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5월 야생동물 구조 건수 급증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3/05/30 [09:19]

경기도, 5월 야생동물 구조 건수 급증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3/05/30 [09:19]

▲ 경기도 북부 청사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 경기도가 평택과 연천 지역에서 운영 중인 ‘경기도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의 야생동물 구조 건수가 5월 들어 급증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도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4월말 기준 573건의 야생동물이 구조됐고, 5월 한 달 동안 구조된 야생동물의 구조 건수는 345건에 달하며, 이는 올해 전체 야생동물 구조 건수 918건의 37.6%에 해당한다.

 

5월 한 달간 구조된 야생동물을 구조 원인별로 분류하면 어미를 잃은 새끼가 173건(조류 165건, 포유류 8건)으로 5월 구조 건수의 50.1%를 차지했다. 뒤이어 건물 유리창과의 충돌로 다쳐 구조된 건수가 70건(20.3%)이었다. 

 

5월부터 시작해 7월까지 새끼 동물이 많이 구조되는 것은 매년 반복되는 현상으로 이는 봄철 공원이나 아파트 단지 수풀에서 ‘이소(離巢. 새의 새끼가 자라 둥지에서 떠나는 일)’ 단계의 날지 못하는 어린 새를 발견하고 신고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이소 단계는 어미로부터 야생에서 살아가는 필요한 것들을 습득하는 중요한 시기로, 이 시기 어린 새들은 비행 능력이 서툴고 낯선 환경으로 인해 어른 새처럼 잘 날지 못해 땅에 앉아있는 때도 있다. 

 

따라서 이런 새를 발견한 사람들은 상처를 입었거나 고양이 등 포식자에게 공격당할 수 있다고 판단해 집으로 데리고 와서 키우거나 구조센터에 신고 전화를 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소 시기에 사람에 의해 길러지게 된다면 생존을 위해 배워야 할 필수적인 것들을 놓치게 돼, 구조센터를 거쳐 자연으로 복귀하더라도 야생에서 살아남기 쉽지 않을 수 있다. 

 

따라서 만약 산책 중 날지 못하는 어린 새를 발견할 시에는 바로 구조하는 것보다는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로 전화해 전문가와 상담하는 것이 좋다.

 

박경애 동물복지과장은 “어린 동물을 발견했을 때 즉각 구조를 하려는 것보다 주변에 어미가 있는지 등을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급증하는 야생동물 구조에 대응하기 위해 평택, 연천 센터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야생동물 구조 등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또한 야생동물 구조 시 주의사항이나 다양한 야생동물의 생활사에 대한 생태교육을 어린이나 청소년을 대상으로 평택 및 연천의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에서 진행하고 있으며 ‘경기도동물보호복지플랫폼’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the number of wild animal rescues surged in May

 

[Reporter Kim Hyeon-woo = Northern Gyeonggi-do] Gyeonggi-do announced on the 29th that the number of wildlife rescues at the Gyeonggi-do Wildlife Rescue Management Center, which is operated in Pyeongtaek and Yeoncheon, is rapidly increasing in May.

 

According to the data compiled by the provincial government, as of the end of April this year, 573 wild animals were rescued, and the number of rescued wild animals reached 345 during the month of May, accounting for 37.6% of the total number of 918 rescues of wild animals this year. .

 

When wild animals rescued in the month of May are classified by cause of rescue, 173 cases (165 cases of birds and 8 cases of mammals) of lost mothers accounted for 50.1% of the number of cases rescued in May. Subsequently, 70 cases (20.3%) were rescued after being injured in collisions with building windows.

 

The rescue of many young animals from May to July is a recurring phenomenon every year, and this is a phenomenon that is repeated every year. This is because there are many cases in which it is discovered and reported.

 

The iso stage is an important period for acquiring the necessary things to live in the wild from the mother. At this time, young birds are clumsy in flying ability and do not fly as well as adult birds due to unfamiliar environments, so they sometimes sit on the ground.

 

Therefore, people who find these birds often think that they are injured or that they may be attacked by a predator such as a cat, so they bring them home and raise them or call a rescue center.

 

However, if they are raised by humans during the iso period, they will miss essential things to learn for survival, and even if they return to nature through a rescue center, it may not be easy to survive in the wild.

 

Therefore, if you find a young bird that cannot fly while taking a walk, it is better to call the Wildlife Rescue Center and consult with an expert rather than rescue it right away.

 

Head of Animal Welfare Department Park Kyung-ae said, "It is more important to check if there is a mother nearby than to immediately rescue a young animal when you find it." ” he said.

 

For more information on wild animal rescue, contact the Gyeonggi Provincial Wildlife Rescue Management Center.

 

In addition, ecological education on precautions when rescuing wild animals and the life history of various wild animals is conducted at the Wildlife Rescue Management Center in Pyeongtaek and Yeoncheon for children and teenagers, and applications can be made through the Gyeonggi-do Animal Protection Welfare Platform.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경기도, 평택, 연천,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급증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