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국민의힘 소속, 원주시 시.도의원 의원직 상실 위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100만원 이상 벌금형 선고시 의원직 상실

김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2/11/24 [20:43]

국민의힘 소속, 원주시 시.도의원 의원직 상실 위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100만원 이상 벌금형 선고시 의원직 상실

김준호 기자 | 입력 : 2022/11/24 [20:43]

▲ <사진=카카오맵>춘천지방법원 원주지원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준호 기자 = 강원남부] 주민자치위원 신분으로 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원주지역 시·도의원 3명이 1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국민의힘 하석균·원제용 도의원, 박한근 원주시의원에 대한 법원의 1심 판결을 받는 이들은 지난 6·1 지방선거를 통해 선출된 강원도내 당선자 중 처음으로 의원직 상실 위기에 놓였다.

 

춘천지법 원주지원 형사1부(재판장:신교식 부장판사)는 24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B(65) 원주시의원에게 벌금 110만원을, H(66) 도의원에게 벌금 150만원을, W(62) 도의원에게 벌금 130만원을 각각 선고했다. 선출직 의원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100만원 이상 벌금형을 확정받으면 직위를 상실한다.

 

주민자치위원이던 3명의 시·도의원들은 지난 3월 대선 기간 중 특정 정당 점퍼와 같은 색 옷을 입고 거리 인사를 하는 등 3~5차례에 걸쳐 선거 운동에 참여한 혐의로 기소됐다. 앞서 검찰은 이들에게 벌금 300만원을 구형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주민자치위원이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는 사실을 명백히 알았고 지역사회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지위였음에도 특정 후보를 위해 구체적인 목적으로 선거운동에 관여했고 이에 비난 가능성이 높다"고 양형이유를 설명했다.

 

특히 이날 재판부는 이들이 낸 위헌법률심판 제청 신청에 대해서도 "법리 검토 결과 피고인들의 정치적, 선거운동의 자유를 침해했다고 볼 수 없다"며 기각했다. 다만 앞서 지난 9월 이들이 '주민자치위원의 과도한 정치적 중립 규제와 선거운동 금지 조항은 위헌'이라며 제기한 헌법소원은 헌법재판소가 받아들여 아직 심리가 진행되고 있다. 의원들은 즉각 항소 입장을 밝혔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은, "국민의힘 소속 원주시 시.도의원은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채 출마를 하고, 검찰에 기소되자 유권자에게 사과는 뒷전이고, 공직선거법 제60조가 헌법에 위반되는지 헌재에 위헌법률심판제청을 신청한 몰염치와 뻔뻔함을 보이고 있다면서, 공직선거법 위반 사실을 알고도 공천하여 유권자를 기만한 국민의힘 또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의원 개인의 문제라고 책임회피와 꼬리 자르기를 한다면 매우 비겁한 행태다."라는 논평을 냈다.

 

지난 6·1 지방선거와 관련한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의 공소시효가 12월 1로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강원도에서는 70여 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rlavudrj@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orter Kim Jun-ho = South Gangwon] Three Wonju city and provincial councilors who were handed over to trial for campaigning as residents' self-government members were sentenced to fines of more than 1 million won.

 

People's Power Receiving the court's first-instance judgment against Ha Seok-gyun, Won Je-yong, and Wonju city council member Park Han-geun, they were the first in Gangwon-do elected through the last 6/1 local election to be in danger of losing their seats.

 

On the 24th, the 1st Criminal Division of the Wonju Branch of the Chuncheon District Court (Judge: Chief Judge Shin Gyo-sik) imposed a fine of 1.1 million won on Wonju City Councilman B (65), a fine of 1.5 million won on H (66), and W (62 ) fines of 1.3 million won were sentenced to each member of the provincial council. Elected lawmakers lose their positions if they are sentenced to a fine of 1 million won or more for violating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Three city and provincial council members, who were resident committee members, were charged with participating in the election campaign three to five times dur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last March, including greeting the streets wearing the same color as a specific party jumper. Previously, the prosecution demanded a fine of 3 million won for them.

 

The judge said, "The defendants clearly knew that the residents' autonomy committee members could not campaign, and even though they were in a position to influence the community, they were involved in the election campaign for a specific purpose for a specific candidate, and there is a high possibility of criticism." explained.

 

In particular, on that day, the court also dismissed their request for constitutional adjudication, saying, "As a result of legal review, it cannot be seen that the defendants' freedom of political and election campaigns was violated." However, the Constitutional Court accepted the constitutional complaint that they filed earlier in September, saying that “the provisions prohibiting excessive political neutrality and election campaigning by residents’ self-government members are unconstitutional,” and the trial is still underway. Members of the legislature immediately announced their appeal.

 

On the other hand, the Gangwon-do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A member of the Wonju city and provincial council of the People’s Power ran in violation of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and when he was indicted by the prosecution, an apology to the electorate was put on the back burner, and the Constitutional Court asked whether Article 60 of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violated the Constitution. He said that he was showing shamelessness and brazenness in requesting a constitutional adjudication, and the power of the people who deceived voters by making nominations despite knowing about the violation of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cannot be free from responsibility.” Then, he commented, "It is a very cowardly act to evade responsibility and cut the tail because it is an individual member's problem."

 

With the statute of limitations for the violation of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related to the June 1 local election approaching on December 1, about 70 people in Gangwon-do were handed over to the prosecution for violating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rlavudrj@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준호, 공직선거법위반, 국민의힘, 더불어민주당, 원주시시원, 원주시도의원, 몰염치, 공직선거법위반, 유권자기만.책임회피, 개인문제, 주민자치위원, 6.1지방선거, 공직선거법, 공소시효, 꼬리자르기, 공직선거법제60조, 헌법위반, 헌법소원, 헌법재판소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