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서태원 군수, 소상공인 20만원 지급 약속...의지 있나?

- 후보 시절 "재난지원금 20만원 지급" 약속
- 가평군의회, ‘적극적인 소상공인 지원’ 당부
- 가평군, 2023년에도 지원 계획 ‘없다’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2/11/23 [16:31]

서태원 군수, 소상공인 20만원 지급 약속...의지 있나?

- 후보 시절 "재난지원금 20만원 지급" 약속
- 가평군의회, ‘적극적인 소상공인 지원’ 당부
- 가평군, 2023년에도 지원 계획 ‘없다’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2/11/23 [16:31]

  서태원 가평군수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가평군] 가평군 서태원 군수가 지난 6.1지방선거 당시 내세웠던 소상공인 20만원 지급 약속이 해를 넘어갈 예정이다. 가평지역 소상공인들은 “서 군수가 선거를 위해 거짓 공약을 내세운 것 아니냐”라며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에 가평군은 관리 규정에 따른 정식공약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그러나 6.1 지방선거 당시 전 군민을 상대로 내세운 약속은 공약이나 마찬가지라고 볼 수 있다. 

 

서태원 군수 재난지원금 20만원 지급 약속 

 

서태원 군수는 6.1 지방선거를 5일 앞둔 지난 5월 27일 가평기독교연합회 주관으로 진행된 가평군수 후보자 초청토론회에 당시 군수 후보자로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거리두기는 해제됐지만, 군민들의 생활은 매우 힘들다.”며 피해 해소 대책을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강조하며 재난지원금을 1인당 20만원씩 지급하겠다고 약속했었다. 

 

서 후보 측 선거사무소 역시 이를 홍보했다. 이 사실은 지역 언론들을 통해 가평 전역에 알려졌다. 그러나 서 후보 측 선거사무소는 당일 오후 갑작스레 ‘군민들을 위한 계획 검토’로 수정을 요청한다. 아직 명확한 계획이 수립되지 않았다는 것이 이유였다. 또한 업무에 착오가 발생한 점을 이해 부탁한다며 20만원 지급은 소상공인으로 한정한다고 수정했다. 

 

하지만 당시 서태원 후보가 공약했던 소상공인 20만원 지급 약속은 지금까지 어느 곳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

 

▲ 지난 9월 가평군의회 제309회 제1차 정례회에 참석한 강민숙 의원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가평군 의회도 20만원 지급 지연에 대해 ‘지적’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20만원 지급에 관한 내용은 군의회에서도 한차례 언급됐다.

 

지난 9월 5일 진행됐던 가평군의회 제309회 제1차 정례회에서 강민숙 의원은 5분 발언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본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 대한 지원 대책과 서 군수가 언급한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한 구체적 계획을 촉구했다.

 

강 의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지역 내 자영업자들의 매출과 종사자 수가 감소하고 있다.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은 계속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지역 경제가 위축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더불어 소상공인기본법에 지자체는 지역 특성에 맞는 시책을 수립·시행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며 집행부는 지역 상권 상생 및 활성화에 관한 조례 제정과 지역 실정에 맞는 소상공인 지원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할 것 당부한다고 밝혔다.

 

또한 서 군수가 지난 5월 가평기독교연합회 군수 후보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재난지원금을 예산의 범위에서 20만원 이상 지원하는 방법부터 시작하겠다고 언급한 것을 지적했다. 강 의원은 취임 후 구체적인 계획이 나오지 않아 많은 군민들이 상실감을 느끼고 있다며 향후 계획 등을 명확히 밝혀줄 것을 요구했다.

 

 가평군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2020년 예산에도 20만원 지원 계획은 ‘NO’

 

강민숙 의원의 군의회 5분 발언 후 2개월이 지난 지금도 가평군은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군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 담당 부서와 비서실 모두 추이를 살피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2023년 본예산에도 재난지원금 관련 예산은 고려되고 있지 않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내년 3월 추경을 통해 관련 예산편성이 될 수도 있다. 지금 현재 명확한 답변을 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서 군수의 임기가 많이 남았으며 추경을 통해 관련 예산편성이 가능하다는 것이 가평군의 입장이다. 

 

말로만 약속, 실행은 언제?

 

그러나 군민들의 입장은 다르다. 청평면에 거주하고 있는 군민 A씨는 “약속했으면 지켜야한다.”면서 “이러다 구렁이 담 넘어가듯이 넘어가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또 가평군 내 중소기업에서 종사하고 있는 또 다른 군민 B씨는 “주기로 해놓고 도대체 왜 주지 않으며 주지 않는 이유가 무엇이냐며”며 명확한 설명이 없는 것을 꼬집었다.

