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성기 ‘동행 행복 지수 UP’ 제5호 아동, 노인 복지 공약발표

‘의욕 넘치는 시니어의 도시, 모든 세대가 다 같이 행복한 도시’
‘36524’도입 아이 키우기 좋은 포천·가평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4/02/05 [13:39]

김성기 ‘동행 행복 지수 UP’ 제5호 아동, 노인 복지 공약발표

‘의욕 넘치는 시니어의 도시, 모든 세대가 다 같이 행복한 도시’
‘36524’도입 아이 키우기 좋은 포천·가평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4/02/05 [13:39]

▲ <사진= 김성기캠프>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김일웅기자= 포천·가평> 김성기 포천·가평 예비후보가 지난 2일 제5호 공약을 발표했다. 김 후보의 제5호 공약은 고령화 시대에 맞춰 시니어들의 행복 지수를 높이고 포천·가평에 저조한 출산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아동복지에 초점을 맞췄다.

 

이번 김 후보의 제5호 공약은 ‘의욕이 넘치는 시니어’들의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지역 아동들에게 할아버지 할머니가 되어주고 아동들은 할아버지 할머니의 손자 손녀가 되어 어르신들에게 재롱을 선사하는 지역 공동체 돌봄 시스템을 형성 모든 세대가 다 같이 행복한 동행을 하는 포천·가평 사회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과거, ‘한 아이를 키우는데 동네 어르신들이 다 같이 키웠다’라는 얘기처럼 척박하고 개인주의가 만연한 21세기에 지역 정서에 맞춰 노인들의 경제활동을 독려하고 젊은 세대와의 유대관계를 높여 지역의 행복 지수를 높이는 이번 김 후보의 제5호 공약은 지역민들의 다원화를 위한 포석이기도 하다. 

 

현재, 사회의 만연한 세대 간의 갈등으로 빚어진 사회 불평등의 심화, 경제발전의 지연, 정치의 양극화에 대한 모든 세대가 미래를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연관되어 있어 서로의 신뢰가 무너진 상태이다.

 

이러한 문제를 바라보는 젊은 세대는 발전의 지연과 미래의 위협을 더 예민하게 받아들이는 데 있고, 또, 시니어들은 경제적 활동이 멈춰져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소외를 당하는 상황으로 받아들이는 데 있다.

 

이번 김 후보의 제5호 공약은 문제의 핵심을 정확히 꿰뚫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화려한 공약보다 물질적 공약보다 문제의 인식을 보고 개선해 나가는 공약은 지역민들에게 크게 와 닿을 수밖에 없다.

 

맞벌이로 인한 자녀의 돌봄에 어려움을 겪는 젊은 세대들의 고충은 결국 출산과 맞물려 있다. 이로 인해 초등학교 돌봄 시스템에도 교원들의 업무가 가중되어 많은 부작용을 겪으며 도미노 현상이 일고 있다.

 

이번 김 후보의 제5호 공약의 핵심은 ‘노인들에게는 경제적 이익이 교원들은 과중한 업무를 줄이고 맞벌이 세대에게는 심리적 안정과 아이들에게는 정서적 안정’을 줄 수 있는 1석 4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는 것이다.

 

20·30세대의 저조한 출산율은 돈으로 보상이 다가 아니다. 출산 후의 문제가 더 심각하다. 양육과 보육에 대한 정책이 미흡하기 때문이다. 김 후보는 이러한 문제를 바로 잡겠다는 것이다.

 

저출산을 논하기 이전에 아이 키우기 적합한 기반시설 확충부터 고려하겠다는 것이다. 김 후보의 적합한 기반시설은 상황에 따른 다양화에 있다. 노후 경로당을 행복 센터로 개조하여 자식 세대, 손자·손녀 세대와 함께 이용하는 공간으로 활용되도록 만든다는 것이다. 

 

이러한 센터는 융복합 멀티 시스템으로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첫째, 공립 어린이집, 둘째, 아동상담소, 셋째, 아이 돌봄센터 등 보육문제 해결과 더불어 아동의 보살핌을 받을 충분한 권리를 증대하겠다는 것이다. 

 

이어, 넷째, 센터 내에 시니어를 채용하는 카페 다섯째, 지역창업 아이템 및 지역 특화상품점 입점 여섯째, 실버 그린 택배 배송센터 등 이웃 택배에 시니어들이 활발히 참여할 수 있게 한다는 것이다. 

