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거나 미치거나’ 오연서, “임주환보다 장혁이 좋아”

이경미 기자 | 기사입력 2015/01/15 [17:59]

‘빛나거나 미치거나’ 오연서, “임주환보다 장혁이 좋아”

이경미 기자 | 입력 : 2015/01/15 [17:59]
▲ ‘빛나거나 미치거나’ 장혁 오연서 <사진출처=MBC>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이경미 기자= 배우 오연서가 ‘빛나거나 미치거나’에 함께 출연 중인 배우 장혁과 임주환 중 장혁을 선택했다.
 
15일(오늘) 서울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열린 MBC 월화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 제작발표회에는 손형석 PD, 배우 장혁, 오연서, 이하늬, 임주환, 이덕화, 류승수 등이 참석했다.
 
이날 오연서는 “장혁과 임주환의 매력이 다르다. 스타일도 다르고 연기 스타일도 달라서 새로운 자극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요즘 촬영을 하면서 연기가 된다는 것을 느끼고 있다. 캐릭터로 보면 장혁 같은 것이 좋다. 친구처럼 티격태격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그는 “캐릭터와 상관없이 더 끌리는 사람에 대한 답은 너무 어렵다. 정말 난감하다”라며 입장을 밝혔다.
 
한편, 오는 19일 첫 방송되는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고려 초를 배경으로 저주받았다는 꼬리표를 달고 살아야 했던 황자 ‘왕소’(장혁 분)와 버림 받은 발해의 공주 ‘신율’(오연서 분)이 하룻밤 결혼을 하게 된 인연으로 벌어지는 이야기다.
 
동명의 소설이 원작인 로맨틱 사극으로 탄탄한 스토리에 로맨틱 코미디의 절대 강자인 장혁과 오연서가 주연으로 발탁돼 화제가 되고 있다.
 
brnstar@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