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백영현 포천시장, 취약계층 8,909가구 난방비 긴급 지원

법적 근거 마련을 위해 시의회와 지원 조례 재정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3/02/03 [17:18]

백영현 포천시장, 취약계층 8,909가구 난방비 긴급 지원

법적 근거 마련을 위해 시의회와 지원 조례 재정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3/02/03 [17:18]

▲ <사진제공=포천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포천] 3일 백영현 포천시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 추진 대책과 별개로 난방비 급등과 동절기 한파로 생활고를 겪고 있는 저소득 취약계층 및 아동·노인 복지시설에 난방비를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시청 브리핑룸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는 서과석 포천시의회의장을 비롯한 포천시의원 전원과 포천시청 관계자가 참석했다.

 

포천시는 경기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난방 취약계층 긴급 지원대책과는 별도로 난방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 및 복지시설을 대상으로 한다. 예산은 전액 포천시 예비비로 총 18억원을 편성해 긴급 지원한다.

 

취약계층은 기초생활수급자 6,342가구, 차상위 계층 1,925가구, 저소득 한부모 가족 642가구 등 총 8,909 가구에 난방비 20만원을 지원한다. 아동·노인복지시설은 한파쉼터 미지정 경로당 105개소, 다함께 돌봄센터 등 아동복지시설 6개소 등 총 111개소에 40만원을 지원한다.

 

시는 시의회와의 협의를 통해 이번 제169회 임시회에서 ‘포천시 저소득주민 생활안정 지원 조례’를 제정해 난방비 지원의 법적 근거를 마련한다. 긴급 지원금은 조례 공포 후 2월 중 대상가구 및 대상시설에 현금으로 지급되며, 담당부서(복지정책과·여성가족과·노인장애인과)에서 별도 안내할 예정이다.  

 

한편, 어린이집 등 운영비를 지원받고 있는 사회복지시설은 운영비에서 난방비를 우선 활용하도록 안내하고, 추가 운영비는 2023년 제1회 추경예산에 편성할 계획이다.

 

서과석 포천시의회의장은 “경기침체와 난방비 급등으로 난방 취약계층 긴급지원계획을 추진하게 됐다.”며, “포천시의회는 포천시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포천시 저소득주민 생활안전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2023년 제1회 추경 난방비 지원예산’을 편성하여 어려움에 처해있는 많은 시민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백영현 시장은 “정부 및 경기도 지원과 별개로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난방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긴급히 예비비 투입을 결정했다.”며 “신속한 난방비 지원을 위해 함께 뜻을 모아준 시의회에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포천시는 서민들의 에너지 비용 부담 경감을 위해 다양한 복지시책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ayor Baek Yeong-hyeon of Pocheon, emergency support for heating costs for 8,909 households of the vulnerable

 

City Council and support ordinance funding to establish legal basis

 

[Reporter Nam Sang-hoon = Pocheon] On the 3rd, Pocheon Mayor Baek Young-hyeon held a press conference and announced that, apart from the Gyeonggi-do promotion measures, emergency heating support will be provided to low-income vulnerable groups and welfare facilities for children and seniors who are suffering from living difficulties due to soaring heating costs and cold waves in the winter.

 

The press conference held at the city hall briefing room was attended by all members of the Pocheon City Council, including Pocheon City Council Chairman Seo Gwa-seok, and Pocheon City Hall officials.

 

Pocheon City targets the vulnerable and welfare facilities in the heating blind spot, apart from the emergency support measures for the heating vulnerable class promoted by Gyeonggi-do. The budget is a total of 1.8 billion won as a reserve for Pocheon City and provides emergency support.

 

For the vulnerable, KRW 200,000 is provided for heating costs to a total of 8,909 households, including 6,342 households receiving basic livelihood security, 1,925 households in the next lowest class, and 642 low-income single-parent families. As for child and senior welfare facilities, KRW 400,000 is provided to a total of 111 places, including 105 places for senior citizens who have not been designated cold shelters and six child welfare facilities such as the Together Care Center.

 

Through consultations with the city council, the city enacted the 'Pocheon City Low Income Resident Living Stability Support Ordinance' at this 169th temporary meeting to provide legal basis for heating cost support. Emergency subsidies will be paid in cash to target households and facilities in February after the promulgation of the ordinance, and the departments in charge (Welfare Policy Division, Gender Equality Division, Elderly and Disabled Division) will provide separate guidance.

 

On the other hand, social welfare facilities receiving support for operating expenses such as daycare centers are guided to prioritize the use of heating costs among operating expenses, and additional operating costs are planned to be allocated in the first supplementary budget in 2023.

 

Pocheon City Council Chairman Seo Gwa-seok said, “Due to the economic downturn and rising heating costs, we have pushed for an emergency support plan for the vulnerable in heating.” We will organize the '2023 1st supplementary heating cost support budget' so that many citizens in need can benefit.”

 

Mayor Baek Young-hyun said, “Apart from government and Gyeonggi-do support, it was decided to urgently invest a reserve fund to protect the vulnerable in heating, who are in the blind spot of welfare.” Pocheon City will continue to review various welfare policies to reduce the energy cost burden of the common people.”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포천시, 백영현, 포천시장, 난방비, 취약계층, 지원, 긴급, 조례, 복지, 예비비, 예산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