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기영, ‘정성호 비리 자백 녹취파일 입수’ 일파만파

스스로 비리가 많다고 자백한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후보 녹취파일 공개
국회의원 16년 하면서 재산 33억 5천만 원 불린 정 후보,
안기영, 자신의 비리가 무엇인지 고백하고 사퇴해야.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4/04/05 [18:19]

안기영, ‘정성호 비리 자백 녹취파일 입수’ 일파만파

스스로 비리가 많다고 자백한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후보 녹취파일 공개
국회의원 16년 하면서 재산 33억 5천만 원 불린 정 후보,
안기영, 자신의 비리가 무엇인지 고백하고 사퇴해야.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4/04/05 [18:19]

▲ <이미지=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김일웅기자= 동두천양주연천> 최근 정성호 후보의 녹취파일이 공개돼 지역에서 파장이 일고 있다. 16년간 국회의원으로 일하면서 스스로 비리가 많다고 자백한 녹취파일이 공개된 것이다. 국민의힘 안기영 후보는 당시 간담회 이후 식사 자리에서 나눈 1시간 분량 녹음파일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녹취파일은 지난 2023년 10월 25일 저녁 양주시 한 식당에서 있었던 양주시의회 의원들과 간담회에서 정성호 후보가 한 말로 이 녹음파일에는 “나는 우리가 집권하면(대통령) 비서실장하고 정리해야.......총리를 하면 내가 비리가 좀 많아서...”라고 말했고 또, “물론 내가 하면 저쪽 당에서 반대는 좀 안 하지”라는 말을 한 사실이 있는 것으로 본지 취재 결과 확인됐다. 

 

당시, 참석한 민주당 관계자는 “저도 그 자리에 참석했고, 그날 양주시 행사 일정이 있어서 양주시의회(국민의힘) 윤창철 의장, 정현호 의원, 강혜숙 의원과 (민주당) 정현우 회장, 정성호 국회의원, 한상민 부의장, 이지연 의원 등이 참석한 자리에서 윤창철 의장이 정성호 의원과 친해서 이번에 되시면 좋은 대로 가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을 한 것을 정 후보가 겸손한 말을 하기 위해 나온 말이다”라고 밝혔다. 

 

본지 기자는 민주당 관계자에게 “당시 정성호 후보 입에서 나온 것은 맞지 않느냐”는 질문을 하자, 민주당 관계자는 “정성호 후보 입에서 나온 것은 맞다.”라며 재확인을 해주었다. 

 

국회의원 16년 하면서 재산 33억 5천만 원 불린 정 후보.

이 같은 내용은 민주당 경기 동두천,양주,연천갑 정성호 후보가 ‘스스로 본인은 비리가 많다.’라는 것을 자백한 꼴이 되어 버렸다. 이후 불거진 것은, 정성호 후보의 부부 재산형성 과정이 도마 위에 올랐다. 무려 국회의원 16년 하면서 재산 33억 5천만 원이 불어난 것이다.

 

▲ <이미지=안기영 캠프>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또, 정성호 후보 부부의 금융자산을 관리하는 각종 계좌가 무려 29개에 달하며, 국회의원 4선을 하면서 고액의 상속이나 증여를 받지 않고 금융자산 증식으로 수십억의 재산을 늘린 사실이 드러나 큰 물의를 빚고 있다. 

 

당시, 22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 TV 토론회 중 논란이 된 2021년 모 대학에서 구매한 정성호 후보 부인 홍 씨의 그림 가격과 현금성 자산이 18억으로 증가한 것에 대해 정 후보는 “세금 신고를 다 한 내용이라 아무런 문제가 없다”라며 구체적인 답변은 피했었다.

 

위와 관련 정 후보의 생각을 듣고자 정성호 후보 캠프 국장에게 전화했으나 답변을 듣지 못했다. 정 후보 측 관계자는 본지 기자에게 “추후 내용이 정리되면 그때 얘기하겠다”라고 전화를 일방적으로 끊었다. 

 

안기영, 자신의 비리가 무엇인지 고백하고 사퇴해야.

국민의힘 안기영 후보는 “정성호 후보가 자신은 비리가 많은 사람인 것을 고백함으로써 본인의 재산 증식 과정을 둘러싼 의문을 스스로 밝혀야 될 것이다.” 또, “국회의원 4선을 하는 동안 재산이 폭증해 양주시민을 실망하게 한 것과 비리가 많아서 국무총리를 못 할 것이라고 한 사람이 국회의원이 될 자격은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으며 시민들에게 큰 상실감과 박탈감을 느끼게 한 정성호 후보는 후보직을 사퇴하라”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 <사진=브레이크뉴스경기북부>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정성호 후보의 녹취 파문과 정성호 후보 부부 재산 증식 과정이 다시 수면 위로 올라오면서 ‘동두천,양주,연천갑’ 선거구가 들썩이기 시작했다. ‘동두천,양주,연천갑’의 지역민들은 당을 초월한 진정한 일꾼을 뽑아야 한다는 분위기로 돌아서고 있다. ‘동두천,양주,연천갑’의 한 시민은 “일하라고 뽑은 국회의원들이 전부다 도둑놈들이 되고 있다.”라며 한숨 섞인 말을 내뱉었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using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hn Ki-young, ‘Obtaining the recording file of Jeong Seong-ho’s corruption confession’ caused a stir.

