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거나 미치거나’ 오연서 장혁, 약초 키스로 관계 전환?..몰입도↑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5/02/11 [14:22]

‘빛나거나 미치거나’ 오연서 장혁, 약초 키스로 관계 전환?..몰입도↑

박동제 기자 | 입력 : 2015/02/11 [14:22]

 
▲ ‘빛나거나 미치거나’ 오연서 장혁 약초 키스 <사진출처=MBC>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MBC 월화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가 8회에서 자객에게 칼을 맞고 생사의 기로에 놓은 왕소(장혁 분)를 살리기 위해 신율(오연서 분)이 ‘약초 키스’를 선보이며 두 사람의 관계에 전환점을 맞이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빛나거나 미치거나’ 8회에서 신율은 친 어머니의 행방을 찾았다는 왕욱(임주환 분)의 말에 무정사를 찾아가고, 선왕의 시해에 가담한 호족 세력의 실체를 잡기 위해 온 왕소와 조의선인들을 마주하게 된다.
 
자객들과 조의선인은 일전을 벌이고, 이 과정에서 왕소는 신율을 구하다 자객의 칼에 부상을 당한다.
 
신율은 의식을 잃은 왕소를 살리기 위해 자신에게 위험할 수 있는 만병초를 씹어 즙을 내 왕소에게 직접 먹이는 ‘약초 키스’를 선보였다. 이미 왕소에 대해 애틋한 마음을 품고 있는 신율이 그를 살리기 위해 자칫 자신의 목숨이 위험해 질 수 있는 상황도 감수한 것.
 
왕소 역시 의식을 잃고, 남장 신율의 정체를 모르는 가운데에서도 ‘개봉이’를 찾으며 두 사람의 애틋한 관계를 고스란히 드러냈다.
 
그동안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황자임을 감춘 왕소와 청해상단의 부단주임을 감춘 신율의 톡톡 튀고 코믹한 ‘로코’ 호흡으로 눈길을 끌었지만, 이를 기점으로 두 사람의 애절한 감정이 드러나며 관계 전환을 맞이하게 될 지도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무엇보다 자신의 생명을 담보하면서도 왕소에 대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는 신율과 남장 신율이 실제로 남자라고 믿고 있어 자신의 성 정체성에 의심(?)을 품으면서도 ‘개봉이’를 놓지 못한 왕소의 마음이 절절하게 드러나 향후 두 사람의 관계는 코미디에서 멜로로 조금씩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빛나거나 미치거나’ 8회에서는 왕소가 조의선인의 수장이라는 것을 알게 된 왕욱과 황보여원이 조금씩 다른 속내를 갖고 움직이기 시작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황보여원(이하늬 분)이 신율을 찾아가 그 속내를 떠보며 왕소를 둔 두 사람의 갈등 또한 시작됐음을 알렸다.
 
오연서 장혁 주연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