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남양주지청, 토착비리 척결 신호탄...가평 수상레저 불법 비리 14명 기소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3/01/09 [21:23]

남양주지청, 토착비리 척결 신호탄...가평 수상레저 불법 비리 14명 기소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3/01/09 [21:23]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경기북부] 

 

기자: 오늘 오후 2시 의정부지방검찰청 남양주지청이 가평군 수상레저 불법 관련 전 증권사 회장과 지역 언론사 대표 등 14명을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남양주지청 형사2부 한문혁 부장검사는 ‘북한강 수상레저 인허가 비리 사건 수사결과’ 발표를 통해 2,000만 수도권 시민들의 식수원인 북한강 청평호 일대에서 불법으로 수상레저 시설을 운영해 약 100억대 수익을 벌어들인 전 증권사 A 회장과 인허가 과정에 수익을 챙긴 지역 언론사 기자, 브로커 등 5명을 구속기소 했으며, 이 과정에서 불법을 눈감아주고 허가를 내준 전·현직 공무원들 4명에 대해선 불구속기소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검찰은 이 사건을 막대한 금권, 지역 언론, 지역유지의 외압과 회유에 맥없이 무너진 지방행정의 취약성을 드러낸 지역 토착형 부정부패 사건으로 보고 있으며 구속기소된 해당 업체 A 회장과 B 대표는 지난 2019년 4월경 하천점용허가를 신청하면서 담당 공무원을 협박하고 여기에 막대한 자금력을 동원, 지역언론인과 브로커들을 통해 금품을 로비해 허가를 받았습니다.

 

한문혁 부장검사: 수상레저업체 회장과 업체 대표는 초기에 가평군에서 허가 불허 입장을 보이자 19년 5월경 수상레저시설 허가를 위해 공무원을 협박하고 브로커·지역언론인을 통해 공무원을 회유하고 금품을 제공하여 허가를 받은 혐의가 확인되었습니다.

 

기자: 또한 브로커로 지목된 전직 군수 비서실장 출신과 공무원 출신 D씨와 E씨는 약 4,9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한문혁 부장검사: 전직 군수 비서실장 출신 브로커는 군청 바로앞에 설계사무소를 차리고 전직 공무원 출신 브로커와 함께 19년 6월부터 개발업자로부터 4,9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하고 각종 인허가 로비를 받은 혐의가 확인되었습니다.

 

기자: 지역 언론사 대표 C 씨도 마찬가지입니다. 개발업체의 불법 사실 보도 중단 등을 근거로 약 1억 1,000만원의 금품을 수수했으며 돈을 받은 뒤에는 업체의 편에서 인허가를 위해 가평군에 압력을 가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한문혁 부장검사: 한편 이사건 불법 공사 사실을 최초로 보도한 지역 신문기자는 보도 후 개발업자에게 접근하여 언론보도 중단 등을 대가로 금품을 요구하고 개발업체로부터 돈을 받은 뒤에는 가평군에 압력을 가해 인허가 처분이 나도록 영향력을 행사한 사실이 확인돼 이 5명에 대해서는 구속기소를 하였습니다.

 

기자: 허가관청인 가평군은 기존 불허의 입장이었습니다. 그러나 토착 세력들의 전방위적인 로비에 담당 공무원들은 상급자를 결제라인에서 배제하는 상식 밖의 행각까지 벌이며 허가를 강행했습니다. 검찰은 이들 공무원 4명을 허위공문서작성 및 직무 유기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한문혁 부장검사: 사건 초기 가평군은 불법 구조물 설치를 이유로 개발업체의 하천점용허가를 불허하였으나 개발업자의 협박 및 회유, 브로커 및 지역 언론 등 토착 세력의 전방위 로비가 이뤄지자 담당 공무원들은 불허 입장을 고수하자 불법 공사 사실이 없는 것처럼 허위공문서를 작성하고 인허가에 반대한 상급자를 결제 라인에서 배제하는 상식 밖의 행각을 벌여가면서 무리하게 허가를 내준 사실이 확인되어 담당 공무원 4명을 허위공문서작성·행사 및 직무 유기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하였습니다.

