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환경부, 지자체·시멘트업계와 '환경관리 실무협의회' 개최

시멘트업종 관련 환경현안 논의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2/12/06 [14:17]

환경부, 지자체·시멘트업계와 '환경관리 실무협의회' 개최

시멘트업종 관련 환경현안 논의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2/12/06 [14:17]

▲ <사진제공=원주지방환경청>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원주시] 오는 12월 7일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은 시멘트업종과 관련된 폭넓은 현안에 대한 논의를 위해 ‘시멘트사업장 환경관리 실무협의회’ 1차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원주 호텔인터불고에서 열리는 이번 실무협의회는 지난 7일 '시멘트사업장 환경관리 협의회'에서 논의된 환경현안들에 대한 실질적 대책을 모색하기 위해 환경부, 강원·충북 지자체 및 9개 시멘트 제조사 관계자들이 참여한다.

 

환경부와 원주청은 최근 국정감사 등에서 제기된 -시멘트업종의 질소산화물 등 배출허용기준 강화, -순환자원 사용 확대에 따른 환경관리, -통합환경허가 적용 등 시멘트업종과 관련된 폭넓은 현안에 대한 대책 추진방향과 지원방안에 대해 지자체 및 시멘트업계와 소통하며 다양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한편, 원주지방환경청 관내에는 전국 시멘트사업장 11개중 9개 사업장이 있다.

 

김정환 원주지방환경청장은 “시멘트업종과 관련해 환경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여러가지 실질적 대책을 종합적으로 논의할 계획” 이라며, 이를 위해 “시멘트업계, 지자체와 끊임없이 소통하고 협력하겠다” 라고 말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inistry of Environment holds 'Environmental Management Working Council' with local governments and cement industry

 

Discuss environmental issues related to the cement industry

 

[Reporter Nam Sang-hoon = Gangwon] On December 7, the Wonju Regional Environmental Office of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nnounced that it would hold the first meeting of the ‘Cement Plant Environmental Management Working Group’ to discuss a wide range of pending issues related to the cement industry.

 

The working-level meeting held at Hotel Inter-Burgo in Wonju was attended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Gangwon, Chungcheongbuk-do local governments and nine cement manufacturers to seek practical measures for the environmental issues discussed at the 'Cement Plant Environmental Management Council' held on November 7th. did.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nd the Wonju Office are in the direction of implementing countermeasures for a wide range of pending issues related to the cement industry, such as -strengthening of emission standards such as nitrogen oxides in the cement industry, -environmental management according to the expansion of the use of circulating resources, -application of integrated environmental permits, etc., raised in recent parliamentary audits. We plan to communicate with local governments and the cement industry and share various opinions on support plans.

 

Meanwhile, there are 9 out of 11 cement business sites nationwide under the jurisdiction of the Wonju Regional Environmental Office.

 

Kim Jeong-hwan, head of the Wonju Regional Environment Office, said, "We plan to comprehensively discuss various practical measures to strengthen environmental management in relation to the cement industry." To this end, he said, "We will constantly communicate and cooperate with the cement industry and local governments."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원주지방환경청, 환경부, 강원도, 시멘트, 환경현안, 실무협의회, 소통, 대책, 추진, 지원, 논의, 의견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