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 AI 발생농가에 '잘큼이 유산균' 공급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3/03/13 [09:38]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 AI 발생농가에 '잘큼이 유산균' 공급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3/03/13 [09:38]

▲ 경기도 북부 청사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는 3월부터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농가와 영세·취약 가금농가에 분말유용미생물 ‘잘큼이 유산균’ 공급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잘큼이 유산균’은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가 자체 개발한 유산균(Lactobacillus plantarum GVS-1)을 사료에 첨가하기 편리하게 만든 분말형 제품이다. 

 

가축에게 먹이면 생산성이 증가하고 면역력이 향상돼 조류인플루엔자를 비롯한 질병예방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잘큼이 유산균’은 가루형태로 유통기한이 1년여로 장기간 사용이 가능하고 보관 및 사용이 간편하다. 

 

올해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PAI) 발생농가 및 영세·취약 소규모 가금농가 등을 중점 보급대상으로 선정해 최종 262개 농가에 약 70톤을 무상으로 공급할 예정이며, 지난해 240개 농가 대비 22개소가 늘었다. 

 

이규현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자체 개발한 유용미생물을 직접 고품질로 생산하여 농가에 공급하므로써 조류인플루엔자 등 가축질병을 예방하고 생산성 향상으로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며, 특히나 악취민원으로 인한 농가의 고민해결에도 도움이 되도록 향후에도 유용미생물의 확대공급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Animal Hygiene Laboratory supplies 'Small Lactobacillus' to AI-prone farms

 

[Reporter Kim Hyun-woo = Northern Gyeonggi-do] Gyeonggi-do Animal Hygiene Laboratory announced on the 13th that it will start supplying powdered useful microorganisms, ‘Lactobacillus’, to farms with avian influenza (AI) outbreaks and small and vulnerable poultry farms from March.

 

‘Lactobacillus plantarum GVS-1’ developed by the Gyeonggi Provincial Animal Hygiene Laboratory is a powder-type product that is conveniently added to feed.

 

Feeding them to livestock increases productivity and improves immunity, which is expected to be effective in preventing diseases including avian influenza.

 

‘Small Lactobacillus’ is in powder form and has a shelf life of 1 year, so it can be used for a long time and is easy to store and use.

 

This year, farms with highly pathogenic avian influenza (HPAI) and small/vulnerable small-scale poultry farms will be selected as the focal supply targets, and about 70 tons will be supplied free of charge to the final 262 farms, an increase of 22 compared to last year's 240 farms.

 

Kyu-Hyun Lee, Director of the Animal Hygiene Laboratory, said, “By directly producing high-quality useful microorganisms developed by ourselves and supplying them to farms, we expect to prevent livestock diseases such as avian influenza and contribute to increasing farm household income by improving productivity. We will do our best to expand the supply of useful microorganisms in the future to help solve the problem.”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 조류인풀루엔자, 농가, 잘큼이 유산균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