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평 씽씽축제, 어긋난 첫 단추 예견된 흥행 ’쪽박‘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3/02/01 [17:18]

가평 씽씽축제, 어긋난 첫 단추 예견된 흥행 ’쪽박‘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3/02/01 [17:18]

▲ 가평 '자라섬 씽씽겨울축제' 입구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가평] 가평의 겨울축제에 대한 뒷말이 무성하다. 2월말까지 채 한달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흥행 실패는 물론, 방문객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가평과 대조적으로 화천 겨울 축제는 130만여명이 다녀가는 등 흥행과 지역경제 활성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겨울 축제 메카를 꿈꿨던 가평군과 씽씽겨울축제의 민낯에 대해 살펴보기로 했다. 

 

지역주민도 외면, 방문객 원성만 가득

 

최근 자라섬 씽씽겨울축제 이용객들의 불만 섞인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입장권 구매 온라인 판매사이트에도 비난의 글들이 이어지고 있다.

 

▲ 가평 씽씽겨울축제 온라인 티켓 구매사이트 이용후기 <사진캡쳐 = 온라인 티켓 판매 사이트>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축제 입장권 판매사이트에는 

“살다 살다 행사 준비도 다 안 해놓고선 행사 진행하는 곳도 처음이네요;;”, 

“부모님, 아이들과 함께 기대하며 떠난 새해 첫 나들이를 완전히 망쳐버렸습니다.”, 

“이런 행사는 지자체에서 막아야 하는거 아닌가요”

“최악의 축제네요 ㅎㅎ”

“이게 가평자라섬 축제인가? 가지마세요! 아무것도 준비 안 돼 있습니다!“ 

등 많은 비판 글로 도배되어 있다.

 

제12회 자라섬 씽씽겨울축제는 2022년 12월 23일부터 3월 1일까지 69일간 가평천 일대에서 개최하는 축제이며, ㈜신성케이엔씨에서 주최 및 주관을 맡았다.

 

하지만, 축제는 시작부터 순탄치 않았다. 야심차게 준비했던 축제가 축제 승인 지연, 인공결빙 시행착오 등 여러 문제로 인해 일주일 뒤인 2022년 12월 30일에 개최됐으며, 개최된 후에도 즐길거리 조차도 제대로 준비되지 않았다.

 

더불어, 개최된 지 한 달도 되지 않은 채 임금 체불 문제도 일어났다. 신성케이엔씨에서 얼음에 구멍을 뚫기 위해 마을주민들을 고용했으나, 임금을 지급하지 못한 것.

 

임금을 받지 못한 마을주민들이 작업을 거부하는 등 민원을 제기했으나, 신성케이엔씨는 타 인부를 고용해 논란이 더욱 불거졌다.

 

▲ 2023년 1월 30일부터 2월 2일까지 리뉴얼을 위해 휴장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이에 대해 신성케이엔씨 대표는 “축제가 많이 부족하고 미흡했던 것은 사실이다. 이 축제는 다른 지역과 달리 3월까지 계획하고 있다. 현재 리뉴얼 공사가 진행 중에 있다. 공사가 마무리되고 나서 2,3월에는 좀 더 나아진 모습과 함께 좋은 축제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 2023년 화천산천어축제 <사진제공=화천군>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가평군과 다른 선택 화천군, 대박난 이유 있었다

 

가평 축제와 달리 화천산천어축제는 코로나19로 인해 3년만의 개최에도 불구하고 관광객 131만명을 돌파하는 쾌거를 이뤘다. 

 

더구나 화천산천어축제는 1월 7일부터 1월 29일까지 23일간 동안 진행된 것을 감안할때 ’초대박‘을 터트린 것이다. 

 

대박의 이유 중 하나로 화천군의 준비된 대응을 꼽고 있다. 화천군은 사업주와 연계해 입장료 중 일부 금액을 상품권으로 돌려주는 제도를 채택했다. 방문객들은 돌려받은 상품권을 통해 지역의 농·특산물이나 음식점과 숙박업소, 편의점, 주유소 등에서 현금처럼 사용을 할 수 있었다.

 

▲ 2023년 화천산천어축제 밤낚시 <사진제공=화천군>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이 뿐만이 아니다. 화천군 내의 숙박시설을 이용할 경우 산천어축제 평일 이용권, 혹은, 밤낚시 이용권 둘 중 하나를 택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시스템도 마련됐다.

 

이러한 제도들은 관광객들의 비용 절감은 물론, 소상공인과 농업인들의 소득향상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한번에 잡는 결과로 나타났다. 

