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칼럼] 대전환 가평 군정, 새로운 도약과 화합의 길 찾아야.

대 전환이 필요한 가평군 어떻게하면, 이 어려운 난국을 돌파하고 새로운 도약과 화합의 길로 갈 수 있을까?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2/12/01 [15:52]

[칼럼] 대전환 가평 군정, 새로운 도약과 화합의 길 찾아야.

대 전환이 필요한 가평군 어떻게하면, 이 어려운 난국을 돌파하고 새로운 도약과 화합의 길로 갈 수 있을까?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2/12/01 [15:52]

▲ 김일웅 기자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논란의 종식

 

민선 8기를 맞이한 가평 군정이 과거를 되풀이하며 논란의 소용돌이 속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매번 반복되는 가평군수의 사법기관 기소 소식. 가평군민들에게는 더 이상 반갑지 않은 단어이다.

 

가평은 물 맑고 공기 좋은 작은 도시 ‘청정 가평’으로 이미 널리 알려져 있다. 하지만 군정은 정반대인 혼탁한 면모를 보여 매번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6만 3천의 군·소도시 가평, 작지만 연평균 관광객이 천만 이상 방문하는 관광도시로도 유명하다. 지역민들의 경제적 이익을 위해 군정을 이끌 군수를 누군가가 대리청정하게 된다면 공익보단 사익을 위한 군정이 될 것이다.

 

군민들이 지쳐있다. 한쪽이 무조건 이겨야 산다는 선거판의 진영논리가 결국 새로운 도약과 화합의 길을 차단하고 있다. 가평은 진영논리를 떠나 군민들을 치유하고 화합할 수 있는 대책이 세워져 있을까?

 

20년 불어닥친 펜데믹 이후 경제가 매우 힘들어졌다. 가평의 작은 군·소도시 역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에게 어둠의 터널을 선사했다. 이를 극복하고 나아가야 할 시점 다시 들려온 가평군수의 ‘공직선거법 기소’ 내용. 반갑지 않은 소식이 전해졌다. 

 

군민들은 바란다. 이번이 마지막이길~ 또, 믿었던 만큼 잘 마무리되길~ 논란의 종식은 여기서 끝내야 한다.

 

대전환 가평, 새로운 도약과 화합의 길로

 

가평의 성공은 군수의 의지에 달려있다. 군수의 공백은 결코 가평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6만 3천의 대표로 군정을 맡게 된 군수가 또다시 논란의 중심에 서서는 안 된다. 모두가 힘을 합쳐 새로운 도약과 화합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

 

가평의 정책을 군민들과 소통하고 의견들을 모아 가평 발전을 위한 대대적인 쇄신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정쟁이 아닌 가평군민 모두가 참여할 기회를 열어 군민 참여 정책을 펴는 것이야말로 새로운 도약과 화합을 만들어가는 시작이 될 것이다.

 

군민들과 함께하는 가평, 정책을 함께 만들어가는 가평, 정쟁이 없는 선거 축제로 가는 가평, 정치색을 갖고 서로를 갈등 격화 구도 현상을 만들지 않는 가평으로 거듭나야 한다. 가평군은 새 시대의 항로를 개척하고 군민들에게 희망을 주는 메시지를 내놓아야 할 때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lumn] Gapyeong Military Government in Great Transformation, We Need to Find a New Leap and a Way to Reconciliation.

 

Gapyeong-gun, in need of a great transformation, how can we overcome this difficult situation and move toward a new leap forward and harmony?

 

end of controversy

 

The Gapyeong military government, which celebrated its 8th civil election, is repeating the past and is unable to escape from the whirlpool of controversy. The news of the prosecution of the judicial body of the Gapyeong County Governor, which is repeated every time. It is a word that is no longer welcome to the people of Gapyeong-gun.

 

Gapyeong is already widely known as ‘clean Gapyeong’, a small city with clean water and good air. However, the military government shows the opposite, cloudy side, causing regret every time.

 

Gapyeong, a county and small city of 63,000, is small but famous as a tourist city with more than 10 million tourists per year. If someone appoints the governor who will lead the military government for the economic benefit of the local people, it will be a military government for private interests rather than public interest.

 

the people are tired The camp logic of the election board that one side must win unconditionally is blocking the path to a new leap forward and harmony. In Gapyeong, will there be measures to heal and reconcile the military and its citizens, leaving camp logic?

 

The economy has been very difficult after the pendemic that blows in 20 years. Small counties and small towns in Gapyeong also presented a tunnel of darkness to the self-employed and small business owners. The time to overcome and move on. The contents of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prosecution of the Gapyeong County Mayor again. Unwelcome news came.

 

Citizens wish I hope this is the last time~ Again, I hope it ends as well as I believed~ The end of the controversy must end here.

 

Great Transformation Gapyeong, on the Path to a New Leap and Harmony

 

The success of Gapyeong depends on the will of the governor. The vacancy of the county is by no means helpful to Gapyeong-gun. The county governor, who has been in charge of military administration as a representative of 63,000 people, should not stand at the center of controversy again. Everyone must work together to move toward a new leap forward and harmony.

 

It is important to communicate Gapyeong's policies with the county and public, gather opinions, and prepare extensive reforms for the development of Gapyeong. It will be the beginning of making a new leap and harmony by opening the opportunity for all citizens of Gapyeong to participate, regardless of gender and age, regardless of gender and age.

 

Gapyeong must be reborn as a Gapyeong that is together with the military and citizens, a Gapyeong that makes policies together, a Gapyeong that goes to an election festival without political strife, and a political color that does not create a situation of escalating conflict with each other.

It is time for Gapyeong-gun to pioneer a new era and present a message that gives hope to the people.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웅, 가평군, 군정, 청정 가평, 논란의 소용돌이, 군수, 도약, 화합의 길, 공직선거법 기소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
칼럼·사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