A recording file of Democratic Party candidate Jeong Seong-ho, who confessed to a lot of corruption, was released.

Candidate Chung, who was amassed 3.35 billion won in assets during his 16 years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hn Ki-young must confess his corruption and resign.

 

<Reporter Kim Il-woong = Dongducheon Yangju Yeoncheon> Recently, a recording file of candidate Jeong Seong-ho was released, causing a stir in the region. A recorded file in which he confessed to many corruptions while working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for 16 years was made public.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Ahn Ki-young announced that he had secured an hour-long recording of the conversation that took place over a meal after the meeting.

 

This recorded file contains what Candidate Seong-ho Jeong said at a meeting with members of the Yangju City Council held at a restaurant in Yangju City on the evening of October 25, 2023: “I will have to sort it out with the Chief of Staff (President) when we take power... ....If I become prime minister, there will be a lot of corruption..." He also said, "Of course, if I do it, the other party will not oppose it," according to the newspaper's investigation.

 

At the time, a Democratic Party official who was in attendance said, “I was also there, and there was an event scheduled for Yangju City that day, so Yangju City Council (People Power Party) Chairman Yoon Chang-cheol, Representative Jeong Hyun-ho, Representative Kang Hye-sook, (Democratic Party) Chairman Jeong Hyun-woo, National Assembly member Jeong Seong-ho, Vice-Chairman Han Sang-min, and Lee Ji-yeon. “At a meeting attended by lawmakers and others, Chairman Yoon Chang-cheol asked if he should go with what he likes this time because he is close to Assemblyman Jeong Seong-ho, and Candidate Chung came forward to make a humble remark,” he said.

 

When our reporter asked a Democratic Party official, “Isn’t it true that it came from the mouth of candidate Jeong Seong-ho at the time?” the Democratic Party official reaffirmed, saying, “It is true that it came from the mouth of candidate Jeong Seong-ho.”

 

This content has become like the Democratic Party's candidate for Dongducheon, Yangju, and Yeoncheongap, Gyeonggi Province, confessing that he has committed a lot of corruption. What came to light later was Candidate Jeong Seong-ho's marital property formation process that was on the chopping block. During his 16 years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his wealth increased by 3.35 billion won.

 

In addition, there are as many as 29 various accounts that manage the financial assets of Candidate Seong-ho Jeong and his wife, and it is causing great controversy after it was revealed that while serving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for the fourth time, he did not receive a large amount of inheritance or gift but increased his wealth by increasing billions of dollars in financial assets. .

 

At that time, regarding the increase in the price and cash assets of Candidate Jeong Seong-ho's wife Hong, a painting purchased at a certain university in 2021 from a university in 2021, which was controversial during the TV debate of candidates for the 22nd National Assembly election, to KRW 1.8 billion, Candidate Jeong said, "There is nothing to do as it is a tax report." “There is no problem,” he said, avoiding a specific answer.

 

I called Candidate Jeong Seong-ho's camp director to hear his thoughts on the above, but did not receive a reply. An official from Candidate Chung's side unilaterally hung up the phone, saying to our reporter, "We will talk about it later when the details are resolved."

 

As Candidate Jeong Seong-ho's recording scandal and Candidate Jeong Seong-ho's couple's wealth increase process came to the surface again, the 'Dongducheon, Yangju, and Yeoncheongap' constituencies began to shake up. Local residents in ‘Dongducheon, Yangju, and Yeoncheongap’ are turning to the mood of electing true workers who transcend the party. A citizen from ‘Dongducheon, Yangju, and Yeoncheongap’ sighed and said, “All the lawmakers who were elected to work are turning into thieves.”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Ahn Ki-young said, “Candidate Seong-ho Jeong should confess that he is a person with a lot of corruption and reveal the questions surrounding his process of increasing his wealth.” In addition, “I cannot help but question whether a person who disappointed the citizens of Yangju due to his wealth skyrocketing during his fourth term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who said he would not be prime minister due to a lot of corruption, is qualified to become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causing a great sense of loss and deprivation to the citizens.” Candidate Jeong Seong-ho strongly criticized him, saying, “Resign your candidacy.”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
정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