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가평 거접사격장, 갈등 재확산 예고...훈련 계획에 주민 반발

수기사, 훈련 협의 불발...포사격 훈련 강행?
기다림에 지친 주민들..."기망 행위 그만해라"
가평군, 별다른 입장 없어...주민들 속터져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2/11/25 [14:35]

가평 거접사격장, 갈등 재확산 예고...훈련 계획에 주민 반발

수기사, 훈련 협의 불발...포사격 훈련 강행?
기다림에 지친 주민들..."기망 행위 그만해라"
가평군, 별다른 입장 없어...주민들 속터져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2/11/25 [14:35]

▲ [사진=김현우 기자] 상판리 거접사격장 입구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가평] 가평군 상판리 거접사격장 문제가 새로운 국면에 들어설 예정이다. 주민과 군이 수년간 협상을 진행했으나, 별다른 진척이 이뤄지지 않는 가운데 7군단 측이 상판리 주민들에게 포사격 훈련을 강행하겠다는 뜻을 밝힌것이다.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7군단은 조만간 사격훈련 진행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상판리거접사격장대책위원회에서는 주민과 합의 없는 사격훈련 진행은 불가하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또한, 일부 대책위 주민들이 가칭 ’상판리토지보상준비위원회(이하 보상위)‘를 구성해 지난주 7군단과 국방부에 토지 매입 관련 내용증명을 발송하는 등 또 다른 도화선이 되고 있다. 수년간 끌어온 거접사격장 문제가 해결책 없이 원점으로 돌아갈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는 가운데 2022년 말 가평군의 최대 관심사로 등극할 전망이다.

 

7군단, 훈련강행 계획

 

최근 7군단 예하 부대인 수도화기계보병사단(이하 수기사)에서 상판리 주민들에게 포사격 훈련을 강행하겠다는 뜻을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 [사진=신상석 기자] 고현석 7군단장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지난 8월 10일 상판리 거접사격장 갈등 해소를 위한 2차 민·관·군 협의체가 구성 당시, 고현석 7군단장은 주민들과 합의 없이 포사격 훈련을 진행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했다.

 

이후 지난 16일 가평군 조종면사무소에서 협의체가 구성된 지 약 3개월 뒤 처음으로 개최된 민·관·군 협의회에서 상판리 인근 부지 부분 매입과 훈련 일정에 대해서 협의하기로 했으나, 7군단은 아직 육군본부로부터 결정안을 받지 못해 받은 후에 다시 협의할 것을 제안했다.

 

당시, 대책위는 “7군단이 앞으로 어떻게 할지 정확한 로드맵을 제시해 주민들이 납득하기 전까지는 포사격 훈련은 절대로 할 수 없다”라며, 강력히 밝혀 결국, 아무것도 협상이 되지 않은 채 1차 협의회는 끝났다.

 

1차 협의회에서 훈련에 대한 협의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자 7군단 측은 오는 28일 훈련을 진행하겠는 뜻을 최근에 주민들에게 전달한 것이다. 

 

▲ 엄기용 상판리거접사격장대책위원장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대책위 “합의 없는 훈련 불가”

 

7군단으로부터 사격훈련 강행의 뜻을 전달받은 대책위는 강력히 대응할 뜻을 내비쳤다. 일부 주민들은 물리적으로라도 훈련을 저지하겠다며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는 의지를 보였다. 

 

본지는 지난 23일 대책위 엄기영 위원장에게 7군단 관련 대응 방침을 물었다. 엄기용 대책위원장은 “민·관·군 협의에 따라 훈련 일정을 진행하기로 7군단장과 직접 약속했는데, 예하부대에서 훈련을 강행하겠다는 건 말이 안 된다. 만약 훈련을 강행한다고 하더라도 우리 대책위와 마을 주민들은 적극적으로 반대할 것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24일 7군단 측이 사격훈련을 일시적으로 보류한다는 전달을 받은 대책위는 “7군단이 훈련을 미룬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일단 7군단 대응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으로 선회했다. 

 

본지는 7군단 관계자에게 사격훈련을 연기한 이유를 문의했다. 7군단 관계자는 “수기사에 확인한 결과 다음 주 월요일 포사격 훈련이 예정되었으나, 2주 뒤로 순연했다. 7군단은 주민들과 약속한 대로 주민들과 협의 후 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답했다.

