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매출채권보험료 지원 사업’ 대상 업종 확대 추진

기존 제조업에서 도소매업까지 대폭 확대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3/03/20 [11:04]

경기도, ‘매출채권보험료 지원 사업’ 대상 업종 확대 추진

기존 제조업에서 도소매업까지 대폭 확대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3/03/20 [11:04]

▲ 경기도 북부 청사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 경기도는 민생경제의 빠른 회복을 위해 올해 ‘매출채권보험료 지원 사업’의 대상 업종을 기존 제조업에서 도소매업까지 대폭 확대해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이 사업은 중소기업의 연쇄도산을 사전 방지하여 경영 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경기도와 신용보증기금이 2021년부터 업무협약을 맺어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도내 제조업체 463곳을 지원했다.

 

매출채권보험료는 기업 간의 거래에서 물품 또는 용역을 신용(외상)으로 공급하는 채권자(보험계약자)가 채무자(구매자)의 지급불능이나 채무불이행으로 인해 예측하지 못한 손해의 발생을 보상하는 보험 제도를 말한다. 

 

2023년도 매출채권보험료 지원 대상은 경기도에 본사 또는 주사업장이 있는 당기 매출액 300억 원 미만의 제조업 및 도소매업 기업이다.

 

경기도와 신용보증기금과의 협약에 따라 보험료의 10%를 우대 적용을 받게 되고 경기도는 기업 한 곳당 최대 200만 원까지 지원한다.

 

노태종 도 특화기업지원과장은 “이번 매출채권보험료 지원 대상 확대로 더욱 다양한 업종의 기업들이 보험료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라며 “안정적인 경영활동 보장을 통해 중소기업의 성장 발판을 마련하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 특화기업지원과 소재부품산업팀 또는 경기신용보험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Promotes Expansion of Target Businesses for ‘Account Receivable Insurance Premium Support Project’

 

Significant expansion from manufacturing to wholesale and retail

 

[Reporter Kim Hyeon-woo = Northern Gyeonggi-do] Gyeonggi-do announced on the 20th that it will drastically expand the target industries of this year's account receivable insurance premium support project from manufacturing to wholesale and retail for a quick recovery of the public economy.

 

This project is being pursued through a business agreement between Gyeonggi-do and the Korea Credit Guarantee Fund from 2021 to prevent chain bankruptcies of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in advance and establish a business safety net. Last year, 463 manufacturers in the province were supported.

 

Accounts receivable insurance premium refers to an insurance system in which a creditor (policyholder) who supplies goods or services on credit (account) in transactions between companies compensates for unexpected losses due to insolvency or default of debtors (buyers). .

 

Targets for support for account receivable insurance premiums in 2023 are manufacturing and wholesale and retail companies with a head office or main business place in Gyeonggi-do with less than KRW 30 billion in current sales.

 

According to the agreement between Gyeonggi-do and Korea Credit Guarantee Fund, 10% of insurance premiums will be preferentially applied, and Gyeonggi-do will support up to 2 million won per company.

 

Roh Tae-jong, head of the Specialized Business Support Division, said, “The expansion of the accounts receivable insurance premium support will allow companies in more diverse industries to lessen the burden of insurance premiums.” I will not spare it,” he said.

 

On the other hand, for details, contact the Gyeonggi-do Specialized Enterprise Support Division, Materials & Parts Industry Team, or the Gyeonggi Credit Insurance Center.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경기도, 민생경제, 매출채권보험료 지원 사업, 제조업, 도소매업, 확대 추진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