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가평군,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2/11/24 [11:10]

가평군,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2/11/24 [11:10]

▲ 가평군, 2022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 <사진제공=가평군>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가평] 가평군은 지난 23일 가평읍 한석봉체육관에서 다중이용시설 대형화재 발생을 가상으로 대응체계 확립과 현장중심 실전대응 능력 강화를 위한 현장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2022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의 중점훈련으로 현장에서 대응 메뉴얼을 적용, 징후감지, 초기대응, 비상대응, 수습·복구의 4단계로 화재대응 및 수습·복구능력 향상과 효율적인 재난대응체계 점검 및 개선을 위한 훈련으로 가평군 13개 실무반과, 가평소방서, 가평경찰서 등 9개 기관과 3개 민간단체에서 200여 명이 참여하고, 30종 80여 점의 장비가 동원됐다.

 

특히, 이번 훈련은 기존 보여주기 식 훈련에서 벗어나 군(郡) 및 소방서, 보건소 등 훈련인원 및 장비들이 소속 근무지에서 직접 출발·투입되고, 가평군수가 현장에서 직접 상황판단회의를 주재하여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구성과 현장통합지원본부 설치를 결정 하는 등 컨트롤타워의 본모습을 보여 매우 인상적인 훈련이 됐다.

 

또한, 가평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의원과, 경찰서장, 소방서장 등이 함께하여 훈련 참여자들을 격려했다.

 

▲ 가평군, 2022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 <사진제공=가평군>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서태원 가평군수는 유관기관 및 단체가 함께 협업하고 맡은바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여 주어 가평군 재난관리책임기관의 장으로서 마음 든든함을 느끼며, 재난 대응에 있어 민·관·군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가평군은 지난 21일부터 재난대비 전 직원 비상소집, 토론훈련, 유도선사고훈련, 현장훈련을 실시했으며, 25일까지 지진대피훈련 및 소·소·심(소화기, 소화전, 심폐소생술) 교육을 끝으로 금년도 안전한국훈련을 종료할 계획이다. 

 

가평군 관계자는 “재난사고가 발생했을 때 신속하고 정확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유관기관 및 단체와 함께 훈련에 임하고 있다”며 “실전 대응 역량을 높이고 유관기관 협력체계를 공고하게 유지해 재난관리 책임기관으로서 역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apyeong-gun, conducts disaster response safe country training

 

[Reporter Kim Hyeon-woo = Gapyeong] Gapyeong-gun announced on the 23rd that it had conducted field training to establish a virtual response system for a large-scale fire in a multi-use facility at Hanseokbong Gymnasium in Gapyeong-eup and strengthen field-centered response capabilities.

 

The training consists of 4 stages of on-site response manual application, symptom detection, initial response, emergency response, and recovery/recovery. It is a training to improve fire response and recovery/recovery capabilities and to inspect and improve an efficient disaster response system. , Gapyeong Fire Station, Gapyeong Police Station, 9 institutions and 3 private organizations participated, and 80 pieces of equipment of 30 types were mobilized.

 

In particular, this training is different from the existing show-type training, and training personnel and equipment from the county, fire station, and public health center are directly departed and put in from the place of work, and the Gapyeong-gun governor presides over a situation assessment meeting directly to prepare for local disaster and safety measures. It was a very impressive training that showed the true face of a control tower, such as deciding on the composition of the headquarters and the installation of the on-site integrated support headquarters.

 

In addition, the chairman of the Gapyeong County Council, other lawmakers, the police chief, and the fire chief encouraged the participants in the training.

 

Seo Tae-won, Mayor of Gapyeong-gun, felt reassured as the head of the Gapyeong-gun disaster management agency because related organizations and organizations cooperated together and faithfully fulfilled their roles, and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public-private-military cooperation in disaster response.

 

From the 21st, Gapyeong-gun conducted an emergency call for all employees in preparation for disaster, discussion training, guided wire accident training, and on-site training. As a result, it plans to end the safe country training this year.

 

An official from Gapyeong-gun said, “We are doing our best to train with related organizations and organizations so that we can respond quickly and accurately when a disaster occurs.” I will do my part,” he said.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가평군, 다중이용시설 대형화재 발생, 2022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현장훈련, 가평소방서, 가평경찰서, 가평군의회, 서태원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