 

▲ 상판리토지보상준비위원회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일부 주민 보상위 결성...국방부에 내용증명 보내

 

지난 16일 가평군 조종면사무소에서 열린 민·관·군 협의에는 대책위 관계자들 이외에도 일부 마을주민들이 참석했다. 이중 국방부가 부지를 매입해 줄 것을 요구하는 주민들 주축으로 결성된 보상위 관계자들도 회의에 참여했다. 

 

▲ 국방부에 발송된 질의서 <자료제공=상판리토지보상준비위원회>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보상위 관계자들은 국방부가 변화된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사격훈련은 절대 불가하다는 뜻을 전달했다. 하지만 보상위는 협의회가 열리기 전인 지난 10월 25일 국방부 교육훈련정책과에 상판리 토지수용에 대한 질의서를 발송했다.

 

당시 질의서는 "7군단이 지난 5월 25일 상판리 토지수용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으나, 이후 어떠한 설명도, 진행도 되지 않아 토지소유주들은 매매 할 수 없을뿐더러 시설물 설치도 불가해 심각한 피해를 보고 있어 이러한 기망 행위에 대해 7군단장은 책임을 져야한다."라는 것이 주요 내용이었다.

 

또한, "7군단은 상판리의 토지 사용을 할 것인지, 아니면 수용할지, 수용한다면 어떠한 방법으로 언제 시작할 것인지, 토지수용을 하지 않는다면 기망했던 행위에 대해 모든 수단 방법을 동원해 법적투쟁을 진행할 예정" 이라며, 조속한 시일 내 토지수용을 진행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마디로 지지부진한 협상을 조속히 마무리 지어달라는 통보성 메세지였던 것이다. 

 

국방부, 원론적 입장만 내세워

 

이에 국방부는 지난 14일 보상위 측에 답변서를 보내왔다. 답변서에는 “먼저 주민설명회 이후 부지매입사업에 대한 설명이나 진행이 되지 않고 있는 것에 안타깝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하고, 지난 5월에 실시한 주민설명회는 ‘토지수용‘이 아니라 거접사격장 인근 훈련장 확대를 위한 ’부지매입사업‘이었음을 강조했다. 

 

상판리 토지 매입 관련해서는 “당장 결론적 답변을 드리지 못하는 점에 양해 부탁드리고, 부지매입사업 추진 여부는 관련 기관들과 긴밀히 협의해 추진 여부를 검토 중이며, 검토내용은 11월 16일에 개최될 민·관·군 상생실무협의회를 통해 전달하겠다.”라며 즉답을 피했다.

 

▲ 7군단 및 수기사 관계자들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사격장 부지매입 원점에서 재출발?

 

지난 16일 개최된 민·관·군 협의회에서 7군단 관계자는 “11월 넷째 주까지 육군본부 결정안이 하달될 예정이며, 오는 즉시 바로 대책위에 전달해 다시 협의하겠다.”라고 말했었다.

 

하지만 현재 대책위 측은 7군단으로부터 어떠한 문서도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엄기용 대책위원장은 “7군단 측으로 부지매입 관련 공문을 받은 건 현재까지 없다. 최근 7군단과 연락한 바로 육군본부로부터 공문을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7군단이 내용의 정리가 필요하다며, 정리 후 다음 주 안으로 내용을 전달하겠다는 답변만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처럼 현재 국방부는 약속했던 것과 다르게 시간만 끌고 있어, 이로 인해 발생한 주민들의 피해는 커져만 가고 있다. 

 

▲ [사진=신상석 기자] 가평군청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수수방관 하는 듯한 가평군에 주민 불만

 

지난 16일 열린 민·관·군 협의는 가평군이 협상 테이블을 마련했었다. 하지만 가평군 관계자들은 주민과 7군단이 서로 원만한 합의점을 찾기를 바라는 뜻에서 이 같은 회의를 주선한 것이다. 하지만 16일 진행됐던 회의에서는 가평군은 이렇다할 의견도 내세우지 못했다. 

