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평 하천리 주민, 태양광 MOU 체결...김성기 전 군수 책임론 주장

-가평군청 + 김 전 군수 자택 앞 시위...쌍끌이 전략
-성난 주민들“태양광시설 절대 반대. 김성기 책임져라”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3/03/23 [16:33]

가평 하천리 주민, 태양광 MOU 체결...김성기 전 군수 책임론 주장

-가평군청 + 김 전 군수 자택 앞 시위...쌍끌이 전략
-성난 주민들“태양광시설 절대 반대. 김성기 책임져라”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3/03/23 [16:33]

▲ 가평 하천리 주민, 태양광 MOU 체결...김성기 전 군수 책임론 주장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가평]

 

기자: 23일 오전 가평군 하천1리 마을 주민들이 김성기 전 군수 집 앞에서 자전거도로 태양광발전사업을 반대하는 시위를 펼쳤습니다.

 

주민들은 지난 2월 13일부터 태양광발전 사업 연장을 반대하는 출근길 시위를 가평군청 앞에서 진행해왔습니다. 

 

하지만, 가평군이 현재까지 제대로 된 해법을 내놓지 못하자 당시 사업을 허가해준 김 전 군수 집 앞을 찾아가 해법을 요구한 것입니다.

 

이날 시위에서는 김 전 군수가 58억 규모의 사업을 자본금 100만원인 사업자에게 허가를 내주고 조례까지 추가해줬다며, 특혜시비를 철저히 조사하고 이를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천1리 마을 주민: 지자체장의 허가가 있으면 가능. 특혜시비 철저히 조사하라. (조사하라. 조사하라.)

 

전 군수 김성기는 책임져라. (책임져라. 책임져라.)

 

자연경관 훼손하는 태양광발전 시설 결사반대 (결사반대. 결사반대)

 

기자: 이번 시위가 진행되는 동안 김성기 전 군수와 가족들은 집에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주민들은 부당하게 이루어진 태양광발전 사업인 만큼 연장 취소가 될 때까지 시위를 무기한으로 펼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자전거도로 태양광시설 반대에 대한 움직임이 앞으로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최근 가평읍 하색리와 상색리 마을 주민들도 지역 내 허가된 태양광발전 사업에 대해 반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갈등이 더 깊어져 가는 자전거도로 태양광발전 사업, 가평군이 군민을 위한 행정을 펼칠지 아니면, 사업자에 편을 들어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브레이크뉴스 김현우입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sidents of Hacheon-ri, Gapyeong, signed an MOU for solar power... Seong-gi Kim claims responsibility for former county governor

 

-Gapyeong-gun Office + Demonstration in front of former county governor Kim's house...Twin strategy

- Angry residents “Absolutely opposed to solar power facilities. Take responsibility Kim Seong-gi”

 

[Reporter Kim Hyun-woo = Gapyeong]

 

Reporter: On the morning of the 23rd, residents of Hacheon 1-ri, Gapyeong-gun held a protest against the bicycle road solar power project in front of the house of former county governor Kim Seong-ki.

 

Since February 13, residents have been protesting against the extension of the solar power generation project in front of the Gapyeong County Office.

 

However, when Gapyeong-gun had not been able to come up with a proper solution so far, he went to the house of Governor Kim, who had approved the project at the time, and asked for a solution.

 

At the protest that day, Governor Kim claimed that he had given permission for a 5.8 billion won project to a business operator with a capital of 1 million won and even added an ordinance, and that he should thoroughly investigate the dispute over preferential treatment and take responsibility for it.

 

Residents of Hacheon 1-ri Village: Possible with the permission of the head of the local government. Investigate the preferential treatment thoroughly. (Investigate. Investigate.)

 

Former county governor Kim Seong-gi, take responsibility. (Take responsibility. Take responsibility.)

 

Death-dealing opposition to solar power generation facilities that damage the natural landscape

 

Reporter: During this protest, it was confirmed that Governor Kim Seong-gi and his family were not at home.

 

Residents said they would protest indefinitely until the extension was canceled as it was an unfair solar power project.

 

On the other hand, it is expected that the movement against solar power facilities on bicycle roads will grow further in the future.

 

This is because the residents of Hasaek-ri and Sangsaek-ri, Gapyeong-eup are also showing a movement to oppose the permitted solar power generation project in the region.

 

In the bicycle road solar power generation project, where conflicts are deepening, attention is focusing on whether Gapyeong-gun will carry out administration for the citizens or favor the operators.

 

This is Breaknews Kim Hyun-woo.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가평군, 하천1리, 김성기, 전 가평군수, 자전거도로 태양광발전사업, 시위, 조례, 허가, 특혜시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