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두천 지역발전 범대위, 공공의료원 동두천 유치 염원 시민 총궐기대회 개최

공공의료원이 건립되는 그날까지 동두천시민은 멈추지 않는다... 시장, 의장, 도의원, 시의원 등 총 출동

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3/10/24 [12:22]

동두천 지역발전 범대위, 공공의료원 동두천 유치 염원 시민 총궐기대회 개최

공공의료원이 건립되는 그날까지 동두천시민은 멈추지 않는다... 시장, 의장, 도의원, 시의원 등 총 출동

김완영 기자 | 입력 : 2023/10/24 [12:22]

▲ 공공의료원 동두천유치를 위한 범시민대책위 시민 궐기대회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동두천 = 김완영 기자] 경기도 동두천시 범시민대책위원회(위원장 심우현, 이하 범대위)2411, 경기도청 광교 신청사에서 공공의료원 동두천 유치를 위한 시민 총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총궐기대회에는 박형덕 동두천시장, 김승호 동두천시의회 의장, 임상오·이인규 도의원, 시의원들 및 범대위 관계자들을 비롯해 시민 등 700여 명이 동참했다.

 

범대위는 동두천시의 70년간 안보 희생에 대해 정부와 경기도가 보상을 약속했지만, 제대로 이행된 것이 없어 많은 시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 강력한 의지를 보여주고자 지난 5월 발대식을 열고 출범한 시민단체이다.

 

이번 행사는 경기 동북부권 공공의료원 동두천 유치를 위한 행사로 부위원장의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범대위원장의 대회사와 동두천시장 및 동두천시의회 의장의 지지 발언, 도의원·시의원의 구호 제창,결의문 낭독, ‘독도는 우리 땅개사곡 노래 제창, 박 터트리기 퍼포먼, 도지사 건의문 전달 순으로 진행됐다.

 

범대위는 결의문을 통해 공공의료 확충이 요즘 의료계뿐만 아니라 전 국민 초미의 관심사이며, 경기 동북부 도민의 의료 골든타임이 얼마 남지 않았음에도 경기도지사가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동두천시 현안사항인 미군 공여지, 경기 북부 의대 유치, 국가 산단 2단계 등 정부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했다.

 

동두천시는 지난 7월 공공의료원 유치를 위해 대진의료재단과 동두천 제생병원 본관동을 무상 임대해 공공의료원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국가적으로 긴축재정 시대에 도민 혈세 2,000억 원 이상을 절약할 수 있고, 1,200병상 규모 대형병원을 갖추고 있는 파격 조건으로

공의료원이 동두천에 설치될 수 있도록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범대위 심우현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도지사는 조속히 공약사항을 추진해야 하며, 임기 중 유일하게 실천할 수 있는 곳인 동두천으로 경기 동북부 공공의료원을 확정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박형덕 동두천시장은 “9만 시민 모두, 동두천에 경기 동북부공공의료원이 건립되는 그날까지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공공의료원의 동두천 유치를 지지했.

 

한편, 경기 동북부권 공공의료원 설립은 경기도지사의 공약사항이며, 기 북부의 낙후된 의료체계를 개선하기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다.

 

kwy16090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ongducheon Regional Development Committee hopes to attract public medical center to Dongducheon
Citizens’ general rally held
 
Dongducheon citizens will not stop until the day a public medical center is built.
 
[Break News Dongducheon = Reporter Kim Wan-young] The Gyeonggi-do Dongducheon City Pan-Citizen Countermeasure Committee (Chairman Shim Woo-hyun, hereinafter referred to as Pan-Citizen Countermeasures Committee) held a citizen rally to attract a public medical center to Dongducheon at 11 o'clock on the 24th at the Gwanggyo new office building of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About 700 people, including Dongducheon Mayor Park Hyeong-deok, Dongducheon City Council Chairman Kim Seung-ho, Provincial Councilors Im Sang-oh and Lee In-gyu, city council members, officials from the pan-representative committee, and citizens, participated in the rally on this day.
 
Although the government and Gyeonggi Province promised compensation for Dongducheon City's security sacrifices over the past 70 years, the committee has not been properly implemented. This is a civic group that was launched last May by holding a launching ceremony to unite the hearts of many citizens and show strong will.
 
This event was held to attract a public medical center to Dongducheon in the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It started with a progress report by the vice-chairman, followed by a speech by the pan-chairman, supportive remarks by the mayor of Dongducheon and the chairman of the Dongducheon City Council, slogans by provincial and city councilors, reading of a resolution, and a speech such as 'Dokdo is ours'. The event proceeded in the following order: singing the opening song of 'Land' in unison, performing a performance of bursting gourds, and delivering a proposal to the governor.
 
Through a resolution, the committee stated that the expansion of public medical care is a topic of utmost concern not only to the medical community but also to the entire public these days, and that the governor of Gyeonggi Province is unable to make a decision even though the golden time for medical care for residents of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is not far away. In addition, he delivered a message to the government on pending issues in Dongducheon City, such as land donated to the US military, hosting a medical school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and the second phase of a national industrial complex.
 
Last July, in order to attract a public medical center, Dongducheon City signed an agreement with Daejin Medical Foundation to lease the main building of Dongducheon Jesaeng Hospital for free so that it could be used as a public medical center. Accordingly, in an era of national fiscal austerity, more than 200 billion won in taxpayer money can be saved, and with the unprecedented condition of having a large hospital with 1,200 beds,
He stated that he strongly urges that a public medical center be established in Dongducheon.
 
Chairman Shim Woo-hyun of the pan-representative committee said in his speech, “The governor must quickly pursue his pledges and confirm the construction of a public medical center in the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in Dongducheon, which is the only place where he can implement them during his term.”
 
In addition, Dongducheon Mayor Park Hyeong-deok supported the attraction of a public medical center to Dongducheon, saying, “All 90,000 citizens will never stop until the day when a public medical center in the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is built in Dongducheon.”
 
Meanwhile, the establishment of a public medical center in the northeastern Gyeonggi region is a pledge of the Gyeonggi Province Governor and is a necessary project to improve the underdeveloped medical system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kwy160901@hanmail.net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박형덕 동두천시장,박형덕 동두천시장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