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민 우롱 그만” 분노한 하천리 주민들...가평군청 앞 출근길 투쟁 재개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3/02/28 [13:43]

“주민 우롱 그만” 분노한 하천리 주민들...가평군청 앞 출근길 투쟁 재개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3/02/28 [13:43]

▲ “주민 우롱 그만” 분노한 하천리 주민들...가평군청 앞 출근길 투쟁 재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가평] 

 

기자: 27일 오전 가평군 하천1리 마을 주민들이 자전거도로 태양광발전 사업 연장을 반대하는 시위를 재개했습니다.

 

이날 시위에는 하천1리 마을 주민들과 청평면 이장협의회 등 주요 단체를 포함한 100여명이 동참했습니다.

 

청평지역 주민들은 지난 13일에도 가평군청 입구에서 태양광사업 중단을 요구하는 시위에 나섰습니다. 2일 동안 진행됐던 출근길 시위는 당시 서태원 군수의 중재로 잠정 중단됐었습니다.

 

하지만, 주민들은 시위 중단 이주일만에 다시 거리 투쟁에 나섰습니다. 가평군이 서태원 군수의 중재에도 불구하고 사업 연장을 할 수밖에 없다는 뜻을 전달했기 때문입니다. 

 

주민들이 분노하는 대목도 이 부분입니다. 지난 14일 중재에 나선 서태원 군수나 주민과 대화 과정에서 긍정적 메시지를 전달했던 조규관 경제산업국장이 불과 10여일만에 태도를 돌변했다는 것입니다.

 

이번 시위가 재개되자 가평군의원들도 태양광발전 사업 중단을 요청했습니다.

 

최정용 가평군 의장과 김경수, 김종성 의원도 이번 사업으로 인해 주민들에게 불편을 드리게 되어 죄송하다며, 주민들의 의견이 최대한 반영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앞서, 가평군은 지난 24일 경기도에 태양광발전 사업 관련해 공문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부서 관계자는 하천리 사업 구간이 당시 경기도에 2개 구간으로 나눠서 허가를 받았으나 가평군은 사업장소가 붙어있어 2개 구간 전체를 하나로 보는 것으로 판단되어 해당 민원을 경기도에 이관했다고 말했습니다.

 

가평군 소상공인과 관계자: 저희가 하천리 지역에 4구간하고 5구간하고 나누어서 허가가 신청돼 있고 연장 신청이 들어와 있습니다. 그런데 저희가 검토를 하다 보니까 4구간하고 5구간이 용량이 1천 이하입니다. 두 개다가. 근데 자전거도로다 보니까 붙어있는 상황이에요. 

 

연결되어 있는 도로에다가 붙어 상하는데 용량을 따져서 각각은 700... 1천 이하지만 용량을 합치게 되면 그거를 갖다가 처리하는 기관이 가평군이 아닌 경기도가 됩니다. 그래서 저희가 경기도로 이관한 상황입니다.

 

기자: 하지만, 경기도에 입장은 달랐습니다. 해당 공문은 경기도 기후 에너지정책과로 전달됐으나, 해당 부서에서는 가평군으로부터 전달받은 민원 이송을 다시 반송 처리했다고 말했습니다. 

 

28일 부서 관계자는 산업통상자원부 유권 해석에 따라 분할하여 신청한 경우에도 허가권자를 특별히 제한하는 규정은 없을뿐더러 민원 처리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따라 한 달이 지난 민원을 넘겨받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주민들은 책임 회피 위해 법률 검토도 하지 않은 채 연장 결정을 떠 넘기려 했으나, 경기도의 서류 반려 결정으로 헛물만 켠 상황이 돼 버린 것 이라며 가평군의 행정을 꼬집었습니다. 

 

현재 가평군은 경기도로부터 서류가 반려될 경우, 해당 민원의 결정 주체가 누구인지 따져볼 것이라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사실상 가평군이 주민들 손을 들어주기보다 최대한 책임에서 벗어나는 방법만 찾고 있는 것처럼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마을 주민들은 태양광사업의 연장이 결정될 경우 결정 기관에 상관없이 행정기관 및 담당부서 모두에게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습니다.

 

박춘근 하천1리 마을 이장: 가평군이 됐든 경기도가 됐든 이 부분에 대해서 결재권을 가지고 자기네가 허가권이든 연장 신청에 대한 인허가든 어떤 부분이든 결재권자가 결국은 표면상 나타나게 될 테고 거기에 대해서 결재 권한을 자기는 행사하겠죠. 

 

그렇게 되면 그게 경기도든 가평군이든 우리 주민들 입장에서는 어떠한 부분이든 간에 법적 투쟁까지 지금 각오를 하고 있습니다. 거기에 대해서는 분명히 행정소송이 됐든 민사소송이 됐든 모든 준비를 다 하고 있는 겁니다. 

 

기자: 한편, 사업주가 태양광발전 사업 연장을 신청한 구간은 3구간(상천리)과 4,5구간(하천리 2곳) 등 모두 세 곳입니다.  

 

가평군은 현재 주민 반대가 거센 4,5구간과 달리 3구간은 오는 4월 5일까지 결정을 내릴 예정입니다. 지역주민과 사업주 가운데 누구의 손을 들어 줄 것인지 우리 모두의 눈길이 쏠리고 있습니다. 

