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월군, 귀농귀촌 유치 및 홍보...서울농장 3월 본격 운영 돌입

김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3/03/27 [12:27]

영월군, 귀농귀촌 유치 및 홍보...서울농장 3월 본격 운영 돌입

김준호 기자 | 입력 : 2023/03/27 [12:27]

▲ <사진제공=영월군>영월 서울농장’ 3월부터 본격 운영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준호 기자=영월군] 영월군과 서울시가 도농 상생 사업으로 조성한 영월 서울농장이 귀농귀촌 유치 및 홍보를 위해 농촌문화, 축제, 관광, 귀농·귀촌교육 및 치유농업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이 25일부터 본격 운영에 돌입했다.

 

영월 서울농장은 무릉도원면에 위치한 도-농 교류센터 내에 숙소8실, 관리동, 다목적 교육관, 주차장 및 부대시설, 둘레길 및 체험장 등 농촌체험 종합공간으로 조성되어 있으며, 이곳에서 농촌문화, 축제, 관광부터 귀농·귀촌 교육 및 치유농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영월 서울농장은 지난해 시범적으로 운영하였으며, 총 8회 247명의 서울시민이 참가하여 참가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올해 3월 본격적으로 운영되는 프로그램 역시 신청수요가 많아 도시민들의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 <사진제공=영월군>영월 서울농장’ 3월부터 본격 운영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금년에는 지난해 신청수요를 적극 반영하여 17회 500명 계획중이며, 관내 체험농장, 관광시설, 휴양마을 등과 연계하여 다채롭게 추진할 계획이다.

 

송초선 농업축산과장은 “서울농장을 통해 도시민이 영월에 호감을 갖고 지속적으로 찾게 된다면 귀농·귀촌은 물론 관광까지도 지속적인 관계를 유지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개발하여 도시민 귀농귀촌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서울농장 프로그램의 참가신청을 원하는 서울시민은 서울 공공서비스 예약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rlavudrj@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orter Kim Joon-ho = Yeongwol-gun] Yeongwol Seoul Farm, created by Yeongwol-gun and Seoul City as an urban-rural coexistence project, has been operating various experience programs such as rural culture, festivals, tourism, return-to-farm education and healing agriculture to attract and promote return-to-farm villages from the 25th. rushed into

 

Yeongwol Seoul Farm is located in Mureungdowon-myeon, and is composed of 8 lodging rooms, management building, multi-purpose education center, parking lot and auxiliary facilities, and a comprehensive rural experience space including a trail and experience center. Here, rural culture, festivals, and tourism It provides a variety of experience programs ranging from returning to farming, returning to village education, and healing agriculture.

 

  Yeongwol Seoul Farm was operated on a trial basis last year, and 247 Seoul citizens participated in a total of 8 sessions, receiving great responses from the participants. The program, which started in earnest in March this year, is also gaining a lot of popularity from city residents due to the high demand for applications.

 

This year, by actively reflecting last year's application demand, we are planning 500 people for 17 sessions, and we plan to carry out various activities in connection with experience farms, tourist facilities, and resort villages in the jurisdiction.

 

Song Cho-seon, head of the Agriculture and Livestock Division, said, “If urban residents have a favorable impression of Yeongwol through Seoul Farm and continue to visit Yeongwol, we will maintain a continuous relationship not only with returning to farming and villages, but also with tourism. ”he said.

 

Seoul citizens who wish to apply for participation in the Seoul Farm Program can apply through the Seoul Public Service Reservation.

 

rlavudrj@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준호, 영월군, 영월군청, 서울농장, 귀농귀촌, 관내 체험농장, 관광시설, 휴양마을, 도농상 생사업, 농촌문화, 축제, 치유농업, 도-농교류센터 내, 다목적교육관, 농촌문화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