 

손 놓고 있는 가평군, MOU 체결 “왜?”

 

일각에서는 가평 축제의 이러한 실패 요인에 대해 지자체의 무책임한 태도를 지적했다. 관광객 유치 및 지역 경제 활성화가 될 수 있었던 축제를 지자체의 지원 및 관리 소홀로 기회를 잃어버렸다는 것이다.

 

▲ 2021년 3월 가평군과 신성케이엔씨 겨울축제 위한 업무협약 체결 <자료제공 = 가평군>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가평군은 지난 2021년 3월 자라섬 겨울축제의 성공적인 발전을 위해 ㈜신성케이엔씨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상호 효율적인 역할 분담과 협력 등을 통해 관광객 유치로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지역 관광사업 발전을 도모키로 했다.

 

하지만, 가평군은 업무협약만 맺고 축제에 대해 무관심한 태도를 보였다. 임금 지급 논란이 생겼을 때도, 마을주민들은 업무협약을 체결한 주무 부서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우리와 전혀 상관이 없다.”라고 대답만 되풀이했다.

 

신성케이엔씨 대표는 MOU에 대해서도 일부 아쉬움을 표현했다. 대표는 “당시, 업무협약을 체결했던 김성기 전 군수님이 관광객 유치를 위해서라도 행정 지원과 지역상품권 등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하지만, 현 서태원 군수님으로 바뀌면서, 정책이 바뀌었는지, 갑자기 지원을 해줄 수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 작년엔 코로나19도 있었고 준비도 힘들었는데, 업무협약을 맺은 가평군이 어떠한 지원도 없었던 게 아쉬울 따름이다”라고 말했다.

 

▲ [사진=신상석 기자] 가평군청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하지만 가평군의 입장은 달랐다. 재정적 지원은 지침상 불가능한 것이고 행정지원은 나섰다고 주장했다.

 

가평군 관계자는 재정 지원에 대해서 “민간 개최 행사에는 군에서 재정적 지원을 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또한, 2021년 3월 맺은 업무협약서에도 재정적 지원에 관한 사항은 없었다.”라고 답변했다.

 

행정지원에 대해서는 “2016년부터는 민간에서 자율적으로 개최해 왔으며, 군에서는 하천 점용허가와 방송매체 및 언론사 연락처를 축제 주최 측에 제공 등 행정적 지원을 했다. 또한, 금년에는 KBS 2TV 생생정보팀에 씽씽겨울축제 방송촬영 협조 요청했다.”라며, 충분한 지원을 했다고 했다.

 

하지만, 가평군은 노력했다고 말을 하고 있지만, 화천과 비교했을 때 준비 미흡 지적을 피할 수는 없다. 문제점에 대한 인식 부족과 해결 노력도 기울이지 않았다는 질타가 이어지고 있는 것도 가평군의 무사안일한 대처를 두고 나오는 말이다. 

 

서태원 가평군수는 취임과 더불어 관광 인프라를 이용해 경제 활성화를 이루겠다고 포부를 밝혔었다. 하지만 이번 겨울 축제로 인해 먹칠이 된 관광 가평 이미지를 어떻게 개선해 나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apyeong Sing Sing Festival, the wrong first button

 

[Reporter Kim Hyun-woo = Gapyeong] There is a lot of gossip about the winter festival in Gapyeong. With less than a month left until the end of February, complaints from visitors as well as box office failures are rising. In contrast to Gapyeong, the Hwacheon Winter Festival attracted 1.3 million visitors and caught both rabbits, both box office success and revitalization of the local economy. We decided to take a look at Gapyeong-gun, which dreamed of becoming a mecca for winter festivals, and the bare face of the Singssing Winter Festival.

 

Local residents turn away, full of visitors

 

Recently, users of the Jarasum Singssing Winter Festival are expressing their dissatisfaction. Criticisms are pouring in the user reviews of online sales sites where you can purchase tickets for the festival.

 

Festival ticket sales site

“It’s the first time I’ve ever held an event without preparing for the live event.”,

“Totally ruined our first outing of the new year with parents and children looking forward to it.”,

“Shouldn’t this kind of event be stopped by the local government?”

“This is the worst festival haha”

“Is this the Gapyeong Jara Island Festival? Do not go! Nothing is ready!”

It is dominated by many criticisms such as.

 

The 12th Jaraseom Singssing Winter Festival is a festival held in the Gapyeongcheon area for 69 days from December 23 to March 1, 2022, hosted and supervised by Shinseong K&C.

