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고문=김성수 전 국회의원] 100세 시대 고령화사회 참여시스템 정책마련이 시급하다!

김성수 전 국회의원, 저출산 고령화 시대에 교육개혁⋅노동개혁⋅연금개혁, 일거삼득이 가능하다...

김태영 기자 | 기사입력 2024/02/09 [13:31]

[기고문=김성수 전 국회의원] 100세 시대 고령화사회 참여시스템 정책마련이 시급하다!

김성수 전 국회의원, 저출산 고령화 시대에 교육개혁⋅노동개혁⋅연금개혁, 일거삼득이 가능하다...

김태영 기자 | 입력 : 2024/02/09 [13:31]

▲ 제18대 김성수 전 국회의원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 저출산 고령화 시대에 교육개혁⋅노동개혁⋅연금개혁, 일거삼득이 가능하다...
 
저출산으로 인한 학령인구의 감소로 4년 후면 어린이집과 유치원이 30% 줄어들 예정이다. 초등학교는 학생들이 줄어 통폐합 또는 폐교가 이미 시작되었다. 중고등학교 역시 마찬가지다.
 
오늘날 대한민국의 출산율은 0.7%에 불과하다. 신생아가 20만 명대로 떨어졌고, 금년 대학 입학정원은 40여만 명이지만 18년이 지나면 대학교 절반이 문을 닫아야 할 실정이다. 
 
인구 감소는 노동 인력 감소로 이어진다. 그에 따라 국가 경제가 저성장 늪에 빠져들고 침체 일로를 걷다가 그간 어렵게 이룬 대한민국 발전 동력이 사그라들까 봐 두려움이 앞선다. 
 
인구 감소, 아니 소멸을 막아야 한다. 그에 대한 1차 해결 방안이 있었다. 초등학교 입학 연령을 2년 낮추자는 제안이 바로 그것인데, 학부모들이 즉각 반발하는 바람에 무산된 바 있다.
 
다소 성급한 반발은 아니었을까 재고할 필요가 있다. 왜냐하면, 느닷없고 갑작스러운 시행이 아니라 조심스러운 숙의를 겸하여 이행한다면 충분한 순기능을 담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초등학교 입학 연령을 1년마다 4개월씩 앞당기되, 차근차근 6년 동안 실시하는 방식이라면 초등학교 조기입학 제도는 충분히 고려해볼 만한 가치가 있다. 
 
이 제도가 자리를 잡기까지, 학생 수 감소로 인한 교직 불안정과 폐교 확산이 완화될 수 있다. 약간 이른 나이에 입학한 터라 혹시라도 학습에 어려움을 겪거나 학교라는 사회에의 적응에 힘겨워하는 어린이가 있다면, 여느 때처럼 국가의 거시적 돌봄 시스템을 가동하여 유무형의 교육 지원을 제공하면 될 것이다. 
 
그런 상황에서라면 오히려 개인별 맞춤 지원이 활발히 이뤄지고 학습자들의 교육적 요구에 관한 엄밀하고 구체적인 데이터 구축도 가능하다. 이를 기반으로 교육의 질적 향상을 위한 실질적 노하우가 마련되는 것까지 기대해볼 수 있다. 그러한 조기입학 제도가 안정화되면, 장기적으로는, 최하 30만 이상의 노동 인력 확보를 예상할 수 있다. 
 
한편, 100세 시대를 맞이하여 정년을 연장하는 제도에도 긍정적으로 접근해야 한다. 1년에 6개월씩 정년을 늦추되, 이를 10년의 기간 동안 순차적으로 이행하여 현재의 정년 나이를 최종적으로 5년 연장하는 데 이르는 것이다. 그럼으로써 최하 150만 명의 노동 인력 확보, 연금 납부 기간 확대, 연금 고갈 방지를 기대할 수 있다. 
 
그뿐만 아니다. 현재 대한민국에서 65세로 지정된 노인 연령 역시 1년에 6개월씩 단계별로 늦추는 작업을 10년 동안 밟아나갈 필요가 있다. 이를 제도화하여 시행한다면, 궁극적으로, 기초 연금 연령을 상향 조정하고 국고 재정에 안정성을 기할 수 있게 된다. 
 
그렇게 확보된 예산으로 미지급 기초 연금 인상을 꾀한다면 노인 빈곤 문제 해결에 분명 큰 보탬이 될 것이다. 더욱이, 노인 무임승차로 서울 교통공사를 비롯한 도시철도회사들이 작금에 호소하고 있는 1조 이상의 적자 문제를 30% 이상 해소할 수 있다. 
 
저출산⋅고령화 시대에 참담해 하며 손 놓고만 있을 수 없다. 노동력 감소를 저지하고 국민연금, 교육, 노동의 영역에 개혁의 바람을 불어 넣을 1석 3조의 묘수에 발동을 걸어야 한다. 그래야 대한민국의 성장 동력이 멈추지 않는다. 
 
그와 같은 개혁이 완수에 이르게 될 때까지 젊은이들은 정보통신, 사물인터넷, AI 등 미래 지향적 직무에 더욱 주력하기를 권한다. 노인들은 경력 직종 컨설팅, 혹은 단순 노동 등에 투입되도록 하면서 임금 피크제를 적용받도록 한다. 이러한 세대별 양동 취업 전략을 효율적으로 운영한다면 정년 연장으로 인한 인사 적체도 방지할 수 있다. 
 