 

현재도 마찬가지다. 7군단의 훈련강행 움직임에 발만 동동 구르고 있는 모습이다. 주민들 입장을 들어 훈련 중단을 전달해야 하나, 국가 안보라는 대의명분을 차원에서 이뤄진 훈련이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나 설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가평군의 이 같은 태도에 주민들은 불만을 터트리고 있다. 가평군이 군민들을 위한 적극적 행정에 나서지 않고 있다는 주장이다. 

 

사격장 인근 주민들은 재산권 행사도 하지 못한 채 수년째 속만 타들어 가고 있음에도, 가평군은 상생 협의만 내세울 뿐 어떠한 모습도 내비치지 않고 있다며 불만을 제기하고 있는 주민들도 나온다. 

 

가평군으로서는 진퇴양난의 입장에 처한 형국이다. 가평군 관계자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상황이지만, 국방부가 명확한 입장을 내세운 다음에 주민들 문제는 생각해보겠다.”라며 한 발 뒤로 물러서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거접사격장 문제가 주민들만의 문제가 아닌 사회문제로 발전한 것은 지난 2019년이다. 당시 주민들은 7군단 사격훈련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사격훈련을 적극적으로 저지했었다. 이후 상생 협의체를 구성하는 등 해결책이 마련되는 방향으로 진행되는 것처럼 보였으나, 7군단 사격훈련을 앞두고 다시 전운이 감돌고 있는 형국이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apyeong Geojeop Shooting Range, Notice of Re-proliferation of Conflict...Resident Opposition to Training Plan

 

[Reporter Kim Hyun-woo = Gapyeong] The problem of the Geojeop shooting range in Sangpan-ri, Gapyeong-gun is about to enter a new phase. In a situation where the purchase of land from villagers near the shooting range, which has been going on for several years, has not been carried out, the 7th Corps has announced its intention to forcefully conduct artillery shooting training to the residents of Sangpan-ri. According to multiple sources, the 7th Corps is said to have set a policy for conducting shooting training at the end of November. However, the Sangpan Leaguer Close-up Shooting Range Countermeasure Committee has established a policy that it is impossible to proceed with shooting training without agreement with the residents. In addition, some residents of the countermeasure committee formed the tentatively named 'Sangpan Li Land Compensation Preparation Committee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Compensation Committee)' and sent a certificate of contents related to land purchase to the 7th Corps and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last week, becoming another fuse. Amid speculation that the geojeop shooting range problem that has been dragged on for years will return to the original point without a solution, it is expected to become the biggest concern of Gapyeong-gun at the end of 2022.

 

7th corps, training plan

 

Recently, the Sudohwa Machinery Infantry Division (hereafter Sugisa), a subordinate unit of the 7th Corps, has been controversial by announcing that it will forcefully conduct artillery fire drills for the residents of Sangpan-ri.

 

On August 10, when the second private-government-military consultative body was formed to resolve conflicts at the Geojeop Shooting Range in Sangpan-ri, Ko Hyeon-seok, commander of the 7th Corps, promised not to conduct artillery training without agreement with the residents.

 

Later, on the 16th, at the first private-government-military council held at the Gapyeong-gun Jojong-myeon office about 3 months after the council was formed, it was decided to discuss the purchase of a part of the site near Sangpan-ri and the training schedule, but the 7th corps was still decided by the army headquarters. I did not receive the proposal, so after receiving it, I suggested that we discuss it again.

 

At the time, the countermeasures committee strongly stated, “Until the 7th corps presents an accurate roadmap for what to do in the future and the residents are convinced, artillery fire training will never be conducted.” In the end, the first meeting ended without negotiations.

 

As no consultation on training was made at the 1st council, the 7th Corps recently conveyed to the residents that they would hold a training on the 28th.

 

Countermeasures Committee “No training without agreement”

 

Upon receiving the message from the 7th Corps to enforce the shooting training, the task force expressed its intention to respond strongly. Some residents showed their will to respond strongly, saying they would physically block the training.

 

On the 23rd, this paper asked Um Ki-young, chairman of the Countermeasures Committee, about the response policy related to the 7th Corps. Um Ki-yong, head of the Countermeasures Committee, said, “I made a direct promise with the commander of the 7th Corps to proceed with the training schedule in accordance with public, government, and military consultations, but it makes no sense for a subordinate unit to go ahead with the training. Even if the training is enforced, our countermeasures committee and villagers will actively oppose it.”

