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천⦁가평 김성기 국회의원 "예비후보 공정성 잃은 지역 언론사 2곳 고발"

'지역 언론사 특정 후보 홍보’ 고발장 접수... 공정성 잃은 언론사에 법적 대응으로 강력조치

김태영 기자 | 기사입력 2024/02/20 [14:55]

포천⦁가평 김성기 국회의원 "예비후보 공정성 잃은 지역 언론사 2곳 고발"

'지역 언론사 특정 후보 홍보’ 고발장 접수... 공정성 잃은 언론사에 법적 대응으로 강력조치

김태영 기자 | 입력 : 2024/02/20 [14:55]

▲ 경기도 포천시선관위원회에 고발장을 접수하고 있다.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 = 김태영 기자] 국민의 힘 김성기 예비후보측은 공정성을 잃고 언론 본연의 책임을 망각한 일부 언론사를 상대로 강력한 대응을 예고했다. 
 
김 예비후보는 "지역 A언론사에 의뢰한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G후보의 후보 적합도가 최하위로 나오자 국민의힘 후보 적합도를 기사내용에 반영하지 않았다. 그리고 해당 후보에게 유리한 여론조사 결과만을 부각하여 편집한 뒤 ‘가장 경쟁력 있는 후보’, ‘국민의힘 지지층은 권신일 예비후보로 결집’이라고 과장된 기사를 배포하며 언론보도로 불법선거운동을 벌였다"라고 주장했으며, "또 다른 지역 B언론사는 후보별 득표 정당 지지률을 반영 할 경우 다른 C후보가 1등이지만 반영하지 않은 채 단순 개별 숫치만으로 ‘권신일 국민의힘 지지층 1위 78.9%’라는 제목의 보도를 내놓았다."라고 강력히 항의표시로 선관위에 접수했다. 
 
또한, 김 예비후보는 "지난 16일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경선 선거구 및 후보자 발표에서 ‘기타 선거구 획정 대상인 곳은 금일 발표에서 제외되었으며 추후 선거구 획정안이 본회의에서 의결되면 재논의하여 결정할 예정’이라고 공지했음에도, B언론사는 사실 적시를 생략한 채, 포천⋅가평 경선 후보자가 ‘C후보, K후보, G후보 등 3명’이라고 억측했다. 그리고 ‘나머지 4명은 경선 탈락’이라고 근거 없는 속단으로 일관하며, ‘국민의 힘 포천⋅가평 최종 경선 후보자들의 명단은 지난 19일 국민의 힘 정영환 공관위원장이 발표할 것으로 보여진다 ’라는 등의 무책임한 발언으로 지역 여론을 호도, 선동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 예비후보는 "지역 A언론사가 ‘가장 경쟁력 있는 후보’, ‘국민의힘 지지층은 권신일 예비후보로 결집’이라고 보도한 1월 29일자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A언론사가 가장 경쟁력 있다고 추켜세운 G후보는 국민의힘 후보 적합도 8.9%이다. 이는 후보 5명중 가장 낮은 지지율이다."라고 주장했다.
 
김성기 예비후보 측은 "앞서 언급한 지역 A언론사와 B언론사 등 2개 지역 언론매체를 공직선거법 위반 불법선거운동·허위보도 혐의로 지난 19일 경기도 포천시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라며 전해왔다.
 
김 예비후보는 "언론의 자유는 존중되어야 하지만, 허위사실 유포로 선거 과정의 공정성을 훼손하는 행위까지 용납되어선 안 되므로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경쟁력 있는 국민의힘 후보를 선택해야 하는 이 중요한 시점에 진실이 왜곡된 무차별 홍보성 기사들로 국민의힘 다른 후보들의 무고한 피해를 입은 것에 응분의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어 고발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ntribution] Kim Seong-su, former National Assembly membe
 
Pocheon⦁Gapyeong Kim Seong-gi, preliminary candidate for National Assembly member
  Two local media outlets accused of losing fairness for ‘false reporting’
 
Complaint filed against ‘local media outlets promoting specific candidates’... legal action against media outlets that lost fairness
 
[Break News Northern Gyeonggi = Reporter Kim Tae-young] People Power Party's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ki announced a strong response against some media companies that have lost fairness and forgotten the media's inherent responsibility.
 
  Preliminary candidate Kim said, "In an opinion poll commissioned by a local media company,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G's candidate suitability was ranked lowest, so the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suitability was not reflected in the article. And only the results of the opinion poll that were favorable to that candidate were highlighted. After editing, he claimed, "We conducted an illegal election campaign through media reports by distributing exaggerated articles such as 'the most competitive candidate' and 'People Power Party supporters unite behind prospective candidate Kwon Shin-il'" and "another local media outlet B "If the approval ratings for the party receiving the most votes are reflected, another candidate C is first, but instead of reflecting it,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issued a report titled 'Kwon Shin-il People Power Party's support base ranked first at 78.9%' based on individual figures alone,"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said in a strong protest. received.
 
In addition, preliminary candidate Kim said, "On the 16th, in the announcement of the primary constituencies and candidates by the People Power Party Nomination Management Committee, 'Other areas subject to constituency demarcation were excluded from today's announcement, and will be re-discussed and decided when the constituency delimitation plan is passed at the plenary session.' Despite the announcement, media company B, omitting the facts, speculated that the candidates for the Pocheon and Gapyeong primaries were 'three candidates, including candidate C, candidate K, and candidate G.' And they consistently made a hasty conclusion without basis that 'the remaining four candidates were eliminated from the primary.' He said, "They are misleading and inciting local public opinion with irresponsible remarks such as 'The list of candidates for the People Power Party's Pocheon and Gapyeong final primaries is expected to be announced by People Power Party President Chung Young-hwan on the 19th.'"
 
In addition, preliminary candidate Kim said, "If you look at the results of a public opinion poll dated January 29 that reported that local media outlet A is the 'most competitive candidate' and 'People Power Party supporters are united behind preliminary candidate Kwon Shin-il,' media outlet A is the most competitive." “Candidate G, who was praised, has a suitability rating of 8.9% for the People Power Party. This is the lowest approval rating among the five candidates,” he claimed.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gi said in a press release, "We filed a complaint with the Pocheon City Election Commission in Gyeonggi-do on the 19th on charges of illegal election campaigning and false reporting in violation of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against two local media outlets, including local media company A and media company B, mentioned above." “It was said.
 
Preliminary candidate Kim expressed his determination to take strong legal action, saying, "Freedom of the press must be respected, but actions that undermine the fairness of the election process by spreading false information should not be tolerated, so we will take strong legal action." This person must select a competitive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I explained that I filed the complaint because I had no choice but to hold other People Power Party candidates accountable for the innocent damage they suffered due to indiscriminate promotional articles that distorted the truth at a critical time,” he said.
 
kty674@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성기 예비후보, 선거관리위원회, 김성기 예비후보, 선거관리위원회, 김성기 예비후보, 선거관리위원, 김성기 예비후보, 선거관리위원회, 김성기 예비후보, 선거관리위원회, 김성기 예비후보, 선거관리위원회, 김성기 예비후보, 선거관리위원회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