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권남주 캠코 사장, 창립 61주년 기념식 개최...“막중한 책임의식 국민중심 정책 지원”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서 열린 창립 61주년 기념사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3/04/07 [14:24]

권남주 캠코 사장, 창립 61주년 기념식 개최...“막중한 책임의식 국민중심 정책 지원”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서 열린 창립 61주년 기념사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3/04/07 [14:24]

▲ <사진제공=캠코>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지난 6일 권남주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이(이하 캠코)는 부산국제금융센터 3층 캠코마루에서 창립 61주년 기념식을 개최하고, 국민 중심의 정부정책 지원에 임직원들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이날 창립기념사를 통해 “지난해는 코로나19 위기극복에 앞장서며, 정부 국정과제인 새출발기금 출범, 펀드 운용사(GP) 역할 확대, 법정자본금 7조원 시대 개막 등 창립 이래 최고의 성과를 거두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우리는 미증유의 복합 경제위기를 마주하고 있으며, 잠재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캠코의 역할이 중요한 시기”라며, “응변창신의 자세로 지속가능한 100년 캠코의 기반을 다져야 한다”고 했다. 

 

이를 위해 “막중한 책임의식을 갖고, 정부정책을 뒷받침하는데 역량을 모아 달라”며, “캠코는 국민중심으로 가계의 再(재)기, 기업의 再구조화, 공공의 자산가치 再창출을 지원하는 ‘再도약 금융’의 역할을 다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내외 협력 등 상생의 업무체계를 구축해 나가자”면서, “대표적으로 부동산PF 펀드 등 새로운 사업추진 방식에서 대내외적으로 사업본부간, PF 사업장별 이해관계자간 협업이 중요하다”고 했다. 

 

이어서 “국민이 신뢰하는 캠코를 위해 윤리경영을 실천하자”면서, “청렴․윤리의 가치를 나침반 삼아 한층 품격 있고 성숙한 조직문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자”며 “마부정제(馬不停蹄)의 자세로 ‘국민과 함께 걸어온 길, 이제 국민과 함께 걸어갈 미래’를 위해 마음을 다잡는 계기가 되자”고 마무리했다.

 

창립기념식을 마치고 권남주 캠코 사장과 직원 30여명은 부산어린이대공원 ‘키우미 숲’을 찾아 플로깅과 봄맞이 초화 식재활동을 펼쳤다. 또 쓰레기를 수거 해온 공원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봄꽃화분 나눔을 진행하는 등 환경 보호와 더불어 지역사회 이웃과 함께하는 뜻깊은 창립기념 사회공헌활동을 펼쳤다. 

 

캠코는 이와 함께 코로나19 여파로 임시 휴관했던 캠코열린도서관을 창립기념일부터 부산시민에게 무료 재개방했다. 캠코인재개발원에 위치한 캠코 역사관도 지난해 전면 리노베이션을 마치고 디지털 역사관으로 재개관하는 등 지역사회 및 국민과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m-Joo Kwon, CEO of KAMCO, held a ceremony to commemorate the 61st anniversary of KAMCO..."We will support people-centered policies with a sense of great responsibility"

 

61st anniversary speech held at the Busan International Finance Center (BIFC)

 

[Reporter Nam Sang-hoon] On the 6th, Kwon Nam-joo, president of Korea Asset Management Corporation (hereafter referred to as KAMCO), held a ceremony to commemorate the 61st anniversary of the founding at KAMCO Maru on the 3rd floor of the Busan International Finance Center, and pledged to focus its executives and employees on supporting people-centered government policies. revealed

 

Nam-joo Kwon, CEO of KAMCO, said in his anniversary address that day, “Last year, we took the lead in overcoming the COVID-19 crisis, and achieved the best achievements since our founding, such as launching a new start fund, a government task, expanding the role of a fund manager (GP), and opening the era of legal capital of 7 trillion won. everything,” he said.

 

"Recently, we are facing an unprecedented complex economic crisis, and it is an important time for KAMCO's role to preemptively respond to potential risks," he said. said

 

To this end, he said, “Please have a sense of great responsibility and gather your capabilities to support government policies.” We need to play the role of 'rebound finance',” he emphasized.

 

In addition, he said, "Let's build a win-win business system, such as internal and external cooperation," and said, "Collaboration between business divisions internally and externally and among stakeholders by PF business site is important in new business promotion methods such as real estate PF funds."

 

Then, he said, "Let's practice ethical management for KAMCO trusted by the people," and "Let's work together for a more elegant and mature organizational culture with the value of integrity and ethics as a compass." The road we walked together with, now let's become an opportunity to set our minds together for a future that we will walk together with the people.”

 

After the founding ceremony, KAMCO President Kwon Nam-joo and about 30 employees went to the ‘Kiumi Forest’ in Busan Children’s Grand Park to engage in flogging and planting activities for spring. In addition to environmental protection, such as sharing spring flower pots with visitors to the park who have collected garbage, they carried out meaningful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to commemorate the foundation with neighbors in the local community.

 

Along with this, KAMCO reopened the KAMCO Open Library, which was temporarily closed in the aftermath of COVID-19, to Busan citizens for free from the anniversary of its founding. The KAMCO History Museum, located in the Camcoin Redevelopment Center, was also reopened as a digital history hall after a full renovation last year, strengthening communication with the local community and the public.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한국자산관리공사, 캠코, 권남주, 사장, 창립기념식, 정부정책, 창립기념일, 캠코열린도서관, 캠코인재개발원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