 

당시 서태원 후보 측은 ‘방역 대책으로 인해 군민들의 생활에 누적된 피해가 해소되지 않았다’며 재난지원금 20만원 지급 이유를 내세웠었다. 그러나 군수로 당선된 지금도 군민들의 상황은 마찬가지다. 소상공인들을 위한 20만원 지급 약속은 서 군수가 의지만 있으면 실행 가능하다는 것이 가평군민 모두의 중론이다. 가평군 소상공인들은 서 군수가 명확한 로드맵을 제시해 주고 약속 이행 의지를 보여주길 기대하고 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o Tae-won county governor, is there any will to ‘pay 200,000 won to small businesses’?

 

- Promised to "Pay 200,000 Won in Disaster Support Fund" during his candidate days

- Gapyeong-gun Council requests ‘active support for small businesses’

- Gapyeong-gun, there is no support plan for 2023

 

[Reporter Nam Sang-hoon = Gapyeong-gun] The promise to pay 200,000 won to small businesses that Gapyeong-gun Seo Tae-won made at the time of the last 6.1 local election is expected to pass the year. Small business owners in the Gapyeong area are voicing their dissatisfaction, saying, "Isn't Suh making a false promise for the election?" Accordingly, Gapyeong-gun is in a position that it is not an official pledge according to management regulations. Attention is focusing on whether the pledges made by Suh during the June 1st local elections will degenerate into false promises rather than public promises.

 

Promised to pay 200,000 won in disaster support from Seo Tae-won county

 

On May 27, 5 days before the June 1 local elections, Seo Tae-won County Mayor attended the Gapyeong County Mayoral Candidate Debate hosted by the Gapyeong Christian Association as a candidate for county governorship. At this meeting, he promised to provide disaster subsidies of 200,000 won per person, emphasizing that he would come up with measures to resolve the damage as soon as possible, saying, “The distance has been lifted, but the lives of the county people are very difficult.”

 

Candidate Seo's election office also promoted it. This fact was known throughout Gapyeong through local media. However, on the afternoon of the same day, candidate Seo’s election office suddenly requests a revision to “review the plan for the people in the county.” The reason was that a clear plan had not yet been established. In addition, it was amended that the payment of 200,000 won is limited to small business owners, asking for understanding that there was a mistake in work.

 

However, the promise of payment of 200,000 won to small business owners, which candidate Seo Tae-won promised at the time, has not been found anywhere so far.

 

The Gapyeong County Council also ‘pointed out’ the delay in payment of 200,000 won

 

The payment of 200,000 won in disaster support for small businesses was also mentioned once at the county council.

 

At the 1st regular meeting of the 309th Gapyeong County Council held on September 5, Rep. Kang Min-sook made a 5-minute remark about support measures for self-employed small business owners who suffered damage due to Corona 19 and about the payment of disaster subsidies mentioned by Suh County. A specific plan was called for.

 

Rep. Kang said that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sales and the number of employees of self-employed people in the region are decreasing. Small business owners continue to struggle, which is hurting the local economy, she said.

 

In addition, the Basic Act on Small Businesses stipulates that local governments must establish and implement policies suitable for regional characteristics.

 

In addition, it was pointed out that Suh attended the Gapyeong Christian Federation's invitational debate for mayor candidates last May and mentioned that he would start with a method of supporting disaster subsidies of 200,000 won or more within the budget. Rep. Kang demanded that future plans be clarified, saying, “Many county people feel a sense of loss because no specific plans have been announced after taking office.”

 

Even in the 2023 budget, the plan to support 200,000 won is ‘NO’

 

Even now, two months after Rep. Kang Min-sook's 5-minute remark at the county council, it was found that Gapyeong-gun has not established a specific plan. A military official said, “There are no specific plans yet. Both the department in charge and the secretariat are monitoring the trend.” In addition, he replied, “Even in the main budget for 2023, the budget for disaster subsidies is not considered.”

 

However, “the related budget may be compiled through the supplementary budget in March next year. It is premature to give a definitive answer at this time,” she said. Gapyeong-gun's position is that Suh's term of office has a lot left, and related budgets can be compiled through supplementary budgets.

 

Promises only in words, when will they be executed?

 

However, the position of the people is different. Mr. A, a county citizen living in Cheongpyeong-myeon, criticized, “If you make a promise, you have to keep it.”

 

In addition, another county citizen B, who is engaged in a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in Gapyeong-gun, pointed out that there was no clear explanation, saying, "Why is it not given and not given?"

 

At the time, candidate Seo Tae-won's side put forward the reason for the payment of 200,000 won in disaster subsidies, saying, "The damage accumulated in the lives of the people in the county has not been resolved due to quarantine measures." However, even now when he was elected governor, the situation of the people is the same. The general opinion of all residents of Gapyeong-gun is that the promise to pay 200,000 won for small business owners is feasible if Suh has the will. Small business owners in Gapyeong-gun expect Suh to present a clear roadmap and show his will to fulfill his promise.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가평군, 서태원, 가평군수, 6.1지방선거, 공약, 약속, 재난지원금, 예산, 소상공인, 가평군의회, 강민숙, 군의원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