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선거법 위반 김동근 시장·서태원 군수...재판 결과 따라 명운 갈린다

-공소시효 2일 남기고 불구속 기소
-선거법, 100만원 이상 벌금형 시 당선무효
-당선무효 확정시 2024년 재보궐 가능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2/11/30 [19:18]

선거법 위반 김동근 시장·서태원 군수...재판 결과 따라 명운 갈린다

-공소시효 2일 남기고 불구속 기소
-선거법, 100만원 이상 벌금형 시 당선무효
-당선무효 확정시 2024년 재보궐 가능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2/11/30 [19:18]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경기북부] 검찰은 김동근 의정부시장과 서태원 가평군수를 선거법위반 혐의로 지난 29일 불구속 기소했다. 선거법 공소시효를 2일 남겨둔 상황에서 불구속 기소를 결정한 것이다. 검찰은 김동근 시장에게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죄를 서태원 가평군수에게는 기부행위의 금지 제한 등의 위반죄를 적용했다.  

 

김 시장은 재판을 통해 해당 사건이 고의가 아님을 해명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서 군수는 별다른 입장표명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공직선거법에서는 100만원 이상의 벌금형 선고를 받을 경우 시장·군수직을 내려놔야 한다. 

 

김 시장과 서 군수의 재판 결과에 따라 의정부시와 가평군은 또다시 지자체장을 뽑는 선거를 치러야 한다. 김 시장과 서 군수는 이와 같은 최악의 상황을 막기 위해 1심 재판부터 사활을 다할 것으로 예고된다. 

 

김동근 의정부시장 “고의가 아닌 착오에 의한 실수”

 

지난 14일 의정부시선거관리위원회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 위반 혐의로 김 시장을 의정부지검에 고발했다. 지난 6.1지방선거와 공직자 재산 등록 당시의 재산 차액이 약 3억 6천여만원으로 김 시장이 재산을 축소하거나 부풀려 신고한 것으로 의심됐기 때문이다.

 

김 시장이 지난 6.1지방선거 당시 신고한 재산은 약 9억 7천여만원이었다. 그러나 당선 후 공직자 재산등록 시엔 약 6억 2백여만원을 신고했다. 이에 의정부지검 형사4부는 지난 29일 김 시장을 불구속 기소했다. 

 

같은 날 오후 김 시장은 입장문을 내고 “지난 6.1 지방선거 당시 재산 과다 신고는 고의가 아닌 착오에 의한 실수”라며 “지방선거 당시 선거사무소 회계담당자의 착오로 인해 아파트 담보 대출을 누락했다. 또한 취득 시 계약금액이 아닌 당시 실거래가로 작성해 결과적으로 부동산 과액을 과다 신고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재판에 성실히 임해 고의가 아닌 점을 충분히 소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태원 가평군수의 ‘골프 접대 의혹’

 

서 군수는 지난해 10월 국민의힘 당원들의 골프장 예약 부탁을 받고 후배 공무원을 통해 골프장을 예약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이날 골프장에는 방문하지 않았고 식사 자리에만 참석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경찰은 이날 모임과 관련해 선거법 위반의 혐의가 있다고 보고 수사를 벌였다. 서 군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한 뒤 소환조사를 거쳐 지난 21일 검찰에 송치했다. 이를 두고 당시 서 군수는 “접대라는 건 절대 있을 수 없다. 계산도 각자 알아서 했다.”며 본인이 참석한 식사 자리는“사적 모임”이라고 밝혔었다.

 

그러나 지난 29일 의정부지검 남양주지청 형사2부는 서 군수를 공직선거법 기부행위의 금지제한 등 위반죄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이에 가평군 관계자를 통한 확인 결과 서 군수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을 예정이라고 한다.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보궐선거의 가능성

 

공직선거법은 제264조에 따라 100만원 이상의 벌금형 선고만 받아도 당선 무효가 된다. 또한, 같은 법 270조에 따라 공소 제기 6개월 이내 1심 판결이 선고되며 2심과 3심은 전심 판결의 선고 3개월 이내 반드시 진행되는 등 재판은 신속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이 같은 이유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김 시장과 서 군수는 재판에 사활을 걸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당선무효 시 재보궐 선거 언제?

 

오는 2023년엔 상·하반기로 나누어 재보궐 선거가 진행될 예정이다. 그러나 김 시장은 재판에 성실히 임할 것을 밝혔다. 서 군수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지만 재판은 3심까지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최종 판결까지 걸리는 시간은 1년이기에 내년에 재보궐 선거를 치를 가능성은 적어 보인다. 