 

However, on the 24th, after hearing that the 7th Corps was temporarily suspending the shooting training, he changed his position to wait and see how the 7th Corps responded, saying, “I received an answer that the 7th Corps is postponing the training.”

 

This magazine inquired about the postponement of the shooting training to the officials of the 7th Corps. An official from the 7th Corps said, “As a result of checking with the investigator, the artillery shooting training was scheduled for next Monday, but it was postponed two weeks later. As promised with the residents, the 7th Corps will conduct training after consulting with the residents.”

 

Formation of a compensation committee for some residents...Send proof of content to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On the 16th, the public, government, and military consultations held at the Gapyeong-gun Jojong-myeon office were attended by some villagers in addition to officials from the task force. Among them, officials from the Compensation Committee, which was formed mainly by residents who demanded that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purchase the site, also participated in the meeting.

 

Officials of the Compensation Committee conveyed the meaning that shooting training is absolutely impossible, saying that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is not showing any change. However, on October 25, before the meeting was held, the Compensation Committee sent an inquiry about the land expropriation of Sangpan-ri to the Education and Training Policy Division of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with proof of contents.

 

At the time, the content of the inquiry was that the 7th Corps held a briefing session on the land expropriation of Sangpan-ri on May 25, but no explanation or progress was made after that, so the land owners were unable to sell or install facilities, resulting in serious damage. Therefore, the commander of the 7th corps must take responsibility for this deceptive act.

 

In addition, the 7th corps plans to use all means to conduct a legal battle against the fraudulent act, whether to use or expropriate the land in Sangpan-ri, if so, how and when to start, and if the land is not expropriated, the 7th Corps will proceed with the legal struggle as soon as possible. I asked to proceed with the expropriation of my land.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only a principled position

 

In response,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sent a response to the Compensation Committee on the 14th. In the response, “First of all, it is regrettable that the site purchase project has not been explained or progressed after the residents briefing session,” and the residents briefing session held in May was not a “land acquisition” but a plan to expand the training ground near the shooting range. It was emphasized that it was a 'land purchase business'.

 

Regarding the land purchase in Sangpan-ri, “Please understand that we cannot give a conclusive answer right away, and we are reviewing whether to proceed with the land purchase project in close consultation with related organizations. · I will deliver it through the Military Win-Win Working Council,” he avoided an immediate answer.

 

Restart from the starting point of purchasing the shooting range site?

 

At the civil-government-military council held on the 16th, an official from the 7th Corps said, “The Army Headquarters decision will be handed down by the fourth week of November, and we will immediately deliver it to the Countermeasures Committee and discuss it again.”

 

However, it is said that the current countermeasures committee has not received any documents from the 7th Corps. Eom Ki-yong, chairman of the Countermeasures Committee, said, “There has been no official letter from the 7th Corps regarding the purchase of the land. I understand that you recently got in touch with the 7th Corps and received an official letter from the Army Headquarters. However, I only received an answer saying that the 7th Corps needed to organize the contents, and that they would deliver the contents within the next week after the arrangement.”

 

As such,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is currently dragging its time differently from what it promised, and the damage caused by this to residents is only growing.

 

However, Gapyeong-gun seems to be doing nothing. Residents near the shooting range have been burning their hearts out for several years without being able to exercise their property rights, but Gapyeong-gun is not showing any signs, only advocating win-win agreements.

 

Gapyeong-gun is explaining the situation where it has not been able to take a position to do so. An official from Gapyeong-gun seemed to take a step back, saying, "It's a situation where we can't do this or that, but after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has made a clear position, we will think about the residents' problem."

 

It was in 2019 that the geojeop shooting range problem developed into a social problem, not just a problem for residents. At the time, residents held a rally against the 7th Corps shooting drill and actively blocked the shooting drill. Since then, it seemed to be progressing in the direction of a solution, such as forming a coexistence council, but it seems that the clouds of war are gathering again ahead of the 7th Corps shooting training.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가평군, 상판리, 거접사격장, 7군단, 상판리토지보상준비위원회, 상판리거접사격장대책위원회, 포사격 훈련, 육군본부, 국방부, 수도화기계보병사단, 토지수용, 토지 매입, 질의서, 답변서, 내용증명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