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동현, 기후변화대응 식목일 행사 참여

오늘 심은 나무가 기후변화 대응의 커다란 씨앗 되길 희망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4/04/05 [20:18]

김동현, 기후변화대응 식목일 행사 참여

오늘 심은 나무가 기후변화 대응의 커다란 씨앗 되길 희망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4/04/05 [20:18]

▲ <사진= 경기도청>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김일웅기자=경기도> 올해로 79회를 맞이한 식목일 긴동현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와 함께 가천대학교에서 희망의 나무심기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사가 열린 가천대학교는 2022년 8월 9일 집중호우로 인해 산사태가 발생해 약(1.8ha)의 나무들이 훼손되어 복구된 지역이다. 경기도와 가천대는 이번 행사를 통해 산수유·왕벚나무 등 경관 조성에 뛰어난 7개 수종 2천100여 본을 식재해 훼손된 자연경관 약 5천㎡(0.5ha) 규모를 복구할 계획이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행사에서 “오늘 식목행사가 기후변화 대응에 커다란 하나의 씨앗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경기도는 RE100 선언을 통해 기업, 산업, 도민 생활, 공공 분야에서 RE100을 추진하고 있는데, 경기도의 적극적인 기후변화 대응을 중앙정부가 따라오게끔 하겠다. 경기도가 변하면 대한민국이 변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진찬 성남부시장, 최미리 가천대학교수석부총장, 김성남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장, 가천대학교 학생 등 100여 명이 함께하면서 다음 세대를 위한 숲을 조성한다는 희망의 뜻과 탄소중립의 의지를 담았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using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ong-Hyun Kim participates in the Arbor Day event in response to climate change

I hope that the trees planted today will become great seeds for responding to climate change.

 

<Reporter Kim Il-woong = Gyeonggi-do> On the 79th Arbor Day this year,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n Dong-hyeon announced that he held a tree-planting event of hope at Gachon University together with Seongnam City.

 

Gachon University, where the event was held, is an area where about 1.8ha of trees were damaged and restored after a landslide occurred due to heavy rain on August 9, 2022. Through this event, Gyeonggi Province and Gachon University plan to restore about 5,000 m2 (0.5 ha) of damaged natural landscape by planting over 2,100 trees of 7 tree species that are excellent for creating landscapes, including cornelian cherry and Yoshino cherry trees.

 

At the event, Governor Kim Dong-yeon said, “I hope that today’s tree planting event will be a great seed in responding to climate change.” He added, “Gyeonggi Province is promoting RE100 in business, industry, residents’ lives, and the public sector through the RE100 declaration, and Gyeonggi Province is actively supporting it.” We will ensure that the central government follows suit in responding to climate change. “When Gyeonggi-do changes, the Republic of Korea changes,” he said.

 

The event was attended by about 100 people, including Seongnam Vice Mayor Lee Jin-chan, Gachon University Senior Vice President Choi Miri, Gyeonggi Provincial Council Agricultural Policy and Oceans Committee Chairman Kim Seong-nam, and Gachon University students, expressing the hope of creating a forest for the next generation and the will for carbon neutrality.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
정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