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노동자의 노동권익 보호 위한 ‘노동권익 서포터즈’ 추진

소규모 사업장 단시간 노동자의 권익보호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3/05/04 [10:19]

경기도, 노동자의 노동권익 보호 위한 ‘노동권익 서포터즈’ 추진

소규모 사업장 단시간 노동자의 권익보호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3/05/04 [10:19]

▲ 경기도 북부 청사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 ‘경기도 노동권익 서포터즈’가 영세사업장 단시간 노동자의 노동권익 보호를 위해 올해 용인·고양 등 도내 10개 시에서 현장 계도와 홍보 활동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노동권익 서포터즈’는 경기도가 2020년도부터 추진해온 사업으로 편의점 아르바이트 등 소규모 사업장의 단시간·취약 노동자 노동인권 향상을 위해 노동법 준수 현장 계도, 홍보 활동 등을 전개할 인력을 임명해 운영하는 제도다.

 

올해는 용인, 고양, 부천, 안산, 평택, 시흥, 파주, 하남, 이천, 여주 10개 시를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하며, 시마다 4~7명을 채용해 4월부터 11월까지 총 50명의 서포터즈가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서포터즈는 5인 미만 영세사업장을 찾아 근로계약서 작성, 최저임금·주휴수당 지급, 임금 명세서 교부, 부당행위 금지 등 노동관계법 준수상태에 대한 실태 조사와 함께 단시간 노동자 노동권 향상을 위한 현장 계도·홍보 활동을 한다.

 

또한 상담이 필요한 노동자와 사업주는 ‘경기도 노동권익센터’와 ‘마을노무사 지원 제도’ 등과의 연계를 통해 권리구제, 법률지원, 사업장 노무컨설팅 등을 지원받을 수 있게 안내할 예정이다.  

 

노동 환경 실태 조사를 통해 선정된 노동관계법 준수 우수 사업장은 ‘안심사업장’으로 인증, 사업주 동의를 거쳐 경기도 명의의 ‘안심 사업장 인증서’를 수여한다.

 

이와 관련해 도는 지난 3일 오후 노동권익 서포터즈 사업의 원활한 운영 및 추진을 위해 사업에 참여하는 10개 시와 편의점 프랜차이즈 사(㈜GS리테일, 롯데지알에스(주), ㈜BGF리테일, ㈜코리아세븐·롯데씨브이에스711(주), ㈜이마트24)와 함께 ‘노동권익 서포터즈 사업 간담회’를 개최했다.

 

정구원 경기도 노동국장은 “노동권익 서포터즈 사업을 통해 상대적으로 열악한 환경에 놓일 수밖에 없는 단시간 노동자의 권익을 보호하고, 소규모 사업장의 노동관계법 준수 등 모두가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환경과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Promotes ‘Labor Rights Supporters’ to Protect Labor Rights and Interests of Workers

 

Protection of the rights and interests of part-time workers at small businesses

 

[Reporter Kim Hyun-woo = Northern Gyeonggi-do] ‘Gyeonggi-do Labor Rights Supporters’ announced on the 4th that they will carry out on-site guidance and promotional activities in 10 cities in the province, including Yongin and Goyang, this year to protect the labor rights and interests of short-time workers at small businesses.

 

‘Labor Rights Supporters’ is a project that Gyeonggi-do has been promoting since 2020. It is a system that appoints and operates personnel who will conduct on-site guidance and public relations activities to comply with labor laws to improve labor rights for short-time and vulnerable workers at small businesses such as convenience stores part-time jobs.

 

This year, the project will be conducted in 10 cities including Yongin, Goyang, Bucheon, Ansan, Pyeongtaek, Siheung, Paju, Hanam, Icheon, and Yeoju, and 4 to 7 people will be hired in each city for a total of 50 supporters from April to November. plans to undertake an activity.

 

Supporters visit small businesses with less than 5 employees and conduct on-site guidance and publicity activities to improve labor rights for short-time workers, along with surveys on labor-related law compliance, such as drafting labor contracts, paying minimum wages and weekly allowances, issuing wage statements, and prohibiting unfair practices. do.

 

In addition, workers and employers who need counseling will be guided to receive support such as remedies for rights, legal support, and workplace labor consulting through links with the ‘Gyeonggi-do Labor Rights Center’ and the ‘Village Labor Attorney Support System’.

 

Workplaces that comply with the Labor Relations Act, selected through a survey of working conditions, are certified as ‘safe workplaces’ and awarded a ‘safe workplace certificate’ in the name of Gyeonggi-do after obtaining the consent of the employer.

 

In this regard, on the afternoon of the 3rd, 10 participating cities and convenience store franchise companies (GS Retail Co., Ltd., Lotte GRS Co., Ltd., BGF Retail Co., Ltd., Korea Seven Lotte Co., Ltd.) 'Labor rights supporters business meeting' was held with CVS 711 Co., Ltd. and Emart 24).

 

“Through the labor rights supporters project, we can protect the rights and interests of part-time workers who are forced to be in a relatively poor environment, and provide an environment and opportunities for everyone to work safely, such as compliance with labor-related laws at small businesses,” said Chung Gu-won, head of the Gyeonggi-do Labor Bureau. I will try my best,” he said.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경기도, 노동권익 서포터즈, 홍보 활동, 노동자, 영세사업장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