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횡성군, 조림용 묘목운송 시연회 개최...'드론' 활용

군 관계자 "효과성·경제성 분석, 향후 조림 정책 반영 계획"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2/11/24 [11:25]

횡성군, 조림용 묘목운송 시연회 개최...'드론' 활용

군 관계자 "효과성·경제성 분석, 향후 조림 정책 반영 계획"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2/11/24 [11:25]

▲ <사진제공=횡성군>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횡성군] 24일 횡성군은 안흥면 상안리 약1ha의 벌채현장에 드론을 이용한 묘목운송 시연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횡성군, 횡성군 산림조합, 산림사업 설계, 감리, 시공업체, 기타 임업인 등 5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며, 시연은 제이씨현시스템(주)과 충남 보령의 웰컴드론이 맡아 조림용 소나무 2년생 2,000본을 운반한다 

 

현재 농촌지역은 고령화에 따른 인력부족 및 노동력 감소하는 실정이다. 군은 이와 같은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대체방법 발굴이 절실한 실정에 드론을 활용해 인력과 비용을 절감하고 효과성과 경제성을 분석해 향후 보편화, 상용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횡성군 관계자는 "평상시 인력으로 산정부까지 지게 등에 묘목을 지고 올라가는 것을 드론으로 1회에 묘목을 최대 20kg(묘목 150본)까지 나를 수 있어 빠르고 편하게 작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혁 산림녹지과장은 “이번 묘목운송 시연회는 묘목 운반에 걸린 시간과 운반 가능 수량을 비교하는 등 효과성 및 경제성을 분석하여 향후 조림 정책에 반영할 계획으로 산촌 인구의 감소 및 고령화로 등으로 산림에서 일하는 사람들의 감소화 추세에 반드시 적용되어야 할 방법이다”라고 강조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oengseong-gun holds a demonstration of transporting seedlings for reforestation... Utilization of 'drone'

 

Military official "Analysis of effectiveness and economy, plan to reflect future afforestation policy"

 

[Reporter Nam Sang-hoon = Hoengseong-gun] On the 24th, Hoengseong-gun announced that it would hold a demonstration of transporting seedlings using drones to a logging site of about 1 ha in Sangan-ri, Anheung-myeon.

 

About 50 people, including Hoengseong-gun, Hoengseong-gun Forestry Association, forest business design, supervision, construction companies, and other forestry workers, will participate in this event. carry the pattern

 

Currently, rural areas are facing a shortage of manpower and a decrease in labor force due to the aging of the population. The military is desperate to find an alternative method to solve this problem, and plans to use drones to reduce manpower and costs, analyze effectiveness and economic feasibility, and prepare plans for generalization and commercialization in the future.

 

An official from Hoengseong-gun said, "It will be possible to work quickly and comfortably as the drone can carry up to 20kg (150 seedlings) of seedlings at a time compared to carrying seedlings on a fork to the mountain government with normal manpower."

 

Kim Byeong-hyeok, head of Forestry and Greenery Division, said, “This seedling transport demonstration compares the time taken to transport seedlings and the quantity that can be transported, etc., and analyzes the effectiveness and economic feasibility, and plans to reflect it in future afforestation policies. It is a method that must be applied to the trend of decreasing people.”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횡성군, 묘목운송, 드론, 활용, 시연회, 산촌인구감소, 고령화, 정책, 반영, 경제성, 효과성, 분석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