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평 태양광사업 갈등 2라운드...연장이냐 불허냐 가평군 선택은?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3/02/01 [14:26]

가평 태양광사업 갈등 2라운드...연장이냐 불허냐 가평군 선택은?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3/02/01 [14:26]

▲ 가평 자전거도로 태양광 발전 시설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가평] 가평군 ‘자전거도로 태양광발전 사업’이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지난 2021년 07월 경기도로부터 받은 전기사업 준비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사업 중단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사업 시행자인 성우에셋은 가평군에 준비기간 연장을 신청했다. 하지만 가평군은 주민 반대가 심하고 가평군의회도 반대하고 있는 상황으로 사업주 손을 일방적으로 들어주기 곤란한 상황이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가평군으로서는 해법 마련에 골머리를 썩고 있는 입장이다.  

 

사업주 연장 신청...결과 따라 희비 갈린다

 

가평 자전거도로 태양광사업을 두고 주민과 사업체 간 갈등은 지속될 전망이다. 사업주는 사업준비 기간 만료(2023.01.20.)를 앞둔 1월 9일 연장을 신청했다. 지역주민들은 사업주 연장 신청을 불허해 줄 것을 가평군에 요청하고 있다.  

 

태양광사업은 지난 2021년 7월 경기도로부터 사업 허가를 받았고, 2023년 1월 20일까지(18개월) 사업 준비를 완료해야 한다. 만약 사업주가 해당 기간 동안 준비 완료를 하지 못할 경우 경기도로부터 업무위임을 받은 가평군은 사업 중단 명령을 내려야 한다.

 

현재 사업주는 지속되고 있는 주민 반대로 추가 구간 설치에 난항을 겪고 있다. 지금까지 가평읍 내 상색리, 하색리 인근만 설치가 완료됐고, 상천리와 하천리는 손도 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 [사진=신상석 기자] 가평군청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가평군은 사업주의 연장신청에 따라 오는 3월 9일까지 결과를 통보해야 한다. 다만, 검토 과정 중 검토가 더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가평군은 이번 연장 허가를 법률자문가 자문을 받아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주무 부서인 소상공인지원과는 법률 자문이 사업연장을 위한 것인지 아니면 연장 불허에 따른 소송을 대비한 것인지 묻는 말에는 즉답을 회피했다. 

 

소상공인지원과 관계자는 “법률 자문 뿐만 아니라, 주변 지자체와 경기도에도 자문을 구해 모든 의견을 종합해 검토해 처리할 예정이다. 원래 연장 허가 같은 경우는 최종 결재권자가 과장이다. 하지만, 이렇게 중대한 현안에서는 국장님, 혹은 군수님까지 올라갈 수 있다.”라며, 이번 연장 결정이 최 고위층 의중에 따라 결정될 수 있음을 암시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주민 반대에도 불구하고 연장 결정이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주민들의 피해 호소가 이어지고 있으나, 가평군 결정은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또, 가평군이 다른 지방자치단체에 자문을 받겠다는 말을 하고 있는 것도 연장 결정 이유를 찾기 위한 방편이라고 주장한다. 

 

▲ 자전거도로 태양광 발전 사업 반대하는 하천리 주민들 <사진=신상석 기자>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가평군 고구마 행정에 지역민 속만 타들어가

 

지난 1월 20일 가평군청에서는 태양광발전 사업 관련 간담회가 개최됐다. 이날 간담회는 ㈜성우에셋 대표와, 가평군 소상공인지원과 과장 및 팀장을 포함한 관계자들, 그리고 설치를 반대하는 청평 하천리 마을 이장과 주민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하지만 간담회는 아무런 소득 없이 마무리됐다. 사업주 측은 주민들 의견을 듣는다고 말은 하고 있지만 사업 지속의 뜻을 밝혔고, 주민들은 안전과 경관훼손을 들어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상황으로 양측 입장차이가 좁혀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마을주민들은 이번 간담회가 사업주 요청에 따라 연장을 위한 요식행위 차원에서 이뤄진 것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또, 가평군의 결정에 따라 집단행동에도 나설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박춘근 하천리 마을 이장은 “이날 사업체와 가평군은 형식적인 말만 되풀이할 뿐 명확한 답을 제시하지 않았다. 우리 청평 주민들은 끝까지 항의할 것이며, 2월 중에는 집회도 생각하고 있다. 만약, 허가를 내준다면 우리 청평 모든 주민을 납득할 만한 의견을 제시해야 할 것이고, 그렇지 못할 경우 끝까지 싸울 것이다”라며, 강력한 의지를 내세웠다.