 

또, 김 후보는 열악한 지역 특성상 의료 혜택이 부족한 상황을 고려해 365일 24시간 야간·휴일 아동과 여성의 복지·진료뿐 아니라 중증 환자 치료가 가능한 도립 어린이 전문 병원 설립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아동의 행복할 권리를 다방면으로 지원할 계획이며, 노인 건강을 책임지는 사회적 안전망 확충과 더불어 치매 안심 센터와 시립 노인 전문 병원 건립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정주 인구를 유입시키고 이에 따른 지역 발전과 지역민들의 삶의 만족 및 행복까지 살뜰하게 챙긴다는 계획이다. 

 

김성기 예비후보는 “모든 세대가 다 같이 행복한 동행 사회, 공생 도시 포천·가평을 목표로 주민의 일상을 지키겠다”라고 말하면서 ‘포천·가평의 진짜 일꾼, 믿고 보는 지역 행정 전문가로 잘 알려진 자신에게 힘을 보태 달라“고 말했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Seong-gi announces ‘Companion Happiness Index UP’ No. 5 pledge for children and elderly welfare

‘A city of motivated seniors, a city where all generations are happy together’

‘36524’ introduced Pocheon and Gapyeong, good places to raise children

 

<Reporter Kim Il-woong = Pocheon/Gapyeong> Pocheon/Gapyeong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gi announced his 5th pledge on the 2nd. Candidate Kim's No. 5 pledge focused on child welfare to increase the happiness index of seniors in line with the aging era and to raise the low birth rate in Pocheon and Gapyeong.

 

Candidate Kim's 5th pledge is a local community care system that relies on the diverse experiences of 'motivated seniors' to become grandparents to local children, and the children become grandparents' grandchildren and provide entertainment to the elderly. The goal is to create a Pocheon-Gapyeong society where all generations can live happily together.

 

In the past, as the saying goes, 'all the elders in the neighborhood raised one child together', in the 21st century, where harshness and individualism are rampant, we encourage economic activities of the elderly in line with local sentiments and increase the local happiness index by increasing ties with the younger generation. Candidate Kim's 5th pledge is also a stepping stone for the diversification of local residents.

 

Currently, the deepening of social inequality caused by rampant intergenerational conflict in society, the delay in economic development, and the polarization of politics have led to a breakdown in trust between all generations as they are all related in terms of how they view the future.

 

The younger generation's perspective on these issues is more sensitive to delays in development and future threats, and the seniors' view is that they are being marginalized as members of society due to the halt in economic activity.

 

It is no exaggeration to say that Candidate Kim's 5th pledge goes straight to the core of the problem. Rather than making flashy or material pledges, a pledge that looks at awareness of the problem and improves it is bound to have a big impact on local residents.

 

The difficulties faced by the younger generation in taking care of their children due to dual income are ultimately linked to childbirth. As a result, the workload of teachers in the elementary school care system is increased and many side effects are experienced, causing a domino effect.

 

The core of Candidate Kim's No. 5 pledge is to enjoy the effect of killing four birds with one stone, which can provide 'economic benefits to the elderly, reduction of overwork for teachers, psychological stability to the dual-income generation, and emotional stability to children.'

 

The low birth rate of the 20s and 30s generation cannot be compensated with money. Problems after childbirth are more serious. This is because policies on childcare and childcare are inadequate. Candidate Kim says he will correct these problems.

 

He said that before discussing the low birth rate, he would first consider expanding infrastructure suitable for raising children. Candidate Kim's suitable infrastructure lies in diversification depending on the situation. The plan is to remodel an old senior center into a happiness center so that it can be used as a space for children, grandchildren, and their generations to share.

 

These centers can be used for various purposes as a convergence multi-system. First, public daycare centers, second, child counseling centers, and third, child care centers, etc. are intended to solve childcare issues and increase children's right to receive sufficient care.

 

Next, fourthly, a cafe that hires seniors within the center. Fifthly, opening of local start-up items and local specialized product stores. Sixthly, seniors are encouraged to actively participate in neighborhood delivery services such as the Silver Green Parcel Delivery Center.

 

In addition, considering the lack of medical benefits due to the poor local characteristics, Candidate Kim actively promotes the establishment of a provincial children's hospital that can treat seriously ill patients as well as the welfare and medical care of children and women 24 hours a day, 365 days a year, at night and on holidays, and to ensure the happiness of children. They announced that they plan to support rights in a variety of ways, and that they plan to expand the social safety net responsible for the health of the elderly and promote the construction of a dementia relief center and a city hospital specializing in the elderly.

 

Through this, the plan is to bring in a residential population and take care of regional development and the life satisfaction and happiness of local residents.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gi said, “I will protect the daily lives of residents with the goal of creating a coexistence city of Pocheon and Gapyeong, a society where all generations are happy together,” and said, “I am well known as a true worker in Pocheon and Gapyeong and a trustworthy local administrative expert.” “Please add,” he said.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