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해시,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대비 대응 총력

재난안전대책본부가동 등 7개 실무반 편성

김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2/12/02 [14:53]

동해시,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대비 대응 총력

재난안전대책본부가동 등 7개 실무반 편성

김준호 기자 | 입력 : 2022/12/02 [14:53]

▲ <사진제공=동해시>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준호 기자=동해시] 동해시가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에 따른 운송 차질과 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는 등 총파업에 따른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관내 화물연대 파업의 경우, 11월 24일(목) 00시부터 DB메탈과 쌍용C&E 동해공장, GS동해전력, 대한송유관공사 영동지사 등에서 방송차를 이용하여 부정기적인 형식으로 집회가 발생되고 있다.

 

정부는 이번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사태로 지난 28일 육상화물 운송분야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에서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했다.

 

이에따라, 시는 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며, 7개 실무반으로 구성된 동해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지난 29일부터 운영하고 있다.

 

상황총괄반과 교통수송대책반, 에너지수급안전대책반, 공동주택건설자재수급대책반, 유관기관 행정지원반, 기업 및 산업단지행정지원반, 재난홍보반 등 7개 관련 부서가 협업을 통해 신속·체계적으로 대응 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비상근무에 투입되는 실무반은 관내 주유소 유류 수급 상황 일일 점검 및 동향 파악, 파업 장기화 시 대체 운송 수단 확보 협의 및 지원, 유관기관 간 상황 파악 연락체계 유지, 재난상황 상시 모니터링 체계 구축 등의 역할을 하게 된다.

 

심규언 시장(동해시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은“화물연대 파업 장기화로 동해시 경제는 물론 시민 생활의 어려움이 가시화되고 있다”며, “물류운송에 차질이 없도록 유관기관과 협력해 피해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전했다.

 

rlavudrj@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orter Kim Jun-ho = Donghae City] Donghae City announced that it is concentrating its efforts on responding to the general strike by operating the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to minimize transportation disruptions and industrial damage caused by the prolonged strike by the cargo union.

 

In the case of the cargo union strike in the jurisdiction, from 00:00 on November 24th (Thu), assemblies have been taking place in an irregular format using broadcasting cars at DB Metal, Ssangyong C&E Donghae Plant, GS Donghae Electric Power, and Korea Oil Pipeline Corporation Yeongdong Branch.

 

On the 28th, the government raised the crisis warning level in the land freight transportation sector from “alert” to “serious,” the highest level, due to the cargo union’s collective refusal to transport.

 

Accordingly, the city has been operating the Donghae City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since the 29th, with the mayor as the head of the headquarters and consisting of 7 working groups.

 

7 related departments, including the Situation Management Team, Transportation Transportation Response Team, Energy Supply and Demand Safety Response Team, Apartment Housing Construction Materials Supply and Demand Response Team, Administrative Support Team for Related Agencies, Corporate and Industrial Complex Administrative Support Team, and Disaster Public Relations Team, respond quickly and systematically through collaboration. is the policy.

 

The working-level team assigned to emergency duty will play the role of daily inspection of fuel supply and demand conditions at gas stations in the jurisdiction and identification of trends, consultation and support for securing alternative means of transportation in the event of a prolonged strike, maintenance of a contact system to identify the situation between related organizations, and establishment of a permanent monitoring system for disaster situations. .

 

Mayor Sim Gyu-eon (head of the Donghae City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said, “Due to the prolonged strike by the cargo union, difficulties in Donghae City’s economy as well as citizens’ lives are becoming visible.” I will do everything,” he said.

 

rlavudrj@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준호, 동해시, 비상근무, 재난안전대책본부, 유류수급, 화물연대, 물류운송, 산업피해, 총파업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