 

기자: 검찰은 이번 사건이 벌어진 원인을 두고 청평호 일대에 대한 지자체의 무제한적인 재량권 행사가 가능한 것을 구조적 문제로 지적했습니다. 또한 토착 비리 척결에 신호탄이 될 이번 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해 엄정히 대처할 것임을 밝혔습니다. 

 

브레이크뉴스 남상훈입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myangju District Office signals the eradication of indigenous corruption... 14 people indicted for illegal water leisure activities in Gapyeong

 

[Reporter Nam Sang-hoon = Northern Gyeonggi-do]

 

Reporter: Today, at 2:00 pm, the Uijeongbu District Prosecutor's Office's Namyangju District Office announced that it had indicted 14 people, including the former chairman of a securities company and the representative of a local media company, in relation to illegal water leisure activities in Gapyeong-gun.

 

Prosecutor Han Mun-hyeok of the 2nd Criminal Division of the Namyangju District Office announced the results of the investigation into the irregularities in licenses and licenses for water leisure activities in the Bukhangang River, a former securities company that made about 10 billion won in profits by illegally operating water leisure facilities in the Cheongpyeong Lake area of the Bukhangang River, which is the source of drinking water for 20 million citizens in the metropolitan area. Chairman A, a reporter from a local media company, and a broker who made profits during the licensing process were arrested and indicted, and four former and current public officials who turned a blind eye to illegal activities and granted permission during this process were prosecuted without detention.

 

Prosecutors regard this case as a case of local indigenous corruption that revealed the weakness of local administration, which collapsed in vain due to external pressure and appeasement from enormous financial power, local media, and local leaders. While applying for permission to occupy and use cross-border rivers, they threatened the public officials in charge, mobilized enormous financial power, and lobbied for money and goods through local journalists and brokers to obtain permission.

 

Prosecutor Han Moon-hyeok: When the chairman and CEO of a water leisure company initially refused permission in Gapyeong-gun, around May 19, they threatened public officials to obtain permission for water leisure facilities, conciliated public officials through brokers and local journalists, and provided money and valuables. Allegations of being licensed have been confirmed.

 

Reporter: In addition, it was revealed that Mr. D and Mr. E, who were former military chiefs and civil servants, who were designated as brokers, received money and valuables worth about 49 million won.

 

Prosecutor Han Moon-hyeok: The broker, a former chief of staff of the county, set up a design office right in front of the county office, and together with the broker, a former civil servant, received 49 million won worth of money and valuables from the developer from June 2019 and was suspected of lobbying for various licenses. .

 

Reporter: The same goes for Mr. C, the head of a local media outlet. Based on the developer's cessation of illegal fact reporting, it was found that about 110 million won in money and valuables were accepted, and after receiving the money, the company pressured Gapyeong-gun for permission.

  

Prosecutor Han Moon-hyeok: Meanwhile, the local newspaper reporter who first reported on the illegal construction of the Lee incident approached the developer after the report and demanded money in exchange for stopping the press report. It was confirmed that they exercised influence to get the disposition, and arrest and indictment were made for these five people.

 

Reporter: Gapyeong-gun, the permitting authority, was previously in a position to disapprove. However, due to the omnidirectional lobbying of the indigenous forces, the officials in charge enforced permission by excluding superiors from the payment line. Prosecutors indicted these four public officials without detention on charges of creating false public documents and dereliction of duty.

 

Prosecutor Han Moon-hyeok: At the beginning of the case, Gapyeong-gun denied permission for the development company to occupy the river for the reason of installing illegal structures, but after threats and conciliation by the developer and omnidirectional lobbying by indigenous forces such as brokers and local media, the officials in charge insisted on the denial. It was confirmed that the permit was unreasonably granted while creating false public documents as if there were no illegal construction facts and excluding superiors who opposed permission from the payment line. He was indicted without detention on charges of abandonment.

 

Reporter: The prosecution pointed out that local governments can exercise unlimited discretion over the Cheongpyeong Lake area as a structural problem as the cause of this incident. In addition, it was revealed that we would take strict measures to prevent the recurrence of this incident, which will signal the eradication of indigenous corruption.

 

This is Breaknews Nam Sang-hoon.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의정부지방검찰청, 남양주지청, 가평군, 수상레저, 지역언론, 유착, 비리, 북한강,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인허가, 로비, 구속, 불구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