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평 자라섬 재즈페스티벌, 'K-컬쳐 관광 100선' 선정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3/03/14 [11:57]

가평 자라섬 재즈페스티벌, 'K-컬쳐 관광 100선' 선정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3/03/14 [11:57]

▲ 자라섬재즈축제 <사진제공=가평군>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가평] 가평군은 세계적 뮤지션과 관광객이 함께하는 자라섬 재즈페스티벌(이하 재즈축제)이 2023년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선정한 K-컬쳐 관광 100선에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2004년 제1회 국제 재즈페스티벌을 시작으로 20년 넘게 이어지고 있는 재즈축제는 매년 3일의 축제기간 약 5만여 명의 관람객이 찾고 있어 명실상부한 한국 최고의 축제로 자리 잡고 있다.

 

K-컬처 관광이벤트 100선은 2023~2024년 한국방문의 해 기간 중 외래관광객 유치 및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해 매력적인 한국문화 체험콘텐츠를 발굴·선정하는 것이다.

 

가평군은 올해 20주년을 맞이하는 재즈축제를 다양한 행사로 야심차게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축제기간 전, 여러 지역에서 재즈관련 POP-UP 무대를 펼치고 전 국민 무료공연 스테이지를 운영하는 등 관광객 유치에 힘을 실을 예정이다.

 

앞서 재즈축제가 열리고 있는 자라섬은 한국관광공사가 진행하는‘2023~2024년 한국관광 100선’에도 처음으로 선정돼 명실상부한 우리나라 대표 관광지로 인정받기도 했다. 

 

자라섬은 61만4천㎡ 크기로 인근 남이섬의 1.5배다. 북한강 가운데 있으며 동도와 서도, 남도, 중도 등 4개 섬으로 이루어졌다. 

 

▲ 자라섬재즈축제 <사진제공=가평군>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각 섬은 계절마다 각각의 다양한 특색을 보유하고 있어 가평군의 대표적 자연생태관광지로 꼽힌다.

 

특히 ‘가평세계캠핑캐라바닝대회’ 개최지인 자라섬 캠핑장이 있는 서도, 대한민국 대표 축제이자 세계적인 축제로 꼽히는 ‘자라섬 국제재즈페스티벌’이 열리는 축제 공연의 상징인 동도, 수변정원에 다양한 계절꽃으로 꾸며져 매년 봄·가을 꽃정원 축제가 열리는 자라섬 남도까지 1년 내내 즐길 거리가 가득한 축제의 섬이다.

 

자라섬은 1943년부터 중국인들이 농사를 짓고 살았다고 해 '중국섬'으로 불리다가 1986년 현재의 이름이 붙여졌다. 

 

모래 채취 등의 영향으로 비가 많이 내릴 때마다 물에 잠겼으며, 이로 인해 개발에서 소외되고 주민들조차 섬으로 인식하지 않았다. 

 

그러나 북한강 수계 댐들의 홍수 조절로 자라섬은 물에 잠기는 횟수가 크게 줄었으며 2004년 국제 재즈 페스티벌을 시작으로 가평 관광의 중심에 자리하고 있다. 

 

가평군 관계자는 “재즈축제가 가평을 대표하는 축제를 넘어 세계적인 축제인 만큼 앞으로도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매력적인 한국문화 콘텐츠를 선보이고 20주년을 맞이하는 축제가 문화도시 조성 및 1천만 관광도시로 나아가는 초석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apyeong Jarasum Jazz Festival, selected as 'Top 100 K-Culture Tour'

 

[Reporter Kim Hyun-woo = Gapyeong] Gapyeong-gun announced on the 14th that the Jarasum Jazz Festival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Jazz Festival), where world-renowned musicians and tourists come together, was selected as one of the 100 K-culture tourism destinations in 2023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Starting with the 1st International Jazz Festival in 2004, the Jazz Festival, which has been going on for more than 20 years, attracts about 50,000 visitors every year during the three-day festival period, making it the best festival in Korea both in name and reality.

 

The 100 K-Culture Tourism Events are to discover and select attractive Korean cultural experience content to attract foreign tourists and revitalize local tourism during the 2023-2024 Visit Korea Year.

 

Gapyeong-gun plans to ambitiously prepare various events for the jazz festival celebrating its 20th anniversary this year.

 

Prior to the festival period, it plans to put effort into attracting tourists by performing jazz-related POP-UP stages in various regions and operating a free concert stage for the whole nation.

 

Earlier, Jarasum Island, where the Jazz Festival was held, was selected for the first time in the ‘2023-2024 Korea Tourism 100’ conducted by the Korea Tourism Organization, and was recognized as a representative tourist destination in Korea both in name and reality.

 

Jaraseom is 614,000 square meters, 1.5 times larger than nearby Nami Island. It is located in the middle of the Bukhangang River and consists of four islands: Dongdo, Seodo, Namdo, and Jungdo.

 

Each island has a variety of characteristics for each season, making it a representative natural ecological tourist destination in Gapyeong-gun.

 

In particular, Seodo, where the Jarasum camping site is located, the venue of the 'Gapyeong World Camping Caravanning Competition', and Dongdo, the symbol of the festival performance where the 'Jarasum International Jazz Festival,' one of Korea's representative festivals and one of the world's largest festivals, are held. The waterside garden is decorated with various seasonal flowers every spring. It is an island of festivals full of things to enjoy throughout the year, including Jarasumnamdo, where the autumn flower garden festival is held.

 

Since 1943, Chinese people have been farming and living in Jarasum, so it was called 'China Island', and in 1986, the present name was attached.

 

It was submerged in water whenever it rained heavily due to the influence of sand extraction, etc., and as a result, it was alienated from development and even the residents did not recognize it as an island.

 

However, due to the flood control of the Bukhangang River system dams, Jaraseom has significantly reduced the number of times it is submerged, and since the International Jazz Festival in 2004, it has been at the center of Gapyeong tourism.

 

An official from Gapyeong-gun said, “As the Jazz Festival is a global festival that goes beyond Gapyeong’s representative festival, we will continue to show attractive Korean cultural contents to domestic and foreign tourists, and the festival celebrating its 20th anniversary will serve as a cornerstone for creating a cultural city and moving toward a city with 10 million tourists. ”he said.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가평군, K컬쳐 관광, 문화체육관광부, 자라섬 재즈페스티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