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 KH그룹·최문순 압수수색…칼 끝은 어디로

김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2/12/27 [15:01]

검찰, KH그룹·최문순 압수수색…칼 끝은 어디로

김준호 기자 | 입력 : 2022/12/27 [15:01]

       ▲ 평창 알펜시아리조트 전경 <사진=KH그룹 홈페이지>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준호 기자 = 강원남부] 검찰이 KH그룹의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 입찰 방해 의혹과 관련, 27일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수사부와 수원지검 형사6부는 이날 KH그룹 사무실과 관계자 자택, 최문순 전 지사 자택, 강원도개발공사 등 약 20곳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자료를 확보중인 것으로 알려진다.

 

서울중앙지검은 ‘알펜시아 리조트 매각 입찰 방해 의혹’을 지난달 춘천지검으로부터 넘겨받아 수사해왔다. KH그룹은 지난해 6월 한국자산관리공사의 경쟁 입찰을 통해 강원도개발공사가 갖고 있던 알펜시아 리조트를 낙찰받았다. 

 

한편, 경쟁 입찰에 KH그룹 산하 계열사만 참여해 낙찰받자 KH그룹과 강원도가 사전에 조율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강원도와 강원도개발공사가 알펜시아 리조트의 자산 가치를 의도적으로 저평가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강원경찰청은 지난달 최 전 지사, 강원도 공무원 A씨, KH그룹 관계자를 입찰방해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수원지검은 쌍방울그룹의 대북 송금 의혹에 KH그룹이 관여했다고 의심해 이날 압수수색에 나선것이다. KH그룹과 쌍방울그룹은 이재명 대표가 경기지사로 재임할 때 경기도와 아태평화교류협회가 주최한 남북 교류 행사를 후원했다. 

 

검찰은 KH그룹과 쌍방울그룹이 아태협을 통해 북한에 외화를 불법 송금했다고 보고있으며, 결국 검찰의 칼끝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할 것이라는 관측이 예상되는 가운데, KH그룹을 고리로 야권 인사에 대한 수사 반경을 넓히는 양상이다.

 

rlavudrj@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osecution, KH Group, Choi Moon-soon Seizure Search… where is the tip of the knife

 

[Reporter Kim Joon-ho = South Gangwon] Prosecutors launched a compulsory investigation on the 27th in relation to the suspicion of obstructing the bidding of the Pyeongchang Alpensia Resort by the KH Group.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s Violent Crime Investigation Division and the Suwo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6th Detective Division are known to be securing data by sending prosecutors and investigators to about 20 locations, including the offices of KH Group, the home of officials, the home of former Governor Choi Moon-soon, and the Gangwon-do Development Corporation.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took over from the Chuncheo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last month the “suspicion of interfering with the sale of the Alpensia Resort” and has been investigating it. In June of last year, KH Group won the bid for the Alpensia Resort owned by the Gangwon-do Development Corporation through a competitive bidding by the Korea Asset Management Corporation.

 

On the other hand, when only KH Group affiliates participated in the competitive bidding and won the bid, suspicions were raised that KH Group and Gangwon Province coordinated in advance.

 

Amid allegations that Gangwon-do and the Gangwon-do Development Corporation intentionally underestimated the asset value of Alpensia Resort, the Gangwon Police Agency sent former Governor Choi, a Gangwon-do official, and KH Group officials to the prosecution last month on charges of obstructing the bidding.

 

The Suwo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suspected that the KH Group was involved in the suspicion of the Ssangbangwool Group's remittance to North Korea, and began a search and seizure that day. KH Group and Ssangbangwool Group sponsored an inter-Korean exchange event hosted by Gyeonggi-do and the Asia-Pacific Peace Exchange Association when Lee Jae-myeong served as Gyeonggi Governor.

 

The prosecution believes that the KH Group and the Ssangbangbang Group illegally remitted foreign currency to North Korea through the Asia-Pacific Cooperation, and it is expected that the prosecution's sword will eventually be directed at the Democratic Party representative Lee Jae-myeong, and the KH Group is used as a link to investigate opposition figures. It is an aspect of widening the radius.

 

rlavudrj@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준호, 최문순지사, 알펜시아, KH그룹, 서울중앙지검, 수원지검, 입찰답함, 대북송금, 이재명당대표, 춘천지검, 알펜시아리조트, 강원도시개발공사, 입찰방해, 아태평화교류협회, 쌍바울그룹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