등 14종을 지정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