이상과 같이, 초등학교 입학 연령 조정, 정년 연장, 노인 연령 상향 조정을 장기적 안목으로 한 단계씩 이행해나가고, 해외 교육과정 학기에 발맞춰 가을을 학년도의 시작으로 삼고 일 년 4학기제를 도입한다면, 10년에 걸쳐 세대별 연령 조정 기획이 순항한 뒤 연착륙할 수 있다.
 
국민들의 저항과 충격을 충분히 완화할 수 있다. 증가하는 노인인구를 부양해야 하는 청년들의 부담도 감소한다. 
 
이미 수혜 나이를 넘어선 이 사람이 어쩌면 새로이 노인인구로 편입해 들어선 후배님들에게 혹여라도 희생을 강요하는 것은 아닌가 염려된다. 그러나 발단심장(髮短心長), 부로휴유(扶老携幼)라. 부디 국가의 발전과 대한민국의 번영을 위해 모두들 큰마음으로 멀리 내다봐 주시기를 고개 숙여 청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ntribution] Kim Seong-su, former National Assembly member
 
In an era of low birth rate and aging population, it is possible to achieve three benefits with one stroke: education reform, labor reform, and pension reform...
 
Due to a decrease in the school-age population due to low birth rates, the number of daycare centers and kindergartens is expected to decrease by 30% in four years. Elementary schools have already begun to merge or close due to a decrease in the number of students. The same goes for middle and high schools.
 
Today, the birth rate in South Korea is only 0.7%. The number of newborns has fallen to 200,000, and this year's university enrollment quota is about 400,000, but half of the universities will have to close after 18 years.
 
A decline in population leads to a decline in the workforce. As a result, there is a growing fear that the national economy will fall into a swamp of low growth and enter a recession, and that the development momentum that Korea has achieved with great difficulty will fade away.
 
We must prevent population decline, or rather extinction. There was a primary solution to that. The proposal to lower the elementary school entry age by two years was a proposal, but it was canceled due to immediate opposition from parents.
 
There is a need to reconsider whether this was a somewhat hasty backlash. This is because sufficient positive function can be guaranteed if implemented with careful deliberation rather than sudden and sudden implementation.
 
The early elementary school entrance system is worth considering if the elementary school entrance age is raised by 4 months every year, but implemented gradually over a period of 6 years.
 
Until this system is in place, the spread of teaching instability and school closures due to a decrease in the number of students can be alleviated. If there is a child who enters school at a slightly early age and is having difficulty learning or having difficulty adapting to school society, the government's macro care system can be implemented as usual to provide tangible and intangible educational support.
 
In such a situation, personalized support is actively provided and it is possible to build precise and specific data on the educational needs of learners. Based on this, it can be expected that practical know-how will be provided to improve the quality of education. If such an early admission system is stabilized, it can be expected to secure a workforce of at least 300,000 or more in the long term.
 
 
Meanwhile, as we approach the age of 100, we must also approach the system of extending the retirement age positively. The retirement age will be delayed by 6 months a year, but this will be implemented sequentially over a 10-year period, ultimately leading to an extension of the current retirement age by 5 years. By doing so, we can expect to secure a workforce of at least 1.5 million people, expand the pension payment period, and prevent pension depletion.
 
That's not all. The elderly age, currently set at 65 in Korea, also needs to be gradually delayed by 6 months a year for 10 years. If this is institutionalized and implemented, it will ultimately be possible to raise the basic pension age and provide stability to the national treasury.
 
If we attempt to increase the unpaid basic pension with the budget secured in this way, it will certainly be a great help in solving the problem of poverty among the elderly. Moreover, free riding for senior citizens can solve more than 30% of the deficit problem of more than KRW 1 trillion that urban railway companies, including Seoul Transportation Corporation, are currently complaining about.
 
We cannot sit idly by and feel devastated in this era of low birth rates and aging. We must act on a strategy that kills three birds with one stone, which will stop the decline in the labor force and bring about reform in the areas of national pension, education, and labor. Only then will Korea’s growth engine not stop.
 
Until such reforms are completed, young people are encouraged to focus more on future-oriented jobs such as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the Internet of Things, and AI. Elderly people should be employed in experienced occupations such as consulting or simple labor and be subject to the wage peak system. If this generational two-way employment strategy is implemented efficiently, personnel backlog due to the extension of retirement age can be prevented.
 
As mentioned above, if the adjustment of the elementary school entrance age, the extension of the retirement age, and the raising of the senior citizen age are implemented step by step with a long-term perspective, and the fall is the start of the school year in line with the overseas curriculum semester and a four-semester system per year is introduced, 10 After the generational age adjustment plan has been smooth sailing for several years, a soft landing can be made.
 
The public's resistance and shock can be sufficiently alleviated. The burden on young people to support the growing elderly population is also reduced.
 
I am concerned that this person, who has already passed the age of eligibility, may be forcing sacrifices on his juniors who have entered the elderly population. However, it is called the heart of the heart, and the heart of the old man. I bow my head and ask everyone to look far ahead with a big heart for the development of the country and the prosperity of the Republic of Korea.
 
kty674@gmail.net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성수 전 국회의원, 김성수 전 국회의원, 김성수 전 국회의원, 김성수 전 국회의원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