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고] 가평군 농업정책분야 6년 연속 챔피언의 자리를 지켰다.

농업정책 3개 분야 모두 6년 연속 챔피언

가평군청 농업정책과장 김용주 | 기사입력 2022/12/15 [15:42]

[기고] 가평군 농업정책분야 6년 연속 챔피언의 자리를 지켰다.

농업정책 3개 분야 모두 6년 연속 챔피언

가평군청 농업정책과장 김용주 | 입력 : 2022/12/15 [15:42]

▲ 김용주 (가평군청 농업정책과장)

한줌의 벼가 육묘상자에 웅크리고 앉아 새로운 생명으로 나오기까지 자신을 낮추며 양분을 흡수하는 인고의 시간이 지나면 초록의 새싹이 움튼다. 초록의 새싹은 이앙기의 힘을 빌려 모내기를 하고, 자연의 양분과 농부의 정성스러운 손길을 거쳐 풍요의 황금 들녘을 완성하는 농부의 1년이 시간이 흘러간다.

 

가평군 농업정책의 시계도 24시간 열심히 돌아갔다. 2022년도 농림축산식품부 농업인의날 행사에서 농업인 정부포상수상(산업포장1, 대통령1)과 경기도 농어민대상 수상(2명), 경기도 시군 농정업무평가 최우수 기관상을 수상했다. 챔피언이 되는 것보다. 챔피언의 자리를 지켜내는 것이 더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가평군은 농업정책 3개 분야 모두 6년 연속 챔피언이라는 타이틀을 검어 쥐는 영광을 누렸다. 

 

각 분야 6년 연속 챔피언은 개인 혼자만의 힘으로는 이룰 수 없다. 개인과 개인의 힘을 모아 협력할 때 가능한 일이다. 농업관련 공무원과 농업인 그리고 농업의 지도자들이 함께 힘을 모아 최고의 시너지를 발휘하였기에 오늘의 챔피언을 유지할 수 있었다. 

 

올해 처음으로 도입한 농민기본소득은 농업인 1인당 년 60만 원을 지역화폐로 지원하는 사업으로 53억 원을 확보해 지원했고 귀농·귀촌인 인구유입을 위한, 가평에서 살아보기 사업, 먹거리사업, 농·특산물 상품개발사업 등을 새롭게 추진했다. 특히 13만 여명이 다녀간 자라섬 꽃 정원 개방기간동안 농·특산물 판매를 위한 직거래 자라장터를 개설해 7억 4천여만 원의 농·특산물을 판매하는 성과도 올렸다.

 

농업의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가평군정을 책임지는 서태원 군수와 최정용 의장을 비롯한 의원 모두가 농업인들을 위하여 아낌없는 지원을 했기에 챔피언 자리를 지킬 수 있었다. 나 또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났으며 농업정책을 추진하는 담당과장으로서 농업인의 마음을 담아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농업은 우리가 지구상에서 살아갈 수 있는 원동력이며 귀중한 생명산업이다. 농업인의 소득향상과 농업발전을 위하여 소명의식을 가지고 나 자신과 농업관련 공무원 모두가 최선을 다할 것이며, 가평 농업정책의 챔피언이 계속해서 이어지기를 소망한다.

 

eertyd@korea.kr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ntribution] Gapyeong-gun has maintained its position as champion for six consecutive years in the field of agricultural policy.

 

Champion for 6 consecutive years in all three fields of agricultural policy

 

A handful of rice crouches in a seedling box, humbles itself and absorbs nutrients until it emerges as a new life. Green sprouts are planted with the help of a rice transplanter, and a year passes by as the farmer completes a golden field of abundance through the nutrients of nature and the farmer's sincere hands.

 

The clock on Gapyeong-gun's agricultural policy also turned diligently 24 hours a day. At the 2022 Farmer's Day event held by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it won the Farmer Government Award (1st industrial award, 1st President), Gyeonggi-do Farmers and Fishermen Award (2 people), and Gyeonggi-do Si-gun Agricultural Administration Best Institution Award. Than to be a champion. Retaining the title of champion is more difficult. However, Gapyeong-gun enjoyed the honor of holding the title of champion for 6 consecutive years in all three areas of agricultural policy.

 

Champions in each field for 6 consecutive years cannot be achieved by an individual alone. This is only possible when individuals and individuals pool their strengths and cooperate. Agricultural officials, farmers, and agricultural leaders worked together to demonstrate the best synergy, so today's champion could be maintained.

 

Basic Income for Farmers, introduced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is a project to support 600,000 won per year in local currency per farmer, and 5.3 billion won was secured and supported. Agricultural and special product product development projects were newly promoted. In particular, during the opening of the Jaraseom Flower Garden, which was visited by 130,000 people, a direct transaction jara market was opened to sell agricultural and special products, and sales of agricultural and special products worth 740 million won were also achieved.

 

It was possible to keep the champion's position because all members of the assembly including Seo Tae-won and Chairman Choi Jeong-yong, who promoted various projects according to the paradigm shift in agriculture and were responsible for the Gapyeong military administration, generously supported farmers. I was also born as the son of a farmer, and as the head of the department in charge of promoting agricultural policy, I express my sincere gratitude with the heart of a farmer.

 

Agriculture is the driving force that enables us to live on earth and is a valuable life-industry. I and all agricultural officials will do my best with a sense of calling for the income improvement of farmers and agricultural development, and I hope that the champion of Gapyeong agricultural policy will continue.

 

eertyd@korea.kr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가평군, 김용주, 농업정책과장, 농업정책, 챔피언, 6년연속, 농림축산식품부, 정부포상수상, 산업포상, 대통령포상, 농어민대상, 농정업무평가, 최우수기관상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