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부적절 심사 적발...채용 논란 ‘일파만파’

-내규 위반한 서류전형 심사
-불합격 사유, 외모 하(下)
-직원의 자녀 채용 개입, 면접까지 참여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2/12/22 [16:42]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부적절 심사 적발...채용 논란 ‘일파만파’

-내규 위반한 서류전형 심사
-불합격 사유, 외모 하(下)
-직원의 자녀 채용 개입, 면접까지 참여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2/12/22 [16:42]

▲ <사진=의정부성모병원>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경기북부]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이 채용 과정에서 부적절한 심사가 이뤄졌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복수의 언론은 교육부가 감사를 통해 지난 2016년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이 사무직 직원 채용 과정에서 A 직원의 자녀 채용 특혜와 외모 하(下)의 사유로 서류전형 불합격, 천주교 신자 부당 가점 등 부적절한 심사를 적발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의정부성모병원이 내규를 위반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성모병원은 병원 직원모집 및 선발을 위해서는 내규를 통해 ‘전형위원은 부원장급의 보직자나 인사 또는 실무부서장으로 구성해야 한다.’라고 명시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 2016년 3월 사무직 채용을 위한 서류전형 심사에서 직원 2명이 실시하는 등 심사위원 구성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사실상 내규를 위반한 셈이다. 

 

서류전형을 맡은 직원들은 천주교 신자에게는 3점의 가점을 특정 지원자에게 최소 2점에서 최대 25점의 외모 점수를 부여 했다. 또한 서류전형 1순위 지원자를 면접 탈락 이력의 사유로 또 다른 지원자는 외모 하(下)의 사유로 모두 불합격 처리했다. 직원들의 부절적한 심사를 통해 불합격 처리된 인원은 총 12명이다. 이들은 가점이 없었거나 적절한 심사를 거쳤다면 모두 합격했을 합격대상자들이다.

 

같은해 9월엔 병원 직원의 자녀 채용 특혜가 벌어졌다. 병원 직원인 A 씨는 자기 자녀가 지원한 사무직 직원 채용의 모든 과정에 본인이 직접 개입했다. A 씨는 효력이 없는 어학성적에 점수를 부여하는 등 서류전형 합격에 힘을 썼다. 또한 자신이 직접 면접위원으로 참여해 총 지원자 10명 중 자기 자녀에게 최고점을 부여했다.

 

이에 교육부는 A씨에 대한 검찰 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알려진다. 

 

현재 A 씨와 자녀를 포함한 논란을 일으켰던 직원들은 모두 의정부성모병원에 재직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의정부성모병원 관계자는 “당시 직원·지원자들 모두 근무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감사 결과에 대한 내용은 확인했다.”며 이후 병원의 공식 입장 발표에 관한 질문에는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이며 “추후 상황에 대해선 아직은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학교법인 카톨릭학원 산하 의료기관인 의정부성모병원은 지난 1957년 개원했다. 학교법인 카톨릭학원은 지난해 6대 이사장 정순택 대주교가 선임됐으며 현재 의정부성모병원 외에 8개의 의료기관, 5개의 교육기관을 운영하고 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Catholic University of Korea Uijeongbu St. Mary's Hospital, improper screening was caught...Recruitment controversy 'one wave'

 

-Document screening for violation of bylaws

-Reason for disqualification, poor appearance

-Participate in hiring employees’ children and participate in interviews

 

The Catholic University of Korea's Uijeongbu St. Mary's Hospital is in controversy as allegations were made that inappropriate screening was conducted during the recruitment process.

 

Multiple media reported that the Catholic University of Korea Uijeongbu St. Mary's Hospital through an audit in 2016 found inappropriate evaluations such as rejection of document screening due to employee A's child hiring preference and poor appearance in the process of hiring office workers, and unfair grades for Catholics. reported what had happened.

 

There was also an allegation that Uijeongbu St. Mary's Hospital had violated internal regulations. St. Mary’s Hospital stipulates in its bylaws for hospital staff recruitment and selection that ‘selection committee members must be composed of people at the level of vice-president or personnel or department heads.’

 

However, in March 2016, during the document screening process for office worker employment, two employees were conducted, and the judges were not formed. In effect, this is a violation of the bylaws.

 

Employees in charge of document screening gave Catholics three additional points and certain applicants a minimum of two points and a maximum of 25 points for appearance. In addition, the applicant with the first priority in the document screening was rejected for the reason of the interview rejection history, and the other applicant was rejected for the reason of the lower appearance. A total of 12 people were disqualified due to inappropriate screening by the staff. These are candidates who would have all passed if there were no additional points or proper screening.

 

In September of the same year, preferential treatment for hiring children of hospital staff took place. Mr. A, a hospital employee, was directly involved in the entire process of hiring office workers for which his child applied. Mr. A worked hard to pass her document screening, such as giving points to language scores that were not valid. She also participated as an interviewer herself and gave her child the highest score out of a total of 10 applicants.

 

Accordingly, the Ministry of Education is known to have requested a prosecution investigation into Mr. A.

 

Currently, it has been found that none of the employees who caused the controversy, including Mr. A and her children, are working at St. Mary's Hospital in Uijeongbu. An official from Uijeongbu St. Mary's Hospital said, "At the time, all staff and applicants were not working."

 

In addition, he said, “We have confirmed the contents of the audit results,” and showed a cautious attitude to the question about the hospital’s official position announcement afterwards, saying, “We have nothing to say about the future situation yet.”

 

Meanwhile, Uijeongbu St. Mary's Hospital, a medical institution affiliated with Catholic Academy, opened in 1957. Catholic Academy, a school corporation, appointed Archbishop Soon-taek Jeong as the 6th chairman last year, and currently operates 8 medical institutions and 5 educational institutions in addition to Uijeongbu St. Mary's Hospital.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의정부, 성모병원, 카톨릭대, 교육부, 감사, 채용, 논란, 심사, 부적절, 학교법인, 카톨릭학원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