 

▲ 태양광 패널에 눈이 내린 후 녹으면서 생긴 고드름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겨울철 고드름 문제, 안전 경고등

 

자전거도로 안전문제를 지적하는 이도 있다. 지난해 본지가 태양광 사업을 취재할 당시 주민 일부에서 태양광 패널에 쌓인 눈으로 고드름이 발생을 우려한 이들이 있었다. 자전거 도로 이용자들에게 위험하다는 주장이었다. 

 

▲ 자전거도로 패널 중간 중간 고드름이 떨어져 생긴 파편들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확인 결과, 주민들 예상은 사실이었다. 태양광 패널 밑에는 고드름이 많이 생겼고, 심지어 고드름이 도로에 그대로 떨어진 흔적도 찾아볼 수 있었다. 만약, 고드름이 라이딩에 나선 이들에게 떨어지게 된다면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가평읍 하색리 지역주민들도 불안감을 나타냈다. 지역 주민 A씨는 “눈이 엄청 많이 쌓인 날에는 수많은 큰 고드름들이 맺는다. 불안해서 그 밑을 지나갈 수가 없다. 여행객들이 오면 위험하니 저 밑으로 가지 말라고 말할 정도다. 이렇게 무책임하게 만든 사업체나, 이걸 도와준 가평군을 보면 속이 터질 것 같다”라며, 가평군의 무책임한 행정에 울분을 토해냈다.

 

가평군도 해당 사안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이 부분에 대해 현장에 나가 확인했고, 바로 사업체에게 알렸다. 사업체는 조속히 고드름을 처리하고, 또한 눈이 올 때마다 사후관리를 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 가평군도 현재 설치된 발전 시설에 대해 주민들이 다치지 않게 계속 확인을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현재 가평군은 자전거도로 태양광발전 사업에 대한 해법 찾기에 골머리를 썩고 있다. 주무 부서도 연장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명확한 답변을 회피하는 등 현안 마련을 위해 분주한 모습이다. 하지만 가평군 행정이 군민을 위한다면 주민들의 반대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미국의 제16대 대통령 에이브러햄 링컨은 케티즈버그 연설 중 ‘국민에,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정치’라는 명언을 남겼다. 서태원 군수도 ‘군민에, 군민에 의한, 군민을 위한’ 행정을 펼쳤으면 하는 군민들의 바람이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apyeong solar power project conflict 2nd round...extension or non-extension Gapyeong-gun choice?

 

[Reporter Kim Hyun-woo = Gapyeong] Gapyeong-gun’s ‘Bicycle Road Solar Power Project’ has entered a new phase. As the preparation period for the electric business permit received from Gyeonggi-do in July 2021 expired, the possibility of discontinuation of installation is being raised. Sungwoo Asset, the project implementer, applied for an extension of the project preparation period to Gapyeong-gun. However, Gapyeong-gun is in a situation where it can neither do this nor that. This is because it is difficult for Gapyeong-gun to unilaterally support the business owners amid strong opposition from residents.

 

Employer extension application

 

Conflicts between residents and businesses over the solar power project on the Gapyeong Bicycle Road are expected to continue. This is because the business owner applied for a permit extension to Gapyeong-gun on the 9th of last month, ahead of the expiration of the construction completion permit (2023.01.20.).

 

The solar power project received business permission from Gyeonggi-do in July 2021, and business preparations must be completed by January 20, 2023 (18 months). If the business owner fails to complete the preparations during that period, Gapyeong-gun, which has been entrusted with business by Gyeonggi-do, must issue an order to suspend the business.

 

Currently, the business owner is having difficulty installing additional sections due to ongoing civil complaints from residents. So far, only the vicinity of Sangsaek-ri and Hasaek-ri in Gapyeong-eup have been completed, and Sangcheon-ri and Hacheon-ri have not been touched.

