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양구군, ‘희망의 트리’ 점등식 개최

종교적 의미를 떠나 군민화합의 의미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2/11/24 [10:27]

양구군, ‘희망의 트리’ 점등식 개최

종교적 의미를 떠나 군민화합의 의미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2/11/24 [10:27]

▲2021 희망의 트리 <사진제공=양구군>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양구군] 오는 26일부터 12월 31일까지 양구군은 양구읍 5일장 건너편 박수근 광장에서 군민화합을 위한 ‘희망의 트리’의 불을 밝히는 점등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점등식은 양구군 기독교연합회 주관으로 진행되며, 서흥원 양구군수와 박귀남 양구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각 기관단체장과 기독교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석해 트리에 불을 밝히며 군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희망의 트리 점등식은 종교적 의미를 떠나서 오랜 기간 코로나19로 지친 군민들에게 위로와 기쁨을 주고, 소통과 화합의 뜻을 나누며 한 해를 마무리하기 위해 기획한 행사다.

 

이명옥 관광문화과장은 “환하게 불을 밝힐 희망의 트리를 보면서 많은 사람들이 따뜻한 마음으로 소외된 어려운 이웃들을 살피고, 지역발전을 위한 군민화합의 의미를 되새기는 계기가 되기를 기원한다”라고 말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anggu-gun, ‘Tree of Hope’ Lighting Ceremony

 

The meaning of military-citizen harmony apart from religious meaning

 

[Reporter Nam Sang-hoon = Yanggu-gun] From the 26th to December 31st, Yanggu-gun announced that it will hold a lighting ceremony to light the 'Tree of Hope' for military-civil harmony at Park Soo-geun Square across from the 5-day market in Yanggu-eup.

 

The lighting ceremony will be held under the supervision of the Yanggu-gun Christian Federation, and about 30 people, including Yanggu-gun Mayor Seo Heung-won and Yanggu-gun Council Chairman Park Gwi-nam, as well as heads of organizations and Christian officials, will light up the tree to deliver a message of hope to the county people.

 

On the other hand, the Tree of Hope Lighting Ceremony is an event planned to end the year by giving comfort and joy to the people who have been tired of Corona 19 for a long time, and sharing the meaning of communication and harmony, regardless of religious meaning.

 

Lee Myeong-ok, head of the Tourism and Culture Department, said, "I hope that many people will warmly look at the marginalized neighbors in need while looking at the tree of hope that will light up, and that it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reflect on the meaning of military-civil harmony for regional development."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고성군, 희망의트리, 점등식, 박수근광장, 군민화합, 종교, 소통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