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횡성 e- 모빌리티, 산업 생태계 바꿀 도시로 도약...연구·실증단지 착수식

전기로 움직이는 교통수단 ‘e- 모빌리티’ 횡성에서 시작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2/12/20 [21:21]

횡성 e- 모빌리티, 산업 생태계 바꿀 도시로 도약...연구·실증단지 착수식

전기로 움직이는 교통수단 ‘e- 모빌리티’ 횡성에서 시작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2/12/20 [21:21]

▲ 횡성 e- 모빌리티, 산업 생태계 바꿀 도시로 도약...연구·실증단지 착수식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횡성]

 

기자: ​내년 강원특별자치도 출범을 앞둔 횡성군이 산업 생태계를 바꿀 새로운 도시로 도약을 시작했습니다. 

 

20일 횡성군 묵계리에서 개최된 e-모빌리티 연구·실증단지 착수식을 시작으로 횡성군은 K-전기차 중심도시로 거듭날 것으로 보입니다.

 

이날 착수식에는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과 김진태 강원도지사, 김명기 횡성군수, 유상범 국회의원, 이주민 도로교통공단 이사장, 도·군의원, 마을 이장, 관련 기업체 관계자를 비롯해 2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산업부는 2024년까지 횡성 e-모빌리티 연구·실증단지에 총 821억원을 투입해 ‘기업지원센터’ ‘경상용 특장 시작차 제작 지원센터’, ‘인공지능(AI) 안전운전능력평가 플랫폼’을 완공한다는 계획입니다.

 

또한, 기술 개발부터 성능 시험, 실증‧인증 지원, 시작차 제작, 부품 수급까지 e-모빌리티를 위한 원스톱 지원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입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김명기 횡성군수는 앞으로 횡성 e-모빌리티 클러스터를 통해 횡성군의 새로운 도약을 얘기했습니다.

 

김명기 횡성군수: 오늘 e-모빌리티 실증 착수식을 계기로 해서 앞으로 이 지역을 첨단 테크노단지 문화복합관광단지로 만들어서 실질적으로 횡성의 일자리를 찾아내고 횡성 경제를 활성화시키는 구심점이 되도록 군정을 적극 지원하겠습니다.

 

기자: 또, 지역 국회의원인 유상범 의원은 횡성이 더 이상 한우 도시가 아닌 산업 생태계를 바꿀 새로운 도시로 도약하는 횡성군으로 바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상범 국회의원: 횡성이 한우의 도시가 아닌 명실상부한 e-모빌리티 대한민국 선도도시로서의 모습을 갖춰 나가게 될 것으로 저는 이렇게 믿고 있습니다.

 

기자: 이날 행사는 KCL 원장의 추진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비전 선포, 착수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됐습니다.

 

조영태 kcl 원장: kcl은 e-모빌리티 연구·실증단지가 강원도 및 횡성군의 산업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국내 최고 연구 시설 단지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기자: 앞으로 횡성에 조성될 e-모빌리티 연구·실증단지에는 2023년까지 ‘e-모빌리티 지원센터’에 480억과 ‘경상용 특장 시작차 지원센터’에 250억이 지원될 예정입니다. 

 

e-모빌리티 지원센터는 2023년까지 ‘기업지원센터와 전기차 시험‧평가 인증지원 장비, 주행 트랙 등을 갖추게 되며, ’경상용 특장 시작차 지원센터‘에는 1톤 미만 화물 전기차 시제품 생산 및 종합검사, 자기인증 등을 지원하는 시스템이 구축될 예정입니다.

 

또한, ​AI 안전운전능력 평가 플랫폼은, AI 운전능력평가 시스템과 평가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자율주행을 실증하고 상용화할 예정이며, 주행 트럭을 활용한 미래 모빌리티 핵심인 자율주행 차량의 'AI 안전운전능력평가 표준화 프로세스 개발'은 도로교통공단 주관 경찰청 과제로 2024년까지 91억 원이 투자될 예정입니다.