 

However, the festival was not smooth from the start. The ambitious festival was held on December 30, 2022, a week later due to various problems such as delayed approval of the festival and trial and error in artificial freezing, and even after it was held, the entertainment was not properly prepared.

 

In addition, the issue of delayed payment of wages arose less than a month after the event was held. Shinsung K&C hired villagers to drill holes in the ice, but failed to pay wages.

 

Villagers who did not receive wages filed civil complaints, such as refusing to work, but Shinsung K&C hired other workers, causing further controversy.

 

Regarding this, CEO Shinsung K&C said, “It is true that the festival was lacking and insufficient. Unlike other regions, this festival is planned until March. Renewal work is currently underway. After the construction is finished, we will provide a better festival in February and March,” he said.

 

Hwacheon-gun, a different choice from Gapyeong-gun, had a reason for its success

 

Unlike the Gapyeong Festival, the Hwacheon Sancheoneo Festival achieved a feat of exceeding 1.31 million tourists despite being held for the first time in three years due to COVID-19.

 

Moreover, considering that the Hwacheon Sancheoneo Ice Festival was held for 23 days from January 7th to January 29th, it was a 'big hit'.

 

Hwacheon-gun's prepared response is cited as one of the reasons for the jackpot. Hwacheon-gun has adopted a system in which a portion of the admission fee is returned as a gift certificate in connection with the business owner. Visitors could use the returned gift certificates like cash at local agricultural and special products, restaurants and accommodations, convenience stores, and gas stations.

 

And that's not all. When using accommodation facilities in Hwacheon-gun, there is also a system that allows you to use either a Sancheoneo Festival weekday ticket or a night fishing ticket for free.

 

These systems have shown the result of catching two rabbits at once, not only reducing the cost of tourists, but also increasing the income of small business owners and farmers.

 

Gapyeong-gun, hands down, MOU signing “Why?”

 

Some pointed out the irresponsible attitude of the local government to the factor of Gapyeong Festival's failure. Local governments do not actively support and manage festivals that could attract tourists and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In March 2021, Gapyeong-gun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Shinseong K&C Co., Ltd. for the successful development of the Jarasum Winter Festival. The two organizations decided to contribute to the revitalization of the economy by attracting tourists and to promote the development of the local tourism business through mutually efficient role sharing and cooperation.

 

However, Gapyeong-gun only signed a business agreement and showed an indifferent attitude towards the festival. Even when a dispute over wage payment arose, the villagers asked for help from the department in charge that signed the business agreement, but they replied, “It has nothing to do with us at all,” and the villagers pointed out that the MOU was just a cosmetic.

 

The CEO of Shinsung K&C also expressed some regrets about the MOU. The CEO said, “At the time, former county governor Kim Seong-gi, who had signed a business agreement, said that he would spare no support such as administrative support and regional gift certificates to attract tourists. However, as the current mayor of Seo Tae-won changed, the policy changed, and he suddenly received an answer that he could not provide support. Last year, there was Corona 19 and it was difficult to prepare, but it is regrettable that Gapyeong-gun, with which we signed a business agreement, did not provide any support.”

 

However, Gapyeong-gun's position was different. They argued that financial support was impossible according to the guidelines and that administrative support was forthcoming.

 

Regarding financial support, an official from Gapyeong-gun said, “It is impossible for the county to provide financial support for privately held events. In addition, there was no matter about financial support in the business agreement signed in March 2021.”

 

Regarding administrative support, “Since 2016, the private sector has been holding the event voluntarily, and the military has provided administrative support, such as permission to occupy and use rivers and providing contact information for broadcasting media and media outlets to the festival organizers. Also, this year, we asked the KBS 2TV Live Information Team to cooperate in filming the Sing Sing Winter Festival.”

 

However, Gapyeong-gun says that it has worked hard, but compared to Hwacheon, it cannot avoid being criticized for its lack of preparation. The lack of awareness of the problem and the continued criticism for not making any effort to solve it also speak of Gapyeong-gun's complacent response.

 

Upon his inauguration, Seo Tae-won, the mayor of Gapyeong County, expressed his aspirations to revitalize the economy by using tourism infrastructure. However, attention is focused on how to improve the clean image of Gapyeong, which was tarnished by this winter festival.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가평군, 자라섬씽씽겨울축제, 신성케이엔씨, 김성기, 서태원, 비판, 화천군, 산천어축제, 업무협약, MOU, 비판, 비난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
가평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