 

Gapyeong-gun must notify the result by March 9 following the employer's application for extension. However, the period may be extended if it is determined that further review is necessary during the review process.

 

Gapyeong-gun is in a position to review this extension after receiving advice from legal advisors. However, when asked whether the reason for obtaining legal advice from the Small Business Support Department, which is in charge, was to extend the business or to prepare for a lawsuit due to the refusal of extension, he avoided an immediate answer.

 

An official from the Job Economics Division said, “We plan to seek advice not only from legal advice, but also from neighboring local governments and Gyeonggi-do, and review and process all opinions. Originally, in the case of extension permission, the final decision-maker is the manager. However, in such a serious issue, you can go up to the director or the governor,” implying that the decision to extend this time can be decided according to the will of the top.

 

However, there is a prospect that Gapyeong-gun will allow the extension despite the residents' opposition. This is because the decision is being delayed despite complaints from residents. In addition, it is argued that the inquiry to other local governments is also a way to find out the reason for the extension decision.

 

Gapyeong-gun administers sweet potatoes at the request of residents... What is the inside?

 

On January 20th, a meeting was held at the Gapyeong-gun Office to discuss the solar power generation project. The meeting was attended by the CEO of Seongwoo Asset Co., Ltd., the Gapyeong-gun job economy department manager and team leader, and the Cheongpyeong Hacheon-ri village headman and 20 residents who opposed the installation.

 

However, the meeting ended without any results. This is because the company said it was collecting the opinions of the residents, but expressed its intention to continue the business, and the residents opposed the installation of solar power generation facilities on the village bicycle road, and the difference of opinion did not narrow.

 

Villagers are suspicious of whether the meeting was held as a catering act to accept and extend the meeting at the request of the business owner. In addition, according to the decision of Gapyeong-gun, it is said that it will take collective action.

 

Park Chun-geun, head of Hacheon-ri Village, said, “On this day, the business and Gapyeong-gun only repeated formal words and did not provide a clear answer. We, Cheongpyeong residents, will protest to the end, and we are thinking of holding a rally in February. If permission is granted, we will have to present an opinion that can convince all the residents of Cheongpyeong, and if not, we will fight to the end,” he said with a strong will.

 

Icicle problem in winter, safety warning light

 

When covering the photovoltaic power generation project on the bicycle road last year, some of the residents said, “Gapyeong-gun is an area with a lot of snow. When snow accumulates on the sunlight, icicles form underneath, which is dangerous for cyclists.”

 

Since there has been a lot of snow recently in Gapyeong-gun, I visited the site to look at the safety issues raised by residents.

 

As a result of checking, the expectations of the residents were true. There were a lot of icicles under the solar panels, and even traces of icicles could be found on the road. If that icicle falls on a person, it could cause injury.

 

Mr. A, a local resident of Hasaek-ri, Gapyeong-eup, said, “On days when there is a lot of snow, many large icicles form. I'm afraid I can't go under it. When tourists come, they even tell them not to go down there because it is dangerous. I feel like my stomach will explode when I see the business that made it so irresponsible and the Gapyeong-gun that helped it.”

 

Regarding this, a Gapyeong-gun official said, “I also went to the site to confirm this, and immediately informed the business. The business received an answer that it would deal with the icicles as soon as possible and also carry out follow-up management whenever it snowed. Gapyeong-gun will also continue to check the currently installed power generation facilities so that residents are not harmed,” he said.

 

Currently, Gapyeong-gun is struggling to find a solution for the bicycle road solar power generation project. The department in charge is also busy preparing pending issues, such as avoiding clear answers. However, if Gapyeong-gun administration is for the county people, we will have to listen to the voices of opposition from the residents.

 

Abraham Lincoln, the 16th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made a famous statement during his Cettizburg Address, “Government of the people, by the people, and for the people.” It is the wish of the county people that Seo Tae-won county capital should carry out administration “to the people, by the people, and for the people.”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가평군, 서태원, 자전거도로 태양광발전 사업, 성우에셋, 소상공인지원과, 전기사업허가, 사업준비기간 연장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