 

​횡성 e-모빌리티 연구·‧실증단지는 ’K- 전기차의 미래를 선도할 e-모빌리티 산업 발전에 중추적 역할을 통해 세계에 중심이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브레이크뉴스 김현우입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oengseong e-Mobility leaps into a city that will change the industrial ecosystem... Launching Ceremony for Research and Demonstration Complex

 

‘e-Mobility’, a means of transportation powered by electricity, started in Hoengseong

 

[Reporter Kim Hyun-woo = Hoengseong]

 

Reporter: ​Hoengseong-gun, which is about to launch Gangwo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next year, has begun to take off as a new city that will change the industrial ecosystem.

 

Starting with the launching ceremony of the e-mobility research and demonstration complex held in Mokgye-ri, Hoengseong-gun on the 20th, Hoengseong-gun is expected to be reborn as a K-electric car center city.

 

About 200 people attended the ceremony, including Joo Young-joon, head of the Industrial Policy Office o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Kim Jin-tae, governor of Gangwon-do, Kim Myeong-ki, Hoengseong-gun governor, Yoo Sang-beom,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Lee Ju-min, chairman of the Road Traffic Authority, provincial and county councilors, village heads, and related business officials.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invested a total of 82.1 billion won in the Hoengseong e-Mobility Research and Demonstration Complex by 2024 to complete the 'Corporate Support Center', 'Specially-Equipped Prototype Vehicle Production Support Center', and 'Artificial Intelligence (AI) Safe Driving Ability Evaluation Platform' plan to do it.

 

In addition, we plan to establish a one-stop support system for e-mobility, from technology development to performance testing, demonstration/certification support, prototype vehicle production, and parts supply and demand.

 

Hoengseong County Mayor Kim Myeong-gi, who attended the event, talked about Hoengseong-gun's new leap forward through the Hoengseong e-mobility cluster.

 

Kim Myeong-gi, Mayor of Hoengseong-gun: Taking today's e-mobility demonstration launching ceremony as an opportunity, we will actively support the military government to make this area a cutting-edge techno complex and cultural complex tourism complex, to find jobs in Hoengseong and become a center for revitalizing the Hoengseong economy.

 

Reporter: Also, local lawmaker Sang-beom Yoo said that Hoengseong will no longer be a Korean beef city, but Hoengseong-gun, which will take off as a new city that will change the industrial ecosystem.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Yoo Sang-beom: I believe that Hoengseong will become a leading e-mobility city in Korea, not a city of Korean beef.

 

Reporter: The event started with a progress report by the KCL president, followed by a declaration of the vision, followed by an initiation performance.

 

Cho Young-tae, President of kcl: kcl will do its best to ensure that the e-mobility research and demonstration complex contributes to industrial development and job creation in Gangwon-do and Hoengseong-gun and establishes itself as the best research facility complex in Korea.

 

Reporter: In the e-mobility research and demonstration complex to be built in Hoengseong, by 2023, 48 billion won will be provided for the ‘e-mobility support center’ and 25 billion won for the ‘specially equipped trial vehicle support center’.

 

The e-Mobility Support Center will be equipped with a 'corporate support center, electric vehicle test/evaluation certification support equipment, driving tracks, etc. by 2023, and the 'light commercial prototype prototype vehicle support center' will produce prototypes of cargo electric vehicles under 1 ton, comprehensive inspection, A system that supports self-authentication, etc. will be established.

 

In addition, the ​AI safe driving ability evaluation platform is scheduled to demonstrate and commercialize autonomous driving based on the AI driving ability evaluation system and evaluation program. Evaluation standardization process development' is a task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supervised by the Korea Road Traffic Authority, and KRW 9.1 billion is expected to be invested by 2024.

 

Hoengseong e-Mobility Research·‧ Demonstration Complex hopes to become the center of the world by playing a pivotal role in the development of the e-mobility industry that will lead the future of ‘K-electric vehicles.

 

This is Breaknews Kim Hyun-woo.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횡성군, 강원특별자치도, e-모빌리티, 연구실증단지, 착수식, 전기차, 김명기, 김진태, 유상범, 인공지능, 기업지원센터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