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화천군,외국인 계절근로자 258명 초청 추진...'결혼이민가족 신청' 모집

영농철 농가 인력·숙련 노동력 공급 효과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2/11/23 [14:43]

화천군,외국인 계절근로자 258명 초청 추진...'결혼이민가족 신청' 모집

영농철 농가 인력·숙련 노동력 공급 효과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2/11/23 [14:43]

▲ 지난 2019년 입국한 외국인 계절근로자들이 근로계약서를 작성하고 있다. <사진제공=화천군>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화천군] 오는 2023년 화천군이 영농철 지역 농민들이 원활한 영농활동을 할수 있도록 258명 규모의 외국인 계절근로자 초청을 추진하며 신청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군에서 추진중인 초청대상은 화천지역 실거주중인 계절근로자의 본국 부모 형제 및 그 배우자, 4촌 이내 친척 등 인 결혼이민가족이다.

 

대상 연령은 만19~만55세로 비자 중복발급은 불가하다. 체류기간은 C-4 비자가 90일(29명), E-8 비자가 5개월(229명)이다. 신청기간은 오는 12월16일까지, 각 읍‧면 사무소 산업담당 부서로 접수하면 된다.

 

초청된 계절근로자는 오는 2023년 최저임금인 시급 9,620원 이상을 월 1회, 본인 명의 통장으로 지급받는다. 근로는 1일 8시간(중식시간 제외), 1주 40시간이 원칙이며 숙소는 고용농가에서 지원하며 초청가족의 집에서 숙식도 가능하다. 

 

외국인 계절근로자 제도는 안정적 근로 조건과 최저임금 이상의 보수 보장, 무엇보다 그리운 가족과 재회할 수 있다는 점에서 결혼이민여성과 그 근로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지역 농업인들의 만족도 역시 높다. 계절근로자 대다수가 농업에 종사하고 있는 경우가 많아 숙련도가 높기 때문이다. 아울러 내국인 농업인력에 비해 저렴한 최저임금 수준만을 부담해 경제적인 부분의 장점도 있다. 

 

한편, 화천군의 계절근로자 도입규모는 매년 빠르게 늘고 있다. 도입 첫해인 지난 2017년 38명, 2018년 85명, 2019년 97명 규모로 급증했으며, 코로나19로 중단됐다가 재개한 올해는 모두 176명이 입국하는 등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외국인 계절근로자 제도는 결혼이민가족, 모국의 친인척, 지역농가 모두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wacheon-gun promotes invitation of 258 foreign seasonal workers... Recruitment of 'application for marriage immigrant families'

 

Effect of supplying farmhouse manpower and skilled labor during the farming season

 

[Reporter Nam Sang-hoon = Hwacheon-gun] In 2023, Hwacheon-gun announced that it would promote the invitation of 258 foreign seasonal workers and accept applications so that local farmers can operate smoothly during the farming season.

 

The target for invitation by the county is marriage immigrant families, such as parents and siblings of seasonal workers residing in the Hwacheon area, their spouses, and relatives within the fourth degree of kinship.

 

The target age is between 19 and 55 years old, and duplicate visa issuance is not allowed. The length of stay is 90 days (29 people) for the C-4 visa and 5 months (229 people) for the E-8 visa. The application period is until December 16th, and applications can be submitted to the department in charge of industry at each eup/myeon office.

 

Invited seasonal workers will receive an hourly wage of 9,620 won or more, the minimum wage in 2023, once a month, and will be paid to their bank account. Working hours are 8 hours a day (excluding lunch break) and 40 hours a week.

 

The foreign seasonal worker system is receiving a great response from married immigrant women and their workers in that it guarantees stable working conditions, remuneration above the minimum wage, and above all, it allows them to reunite with their loved ones.

 

In addition, the satisfaction of local farmers is also high. This is because the majority of seasonal workers are engaged in agriculture, so their skills are high. In addition, there is an economic advantage in paying only the minimum wage level, which is cheaper than that of domestic agricultural workers.

 

Meanwhile, the number of seasonal workers introduced in Hwacheon-gun is rapidly increasing every year. In the first year of introduction, the number soared to 38 in 2017, 85 in 2018, and 97 in 2019.

 

Choi Moon-soon, Mayor of Hwacheon County, said, “The foreign seasonal worker system is of great help to all immigrant families by marriage, relatives in their home countries, and local farmers.”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화천군, 외국인, 계절근로자, 농업, 영농철, 인력공급, 결혼이민가족, 배우자, 부보, 형제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