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의정부시, 감정노동자 힐링교육 실시...'심리적 피해예방·인식 개선'

업무상 요구되는 특정 감정 상태를 연출·유지하는 감정노동자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2/11/24 [11:58]

의정부시, 감정노동자 힐링교육 실시...'심리적 피해예방·인식 개선'

업무상 요구되는 특정 감정 상태를 연출·유지하는 감정노동자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2/11/24 [11:58]

▲ <사진제공=의정부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의정부시] 지난 22일과 23일 의정부시는 감정노동자의 권익 보호와 직무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시청, 시설관리공단 등 공공부문 감정노동자를 대상으로 인식개선 힐링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감정노동이란 자신의 감정 상태와는 상관없이 업무상 요구되는 특정 감정 상태를 연출·유지하는 노동 유형으로 의정부시에는 공공부문인 시청·시설관리공단·출자·출연기관에만 1,200여 명의 감정노동자들이 근무하고 있다.

 

의정부정보도서관 교육장에서 진행된 힐링 교육은 '의정부시 감정노동자 권리보호 조례'를 바탕으로 공공서비스 영역에서 발생하는 감정노동자들의 심리적 피해를 예방하고 사회적 인식 개선을 위해 마련했다.

 

이번 교육에는 본청·사업소·동 주민센터의 대민 부서에서 감정노동 업무를 수행하는 90여 명의 직원들이 참여해 감정노동자 인식개선 교육과 함께 일상의 스트레스를 덜어낼 수 있는 LMT(미술 심리검사), 향기테라피 등 힐링 프로그램을 통한 치유의 시간을 보냈다.

 

남윤현 일자리정책과장은 “감정노동을 하는 직원들은 악성 민원이 발생하는 상황에서도 자신의 감정을 억누르고 친절 서비스만을 강요받고 있는 게 현실이다. 이번 교육을 통해서라도 감정적 부조화로 인한 직무 스트레스에서 벗어나 심신 안정과 재충전의 시간이 됐길 바라며, 앞으로도 감정노동자의 인식개선과 노동환경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Uijeongbu City, Healing Education for Emotional Workers...'Psychological Damage Prevention and Awareness Improvement'

 

Emotional workers who create and maintain specific emotional states required for work

 

[Reporter Nam Sang-hoon = Uijeongbu City] On the 22nd and 23rd, Uijeongbu City announced that it had conducted awareness-raising healing training for emotional workers in the public sector, such as City Hall and Facilities Management Corporation, to protect the rights and interests of emotional workers and relieve job stress.

 

Emotional labor is a type of labor that creates and maintains a specific emotional state required for work regardless of one's emotional state. In Uijeongbu City, there are about 1,200 emotional laborers working only in the public sector, such as City Hall, Facility Management Corporation, and investment/participating organizations. .

 

Healing education, which was conducted at the Uijeongbu Information Library training center, was prepared to prevent psychological damage to emotional workers in the public service area and improve social awareness based on the 'Uijeongbu City Emotional Workers Rights Protection Ordinance'.

 

In this training, about 90 employees who perform emotional labor work in the public departments of the head office, business office, and dong community center participated in the training to improve awareness of emotional workers, as well as LMT (Art Psychological Test) and scent therapy to relieve daily stress. I spent a healing time through a back healing program.

 

Nam Yoon-hyeon, head of the job policy department, said, “The reality is that employees who do emotional labor are forced to provide only friendly service, suppressing their emotions even in situations where malicious complaints occur. I hope that this training provided a time for mental and physical stability and recharging by escaping from job stress caused by emotional disharmony, and I will continue to do my best to improve the awareness of emotional workers and improve the working environment.”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의정부시, 감정노동자, 권익보호, 직무스트레스, 해소, 심리적, 피해, 인식개선, 힐링교육, 심신안정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