 

브레이크뉴스 김현우입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top ridiculing the residents” Residents of Hacheon-ri, angry... resumed struggle on the way to work in front of Gapyeong-gun Office

 

[Reporter Kim Hyun-woo = Gapyeong]

 

Reporter: On the morning of the 27th, residents of Hacheon 1-ri, Gapyeong-gun resumed their protest against the extension of the solar power generation project on the bicycle road.

 

About 100 people, including residents of the village of Hacheon 1-ri and major organizations such as the Cheongpyeong-myeon Village Council, participated in the protest that day.

 

On the 13th, residents of the Cheongpyeong area also protested at the entrance of the Gapyeong-gun Office demanding the suspension of the solar power business. The protest on the way to work, which had been going on for two days, was temporarily suspended by the mediation of the then county chief Seo Tae-won.

 

However, residents took to the streets again two weeks after the protests stopped. This is because Gapyeong-gun conveyed the meaning that it is difficult to extend the business despite the mediation of Seo Tae-won county.

 

This is also the part where residents are angry. On the 14th, Director of Economy and Industry Cho Gyu-gwan, who delivered a positive message in the process of talking with the mayor or residents of Seo Tae-won, who mediated, changed his attitude in just 10 days.

 

When the protest resumed, Gapyeong-gun members also requested the suspension of the solar power generation project.

 

Choi Jeong-yong, chairman of Gapyeong-gun, and lawmakers Kim Gyeong-soo and Kim Jong-seong also expressed their apologies for the inconvenience caused to residents due to this project, and expressed their intention to make efforts to reflect residents' opinions as much as possible.

 

Previously, it was confirmed that Gapyeong-gun sent an official letter to Gyeonggi-do on the 24th regarding the solar power generation project.

 

A department official said that the Hacheon-ri project section was divided into two sections in Gyeonggi-do at the time and received permission, but Gapyeong-gun had a business site attached, so it was judged that the entire two sections were considered as one, so the complaint was transferred to Gyeonggi-do.

 

Small business owners in Gapyeong-gun and officials: We have applied for permission by dividing it into 4 sections and 5 sections in the Hacheon-ri area, and an application for extension has been received. However, as we reviewed, the capacity of the 4th and 5th sections was less than 1,000. two. But since it's a bike path, it's stuck.

 

They are attached to the connected roads and get damaged, but each is 700... less than 1,000 in terms of capacity, but when the capacities are combined, the agency that handles them is Gyeonggi-do, not Gapyeong-gun. That's why we moved to Gyeonggi-do.

 

Reporter: However, the position in Gyeonggi-do was different. The official document was delivered to the Climate and Energy Policy Division of Gyeonggi-do, but the department said it returned the complaint transfer from Gapyeong-gun.

 

According to a department official on the 28th, even if the application is divided according to the authoritative interpretation o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there is no regulation specifically limiting the permit holder, and according to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Civil Petition Handling Act, it is impossible to pass over a civil complaint over a month. because of.

 

Residents tried to pass on the extension decision without reviewing the law to avoid responsibility, but the Gyeonggi-do decision to return the documents made it a waste of time, criticizing Gapyeong-gun's administration.

 

Currently, Gapyeong-gun is saying that if the documents are returned from Gyeonggi-do, it will look into who made the decision.

 

In fact, it seems that Gapyeong-gun is only looking for a way to get out of responsibility as much as possible rather than raising the hands of the residents.

 

However, villagers are expressing their will to hold legal responsibility to all administrative agencies and departments in charge, regardless of the decision-making body, if the extension of the solar power project is decided.

 

Chun-geun Park, Head of Hacheon 1-ri Village: Whether it is Gapyeong-gun or Gyeonggi-do, they have the right to approve this part, and whether they have permission or permission for an extension application, the person who has the right to approve any part will eventually appear on the surface, and they have the right to approve it. will exercise

 

If that happens, whether it's Gyeonggi-do or Gapyeong-gun, our residents are ready to fight legal battles no matter what. We are definitely preparing everything for it, whether it is an administrative lawsuit or a civil lawsuit.

 

Reporter: On the other hand, the current business owner has applied for the extension of the solar power generation project in Cheongpyeong, one in Sangcheon-ri and two in Hacheon-ri.

 

Gapyeong-gun transferred the section in Hacheon-ri, which was judged to be problematic, to Gyeonggi-do, but Sangcheon-ri expresses its position that it will directly decide whether to apply for an extension until April 5th.

 

Attention is focusing on how the solar power generation project will be handled in the future as Gapyeong-gun is shifting responsibility.

 

This is Breaknews Kim Hyun-woo.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 나는 알고싶다 2023/03/08 [08:59] 수정 | 삭제
  • 반대이유에 대해선 말이 없네요.... 마을에서 무엇때문에 반대하는지 알고싶습니다.
  • 가평보안관 2023/03/03 [13:47] 수정 | 삭제
  • 주민들 앞마당에 설치한다는 거도 아니고 이렇게 지자체에서 하는 일 마다 사업자가 하는 일마다 걸고 넘어지면 가평에 발전이 있겠나??? 주민동의 요구하고 동의해주는 대가로 발전기금 요구하고 ... 가평의 고질병이다.
김현우, 가평군, 하천1리, 자전거도로 태양광발전 사업, 연장, 출근길 시위, 경기도, 기후에너지 정책과, 가평군의회, 공문, 민원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