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경기교통공사, '대부도 똑버스' 시범 운행

원하는 시간, 원하는 장소 탑승 및 이동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3/03/14 [10:05]

경기도-경기교통공사, '대부도 똑버스' 시범 운행

원하는 시간, 원하는 장소 탑승 및 이동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3/03/14 [10:05]

▲ 안산+똑버스+홍보+리플렛 <사진제공=경기도>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 경기도와 경기교통공사는 14일부터 일주일간 대부도 똑버스에 대한 시범 운행을 진행한 뒤 21일부터 정식 운행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똑버스는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장소에서 탑승해 원하는 목적지로 이동할 수 있는 신개념 교통수단이며, 14일부터 안산 대부도 전역에서 운행을 시작한다.

 

차량은 11인승 현대 쏠라티 차량 총 4대로, 매일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 대부도 내에서 운행한다.

 

‘똑버스’는 경기도형 수요응답형 교통체계(DRT, Demand Responsive Transit)의 고유 브랜드로 ‘똑똑하게 이동하는 버스’라는 의미다. 

 

똑버스는 신도시나 교통 취약지역에서 고정된 노선과 정해진 운행계획표 없이 승객의 호출에 대응해 탄력적으로 승객을 수송하는 맞춤형 대중교통 수단이다. 

 

정해진 노선이 있는 기존 버스와 달리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승객들의 수요에 맞춰 실시간으로 최적의 이동 경로를 만들어 운행하는 것이 특징이다.

 

경기교통공사에서 운영하는 통합교통플랫폼 ‘똑타’ 앱으로 똑버스 호출과 결제가 가능하며, 승객이 가고자 하는 출발지와 도착지를 앱에 입력하면 가장 가까운 곳에서 운행 중인 똑버스 차량을 기준으로 노선이나 승차지점, 승ㆍ하차 시간을 실시간으로 산출해 안내한다.

 

승객은 안내받은 승차지점과 승차 예상 시간에 맞춰 똑버스에 탑승하면 된다. 같은 시간대에 경로가 유사한 승객이 예약하면 자동으로 우회 노선을 생성해 합승하는 식으로 운행된다. 

 

승객은 일반 시내버스 요금 1천450원을 지불하고 이용할 수 있으며, 교통카드 이용 시 수도권 통합환승 할인도 적용된다.

 

앞서 도는 2021년 12월부터 파주 운정‧교하지구에서 똑버스 시범사업을 시행해 올해 3월 기준으로 약 30만 명의 승객을 수송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러한 성과를 기반으로 올해 상반기까지 9개 시‧군 96대를 확대 도입할 계획이다. 

 

도는 안산(대부도, 4대)을 시작으로 평택(고덕, 15대), 고양(식사·고봉, 7대), 화성(동탄, 15대, 향남, 5대), 수원(광교, 10대), 하남(위례·감일, 6대), 양주(옥정, 10대)에 똑버스를 순차적으로 도입한다. 남양주는 오남·진접·수동·별내 등 농촌 지역을 중심으로 고령자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전화로 호출할 수 있는 ‘유선콜’ 기능도 추가해 14대의 농촌형 똑버스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인치권 경기도 광역교통정책과장은 “안산 똑버스 운행을 통해 대부도 지역 주민들이 더 나은 교통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열악한 교통인프라로 많은 불편을 겪고 있는 도민을 위해 안산을 시작으로 맞춤형 교통서비스인 똑버스 운행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운행 개시일인 14일 오후 3시에는 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김종배 위원장과 허원 부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이 현장 방문해 똑버스 사업계획을 보고받고, 직접 똑버스를 탑승할 예정이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Gyeonggi Transportation Corporation, pilot operation of 'Daebudo Tok Bus'

 

Boarding and moving at the time and place you want

 

[Reporter Kim Hyun-woo = Northern Gyeonggi-do] Gyeonggi-do and Gyeonggi Transportation Corporation announced that they will start official operation from the 21st after conducting a pilot operation of the Daebudo Tok Bus for a week from the 14th.

 

The Dok Bus is a new concept of transportation that allows you to get on at the time and place you want and move to the destination you want.

 

A total of four 11-seater Hyundai Solati vehicles operate within Daebudo Island from 7:00 am to 9:00 pm every day.

 

'Smart Bus' is the unique brand of Gyeonggi-do's Demand Responsive Transit (DRT), which means 'smart moving bus'.

 

Tokbus is a customized public transportation method that transports passengers flexibly in response to passengers' calls without a fixed route or a set schedule in a new city or in a traffic-vulnerable area.

 

Unlike existing buses with fixed routes, it is characterized by using artificial intelligence (AI) to create and operate optimal routes in real time according to passenger demand.

 

It is possible to call and pay for Kdock Bus with the 'Dkta' app, an integrated transportation platform operated by Gyeonggi Transportation Corporation, and when passengers enter the starting point and destination they want to go to, the route or ride based on the nearest Dk Bus vehicle is available. Points and boarding and alighting times are calculated and guided in real time.

 

Passengers can get on the bus according to the boarding point and expected boarding time. If passengers with similar routes make reservations at the same time, a detour route is automatically created and operated in a way that allows passengers to ride together.

 

Passengers can use the bus by paying 1,450 won for regular intra-city bus fares, and discounts for integrated transfers in the metropolitan area are also applied when using a transportation card.

 

Earlier, from December 2021, the Dok Bus pilot project was implemented in Unjeong and Gyoha districts in Paju, and as of March this year, about 300,000 passengers were transported.

 

Based on these achievements, it plans to expand and introduce 96 units in 9 cities and counties by the first half of this year.

 

Starting with Ansan (Daebudo, 4th generation), Pyeongtaek (Godeok, 15th generation), Goyang (Siksik·Gobong, 7th generation), Hwaseong (Dongtan, 15th generation, Hyangnam, 5th generation), Suwon (Gwanggyo, 10th generation), Tokbuses will be introduced sequentially in Hanam (Wirye/Gamil, 6 units) and Yangju (Okjeong, 10 units). Namyangju is promoting a pilot project of 14 rural-type Dkbuses by adding a ‘wired call’ function that allows elderly people to easily use them by phone, focusing on rural areas such as Onam, Jinjeop, Sudong, and Byeolnae.

 

Inchi-kwon, head of the metropolitan transportation policy department of Gyeonggi-do, said, “I hope that residents of Daebudo will be able to receive better transportation services through the operation of the Ansan Tok Bus. We plan to continue to expand the operation of the Dkbus, a transportation service,” he said.

 

On the other hand, at 3:00 pm on the 14th, the first day of operation, members of the Construction and Transportation Committee of the Provincial Council, including Chairman Kim Jong-bae and Vice Chairman Heo Won, will visit the site to receive a report on the Dk-Bus business plan and board the Dk-Bus directly.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경기도, 경기교통공사, 대부도, 똑버스, 교통수단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