 

재판 결과에 따라 오는 2024년 치러지는 총선에 재보궐투표 여부가 가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공직선거법 공소시효 2일을 남겨두고 불구속 기소한 검찰은 김 시장과 서 군수의 혐의를 입증할 수 있을지 김 시장과 서 군수가 철저하게 대비해 후폭풍을 잠재우고 시장·군수직을 지켜낼지 앞으로의 귀추가 주목된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ayor Kim Dong-geun and Seo Tae-won county governor for violating the election law... Depending on the outcome of the trial, fate will change

 

- Prosecuted without detention with 2 days left before the statute of limitations

- Election Act, invalidation of election in case of a fine of 1 million won or more

- In the event of invalidation of the election, re-election is possible in 2024

 

[Reporter Nam Sang-hoon = Northern Gyeonggi-do] Prosecutors indicted Uijeongbu Mayor Kim Dong-geun and Gapyeong County Mayor Seo Tae-won without detention on the 29th for violating the election law. It was decided to prosecute without detention in a situation with two days left before the statute of limitations for the election law. Prosecutors charged Mayor Kim Dong-geun with the crime of publishing false information under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and Gapyeong-gun Governor Seo Tae-won with violations such as prohibition and restriction of donations.

 

Mayor Kim expressed his position that he would clarify through the trial that the incident was not intentional. However, the county governor is in a position that he will not express his position. Under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if a person is sentenced to a fine of 1 million won or more, he or she must resign the position of mayor or county head.

 

According to the results of Mayor Kim and Suh's trial, Uijeongbu City and Gapyeong County have to hold another election to elect the head of the local government. It is predicted that Mayor Kim and County Governor Seo will do their best from the first trial to prevent such a worst situation.

 

Kim Dong-geun, mayor of Uijeongbu, “mistake by mistake, not intentional”

 

On the 14th, the Uijeongbu City Election Commission filed a complaint against Mayor Kim to the Uijeongbu District Prosecutor's Office for violating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This is because the difference between the property at the time of the last 6.1 local election and the property registration of public officials was about 360 million won, and it was suspected that Mayor Kim had reduced or inflated his property and reported it.

 

The property reported by Mayor Kim at the time of the last 6.1 local election was about 970 million won. However, after his election, he reported about 602 million won when registering the property of a public official. Accordingly, the 4th Criminal Division of the Uijeongbu District Prosecutor's Office indicted Mayor Kim without detention on the 29th.

 

On the afternoon of the same day, Mayor Kim issued a statement and said, “The excessive reporting of property during the last 6.1 local elections was a mistake not intentional,” he said. He also explained that he wrote the actual transaction price at the time of acquisition, not the contract amount, and consequently overreported the real estate excess.”

 

However, he said, “I will diligently participate in the trial and fully explain that it was not intentional.”

 

Seo Tae-won, Gapyeong County Mayor, Suspicion of Golf Entertainment

 

It is known that in October of last year, Suh received a request for a reservation for a golf course from members of the People's Power Party and made a reservation through a junior public official. It is also said that he did not visit the golf course on this day and only attended the meal.

 

However, the police conducted an investigation, believing that there was a suspicion of violating the election law in connection with the meeting that day. After converting Seo into a suspect, he was sent to the prosecution on the 21st after a summons investigation. Regarding this, then-Gun Suh said, “There is absolutely no such thing as entertainment. They also did their own calculations,” he said, revealing that the meal he attended was a “private gathering.”

 

However, on the 29th, the Uijeongbu District Prosecutor’s Office’s Namyangju District Criminal 2nd Division indicted Suh without detention on charges of violating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including the prohibition and restriction of donations. As a result of confirmation through Gapyeong-gun officials, Suh said that he would not make a statement.

 

Possibility of by-election

 

According to Article 264 of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even if a person is sentenced to a fine of 1 million won or more, the election becomes invalid. In addition, according to Article 270 of the same law, the first trial judgment is pronounced within 6 months of filing an indictment, and the second and third trials must proceed within 3 months of the pre-trial judgment, so the trial will proceed quickly.

 

For this reason, it seems that Mayor Kim and Suh, who are suspected of violating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will have to stake their lives on trial.

 

When is the by-election held if the election is nullified?

 

In 2023, re-elections are scheduled to be held in the first and second half. However, Mayor Kim said that he would faithfully participate in the trial. Suh has not given any particular position, but the trial is expected to proceed until the third trial. Since the time until the final ruling is one year, it seems unlikely that a by-election will be held next year.

 

Depending on the outcome of the trial, it is expected that a by-vote will be overshadowed in the general election to be held in 2024. With two days left before the statute of limitations on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the prosecution prosecuted without detention will be able to prove the charges of Mayor Kim and Suh, and whether Mayor Kim and Suh will thoroughly prepare to calm the aftermath and protect the mayor and county governorships. Noticed.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경기북부, 의정부시, 가평군, 김동근, 의정부시장, 서태원, 가평군수, 공직선거법, 위반, 의정부지검, 남양주지청, 불구속, 기소, 벌금형, 당선무효, 재보궐선거, 재판, 판결, 기부행위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