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해해경, 풍랑특보 조난선박 구조...'해경 '2명 부상'

김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2/12/22 [13:40]

동해해경, 풍랑특보 조난선박 구조...'해경 '2명 부상'

김준호 기자 | 입력 : 2022/12/22 [13:40]

▲ <사진제공=동해해양경찰서>부상당한 동해해양경찰서 순경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준호 기자 = 동해시] 동해해양경찰서는 지난 12월 18일 독도 북동방 163km 해상에서  조난선박이 발생해 승선원 10명 전원을 안전하게 구조했지만 구조과정에서 동해해경 해양경찰관 2명이 부상을 입어 치료중이라고 21일 밝혔다.

 

동해해경에 따르면, 지난 18일 새벽 2시 35분께 독도 북동방 해상에서 A호(69톤, 통발, 강구선적, 승선원 10명)가 통발 조업 중 기상악화로 인해 해수가 기관실로 유입되어 전기합선(추정)으로 선박 내 기관고장과 정전이 됐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동해해경은 신고접수 즉시 독도 인근 경비중인 3000톤 함정을 현장으로 급파해 조난선박을 구조했지만 예인 구조과정에서 현장 해양경찰관이 부상 당했다고 전했다.

 

동해해경에 따르면 3016함 김재휘 순경(거제, 96년생)은 예인색 연결 업무 중 함미에서 집채만한 파도가 연속으로 밀려 1차 부상에 이어, 조난선박 안전관리 및 순찰업무 도중 기상악화로 해경함정이 파도를 맞고 기울어진 순간 계단에서 넘어지면서 정강이 쪽 열상을 입어 뼈가 보일만큼 피부가 찢어지는 부상을 입었다. 

▲ <사진제공=동해해양경찰서>기관고장 A호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동해해경 3016함은 곧바로  원격의료시스템을 가동했고 24시간 이내 응급처치 및 봉합수술을 하지 않으면 골막염이 발생할 수 있다는 강릉A병원 의사의 소견을 받아 즉시 응급처치를 실시했다.

 

부상당한 또 다른 천희민 순경(안산, 89년생)은 예인 준비작업 중 함미에서(예인작업 공간) 월파 등 기상악화로 인해 주변 철재 구조물인 예인기 모서리에 부딪혀 왼쪽발가락 골절과 인대파열에 큰상처를 입었다.

 

2명의 해양경찰관은 20일 새벽 강릉 A병원으로 이송됐고, 전희민 순경은 왼쪽발에 통깁스를, 김재휘 순경은 찢어진 부분에 봉합 수술을 받았다.

 

김 순경은 “해양경찰로서 당연히 해야 하는 업무이고 구조업무중 부상을 입어 동료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든다”며 “영광의 상처라 생각하며 최대한 빨리 몸관리를 해 함정으로 돌아가고 싶고 앞으로도 사명감을 가지고 해양경찰 생활을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천 순경은 “해양경찰로서 업무를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아 이런 대형상황이 처음이라 당황했지만 평소 교육훈련을 열심히 했기 때문에 선후배 동료들과 함께 구조작업을 성공적으로 마친 것 같다”며 “앞으로도 이번 구조작업을 토대로 경험을 쌓아가며 국민의 생명을 위해 헌신하는 해양경찰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조난선박 A호는 20일 오후 5시 10분께 울릉도 인근 해상에서 섭외된 예인선에 인계했다.

 

rlavudrj@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orter Kim Joon-ho = Donghae City] On December 18, the Donghae Coast Guard reported that a ship in distress occurred in the sea 163km northeast of Dokdo and safely rescued all 10 crew members. revealed

 

According to the Donghae Coast Guard, at around 2:35 am on the 18th at around 2:35 am in the northeastern sea of Dokdo, A (69 tons, traps, steel balls, 10 crew members) was operating in traps, and sea water flowed into the engine room due to bad weather during trap operation, resulting in an electrical short circuit ( Estimated), we received a report that there was an engine failure and power outage in the ship.

 

The Donghae Coast Guard immediately dispatched a 3,000-ton vessel under guard near Dokdo to the scene to rescue the ship in distress, but said that a maritime police officer was injured in the process of rescuing the tug.

 

According to the Donghae Coast Guard, police officer Kim Jae-hwi (Geoje, born in 1996) of the 3016 ship was injured in the first round by a series of waves the size of a house from the stern while working as a tugboat connection. He fell down the stairs the moment he was hit and leaned, and suffered lacerations on the shin side, tearing the skin enough to show the bones.

 

The Donghae Coast Guard Ship 3016 immediately started the telemedicine system, and received an opinion from a doctor at Gangneung A Hospital that periostitis could occur if first aid and suture surgery were not performed within 24 hours, and immediately provided first aid.

 

Another injured police officer Hee-Min Cheon (Ansan, born in 1989) suffered severe injuries to his left toe fracture and ligament rupture when he collided with the edge of a nearby steel structure due to deteriorating weather such as overcrowding at the stern (the towing work space) while preparing for towing. wore

 

Two maritime police officers were transferred to Gangneung A Hospital in the early morning of the 20th. Police officer Jeon Hee-min received a cast on his left foot, and police officer Kim Jae-hui received suture surgery on a torn part.

 

Police officer Kim said, “As a maritime police officer, I feel sorry for my colleagues who were injured during rescue work.” I will continue my life,” he said.

 

Police Officer Cheon said, “I was embarrassed because it was my first time in a large-scale situation like this since I started my job as a maritime police officer, but I think I successfully completed the rescue operation with my seniors and juniors because I worked hard on training.” I will become a maritime police officer dedicated to the lives of the people while accumulating experience as a foundation.”

 

Meanwhile, the ship in distress, A, was handed over to a tugboat hired from the sea near Ulleungdo at around 5:10 pm on the 20th.

 

rlavudrj@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준호, 동해해경, 천희민순경, 김재희순경, 구조업무, 부상, 해양경찰, 동해해양경찰서, 독도북동방, 해상, 조난선박, 승선원구조, 통발, 강구선적, 승선원, 통발조업.기상악화, 해수기관실유입, 전기합선.기관고장, 선박정전, 3000톤함정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