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태백시, 폐광지역 대체산업 발굴지원 추진 용역 수립 간담회 개최

김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3/01/03 [15:58]

태백시, 폐광지역 대체산업 발굴지원 추진 용역 수립 간담회 개최

김준호 기자 | 입력 : 2023/01/03 [15:58]

▲ <사진=김준호 기자>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준호 기자 = 태백시] 태백시(시장 이상호)는 폐광지역 대체산업 발굴지원을 위한 관계기관 의견수렴 간담회가 지난 12월 27일 산업통상자원부 회의실에서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주관부서인 임형진 산업부 석탄광물산업과장을 비롯해 태백, 삼척, 화순 등 폐광 업무 담당과장 및 팀장, 장준영 한국광해광업공단 지역진흥팀장 등 총 10명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석탄공사 부지활용 대체산업 육성 마스터 플랜 수립 용역에 대해 한국광해광업공단의 용역 개요 설명과 산업통상자원부의 최종 용역 관련 지자체 의견을 수렴하는 시간을 가졌다. 

 

간담회를 통해, 태백시(시장 이상호)는 그동안 국가를 상대로 건의하였던 장성광업소 부지 내 국가산단 조성 등의 당위성 설명과 노후 장성광업소 사택 철거, 폐광과 동시에 광해 복구 사업 추진 등 다양한 시의 의견을 담을 것을 요구했다. 

산업통상자원부 및 한국광해광업공단은 용역 내 포함될 과업내용은 지자체 의견을 충분히 수렴 적극, 반영할 것이며, 효율적인 업무 추진을 위해 용역 발주 전 산업부 주관 아래 3개 지자체와의 용역 추진 관련 협의체 구성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대한석탄공사 산하 3개 광업소 부지 활용 대체산업 수립을 위한 마스터플랜 용역은 총 사업비 25억으로 오는 3월부터 12월까지 10개월간 진행되며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광해광업공단이 태백시, 삼척시, 화순군의 의견을 종합 수립 후 발주를 맡아 추진한다.

 

한편, 현재 폐광 예정 광업소는 대한석탄공사 산하 3개 광업소로 화순광업소가 2023년, 장성광업소가 2024년, 도계광업소가 2025년 폐광 수순을 밟게 된다.

 

rlavudrj@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orter Kim Joon-ho = Taebaek City] Taebaek City (Mayor Lee Sang-ho) announced that a meeting was held on December 27 at the meeting room o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to collect opinions from related organizations to support the discovery of alternative industries in abandoned mine areas.

 

A total of 10 people attended the meeting, including Lim Hyeong-jin, head of the Coal Mineral Industry Department of the Ministry of Industry, Taebaek, Samcheok, Hwasun, etc.

 

At the meeting, there was time to collect the opinions of local governments related to the final service o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d the service outline of the Korea Mine Sea and Mining Corporation regarding the establishment of the Master Plan for Fostering Alternative Industries for Coal Corporation site utilization.

 

Through the meeting, Taebaek City (Mayor Lee Sang-ho) asked the government to include various opinions, such as explaining the justification for the creation of a national industrial complex within the site of the Jangseong Mining Office, demolition of the old Jangseong Mining Office company house, and the promotion of mine damage restoration projects at the same time as the closure of the mine. did.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d Korea Minehae Mining Corporation will fully collect and actively reflect the opinions of local governments on the contents of tasks to be included in the service. revealed

 

The master plan service for the establishment of an alternative industry using the sites of the three mining stations under the Korea Coal Corporation will be carried out for 10 months from March to December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2.5 billion. After comprehensively establishing the opinions of Hwasun-gun, take the order and promote it.

 

Meanwhile, the current mines scheduled to be closed are three mines under the Korea Coal Corporation: Hwasun Mining Office in 2023, Jangseong Mining Office in 2024, and Dogye Mining Office in 2025.

 

rlavudrj@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준호, 태백시, 태백시청, 이상호시장, 대한석탄공사, 화순광업소, 장성광업소, 도계광업소, 폐광수순, 산업통상자원부, 한국광해광업공단, 삼척시, 화순군, 석탄공사, 부지활용, 대체산업육성, 마스터플랜수립, 용역, 한국광해광업공단, 용역개요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