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2023년 경기행복샵 입점 지원 사업' 추진

중소기업과 장애인기업 우수제품의 홍보와 판로개척 위해 5억원 사업비 투입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3/04/04 [09:38]

경기도, ‘2023년 경기행복샵 입점 지원 사업' 추진

중소기업과 장애인기업 우수제품의 홍보와 판로개척 위해 5억원 사업비 투입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3/04/04 [09:38]

▲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 경기도가 중소기업과 장애인기업 우수제품의 홍보와 판로개척을 위해 올해 5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2023년 경기행복샵 입점 지원 사업(맞춤형 온라인 마케팅 지원)’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이 사업은 경기도가 지원하고 경기테크노파크가 운영하는 네이버 스마트 스토어 기반 온라인 홍보관 ‘경기행복샵’의 입점을 지원해 맞춤형 온라인 마케팅을 펼치는 것이 골자다.

 

2016년 사업 시작 이래 지난해까지 총 3,997개 사가 경기행복샵에 입점했다. 

 

지난해 1,472개 사가 신규 입점해 713만여 건의 거래로 2,133억 원의 역대 최대 매출액을 달성하는 등 판매 기업과 소비자 간 가교 역할을 충실히 하고 있다.

 

올해는 중소기업 100개 사, 장애인기업 33개 사, 총 133개 사를 대상으로 경기행복샵 신규 입점을 지원하고 네이버와 협력해 매출 연동 수수료를 덜어 주는 한편, 홍보·마케팅 능력이 부족한 업체들에 맞춤형 온라인 마케팅, 스마트스토어 마케팅교육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대상은 경기도에 본사 또는 생산시설이 있는 중소기업 및 장애인기업으로,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쇼핑몰을 활용해 완제품을 판매할 수 있어야 한다.

 

지원 희망 기업은 경기행복샵 신규 입점의 경우 경기행복샵 누리집에서 온라인 신청 접수를 하면 되고, 맞춤형 온라인 마케팅 지원을 받고 싶은 기업은 신청서 등 필수서류를 갖춰 5월 5일 오후 6시까지 ‘경기테크노파크 성과관리시스템’을 통해 온라인 접수하면 된다. 

 

전자우편 접수 또는 경기테크노파크(안산시 상록구 해안로 705) 기술사업화센터로 방문·우편 접수도 가능하다. 

 

최종 선정된 기업은 경기행복샵에 입점하는 스마트스토어 사업 초기 단계 판매자들에게 지원하는 스타트 제로수수료와 네이버 상생관 나란히가게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또한 맞춤형 온라인 마케팅 지원에 선정되면 제품 상세페이지 제작, 홍보 동영상 제작, 검색광고비, 라이브커머스, 택배 배송비 등을 업체 1곳당 최대 300만 원 내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이 밖에도 경기행복샵에 입점한 모든 기업은 비대면 온라인 마케팅 교육, 미니스튜디오 제품 촬영 서비스 등 다양한 온라인 마케팅 지원 프로그램 참여할 수 있다.

 

노태종 경기도 특화기업지원과장은 국내 최대 포털 사이트를 통해 도내 중소기업의 온라인 판로 확대를 도모하는 것”이라며 “홍보·마케팅 능력이 부족한 도내 중소기업과 장애인기업에게 좋은 기회가 되리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 누리집 고시/공고란 또는 경기테크노파크 사업공고를 참고하거나, 경기테크노파크 기술사업화센터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promotes ‘2023 Gyeonggi Happy Shop Entry Support Project’

 

Investment of 500 million won to publicize excellent products of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nd disabled companies and develop sales channels

 

[Reporter Kim Hyun-woo = Northern Gyeonggi-do] Gyeonggi-do is promoting the '2023 Gyeonggi Happy Shop Entry Support Project (customized online marketing support)' by investing 500 million won this year to promote excellent products and market development fo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nd disabled companies. announced on the 4th.

 

The main point of this project is to carry out customized online marketing by supporting the opening of the ‘Gyeonggi Happy Shop’, an online PR center based on Naver Smart Store, supported by Gyeonggi-do and operated by Gyeonggi Technopark.

 

Since the start of the business in 2016, a total of 3,997 companies have entered the Gyeonggi Happy Shop until last year.

 

Last year, 1,472 new stores entered the store and achieved a record-high sales of KRW 213.3 billion with 7.13 million transactions, faithfully serving as a bridge between vendors and consumers.

 

This year, 100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and 33 disabled businesses (a total of 133 companies) are supported to open new stores in the Gyeonggi Happy Shop, and sales-linked fees are reduced in cooperation with Naver. It plans to support online marketing and smart store marketing education.

 

The target is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and disabled companies with headquarters or production facilities in Gyeonggi-do, and they must be able to sell finished products using the Naver Smart Store shopping mall.

 

Companies wishing to apply can apply online at the Gyeonggi Happiness Shop website if they are new to the Gyeonggi Happiness Shop, and companies that want to receive customized online marketing support must complete the application form and other required documents and register at Gyeonggi Techno Park by 6:00 p.m. on May 5. You can apply online through the 'Performance Management System'.

 

Applications can be received by e-mail or by visiting and mailing to the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Center at Gyeonggi Techno Park (705 Haean-ro, Sangnok-gu, Ansan-si).

 

The finally selected companies can receive Start Zero Fee and Naver Win-Win Hall Side by Side Store support, which are provided to sellers in the early stages of the smart store business entering the Gyeonggi Happy Shop.

 

In addition, if selected for customized online marketing support, each company can receive support for product detail page production, promotional video production, search advertising expenses, live commerce, courier delivery expenses, etc. within a maximum of KRW 3 million.

 

In addition, all companies entering Gyeonggi Happy Shop can participate in various online marketing support programs, such as non-face-to-face online marketing training and mini-studio product shooting service.

 

Roh Tae-jong, head of Gyeonggi-do Specialized Business Support Division, said, “Through the largest portal site in Korea, we are promoting the expansion of online sales channels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in the province.”

 

For details, refer to the notice/announcement section of the Gyeonggi-do website or the Gyeonggi Technopark business announcement, or contact the Gyeonggi Technopark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Center for guidance.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경기도, 중소기업, 장애인기업, 우수제품, 판로개척, 경기행복샵 입점 지원 사업, 맞춤형 온라인 마케팅 지원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