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찰, 가평군 건축 부서 압수수색...“파장 어디까지?”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3/04/03 [17:06]

경찰, 가평군 건축 부서 압수수색...“파장 어디까지?”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3/04/03 [17:06]

▲ 가평군청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가평] 지난 3월 30일 오후 가평군 건축과에 대한 경기북부경찰청(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의 압수수색이 진행됐다.

 

현재 관련 내용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고 있으나, 가평군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지난 목요일 오후 압수수색이 진행된 것은 사실로 확인됐다. 

 

가평군 공보팀 관계자는 “지난주 목요일에 압수수색이 들어온 것만 알고 자세한 내용을 알 수가 없다”라고 말하며 내용에 대해서는 파악하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압수수색이 진행된 해당 부서 관계자도 “현재 조사 중인 상태이기 때문에 해당 사항에 대해 말씀드리기 어렵다”라며 즉답을 회피했다. 

 

이번 압수수색을 진행한 경기북부경찰청(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 관계자는 “사건 내용 중 가평군청에서 발급한 서류가 제출되어 있어 해당 서류에 대한 진위 파악 목적으로 압수수색을 했다. 사건 내용은 아직 조사 진행 중이라 구체적으로 설명하기 어렵다”라며 말을 아꼈다.

 

한편, 가평군은 지난 2022년 10월 13일 ‘캠프통 허가 비리’ 의혹 관련해서 의정부지검 남양주지청에서 압수수색을 받았었다.

 

당시 사건으로 일부 전·현직 공무원들은 피의자로 현재 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경기북부경찰청으로부터 압수수색을 받은 소식이 전해지자 가평군 내 민심은 술렁이고 있다. 

 

이번 경기북부청의 압수수색이 단순한 사건으로 끝날 것인지 아니면 가평군청 내 또 다른 문제로 확산할 것인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의혹만 난무하고 있기 때문이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olice, seizure and search in Gapyeong-gun last week... “How far is the wavelength?”

 

[Reporter Kim Hyun-woo = Gapyeong] On the afternoon of March 30, the Gyeonggi Northern Police Agency (Anti-Corruption and Economic Crime Investigation Unit) conducted a search and seizure of the Gapyeong-gun Architecture Department.

 

It is currently not known exactly what is involved, but according to a Gapyeong-gun official, it has been confirmed that the search and seizure took place on the afternoon of last Thursday.

 

An official from the Public Information Team in Gapyeong-gun said, "I only know that the seizure and search came in last Thursday, so I can't find out the details."

 

An official from the department where the search and seizure took place also avoided an immediate answer, saying, "It is difficult to comment on the matter because it is currently under investigation."

 

An official from the Gyeonggi Northern Police Agency (Anti-Corruption Economic Crime Investigation Unit) who conducted the search and seizure said, “Among the contents of the case, documents issued by the Gapyeong-gun Office were submitted, so the search and seizure was conducted to determine the authenticity of the documents. The details of the incident are still under investigation, so it is difficult to explain in detail.”

 

Meanwhile, on October 13, 2022, Gapyeong-gun was seized and searched at the Uijeongbu District Prosecutor's Office's Namyangju Office in connection with the suspicion of 'corruption of the camp permit'.

 

At the time, some former and current public officials are currently on trial as suspects, and the public sentiment in Gapyeong-gun is agitated when the news of the search and seizure by the Gyeonggi Northern Police Agency came out.

 

This is because there are only suspicions in a situation where it is not known whether the search and seizure of the Northern Gyeonggi Office will end as a simple incident or if it will spread to another problem within the Gapyeong County Office.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가평군, 건축과, 경기북부경찰청, 압수수색,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