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가평군, 2022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

안종욱 기자 | 기사입력 2022/11/18 [13:09]

가평군, 2022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

안종욱 기자 | 입력 : 2022/11/18 [13:09]

▲ [사진=신상석 기자] 가평군청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안종욱 기자 = 가평] 가평군은 오는 21일부터 25일 까지 각종 재난·사고에 대비한 재난 대응체계를 확립하고 현장 중심 실전대응 능력 강화를 위한 ‘2022년 재난대응 안전한국 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은 대규모 재난 상황이 발생했을 때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 협업부서및 유관 기관과 통합대응역량, 협력체계 강화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기 위해 전국 지자체·공공기관에서 하는 전국단위 대규모 훈련으로 가평군은 「다중이용시설 대형화재」로 재난유형을 정해 실제 상황을 기반으로 이에 대응하는 토론과 현장훈련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중점훈련으로 21일 오후 2시 방화에 의한 한석봉체육관 대형화재 발생을 가정해 피해 현황 보고 등 상황판단 회의를 하고,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토론을 바탕으로 재난상황의 문제를 해결하는 토론훈련을 개최한다.

 

23일 오후 현장에서 대응·수습·복구하는 실행기반훈련을 실시한다. 이 훈련에서 가평군, 가평경찰서, 가평소방서 등 12개 기관 관계자 170여명과 30종 80여점의 장비를 동원해 사고대응 및 수습능력 향상과 함께 효율적인 재난대응체계 구축을 강화한다.

 

아울러 자체훈련으로 불시비상소집훈련 및 지진대피훈련과 내수면에서 일어날 수 있는 유도선 전복 사고를 가정해 수습구조 훈련을 실시한다. 

 

또한, 가평군은 이태원사고 이후 심폐소생술 교육의 중요성이 대두되면서  이번훈련 기간에 전 직원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한다.

  

가평군 관계자는 “재난사고가 발생했을 때 신속하고 정확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훈련을 준비하고 있다”며 “실전 대응 역량을 높이고 유관기관 협력체계를 공고하게 유지해 재난관리 책임기관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wh636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apyeong-gun, 2022 Disaster Response Safety Training

 

[Reporter An Jong-wook = Gapyeong] Gapyeong-gun announced that it would establish a disaster response system in preparation for various disasters and accidents from the 21st to the 25th and conduct the ‘2022 Disaster Response Safe Country Training’ to strengthen field-centered combat response capabilities.

 

Disaster Response Safe Country Training is a nationwide large-scale training conducted by local governments and public institutions across the country to comprehensively check the integrated response capabilities and strengthening of cooperative systems with collaboration departments and related organizations by organizing the Disaster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in the event of a large-scale disaster situation. As a result, Gapyeong-gun decides the type of disaster as "large-scale fire in a public facility" and proceeds with discussions and on-site training in response to it based on the actual situation.

 

As a key training, assuming a large-scale fire at Han Seok-bong Gymnasium due to arson at 2:00 pm on the 21st, a situation judgment meeting such as a report on the damage status was held, and a discussion drill was held to solve the problem of the disaster situation based on discussion by operating the Disaster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hold

 

On the afternoon of the 23rd, practice-based training for responding, handling, and recovering will be conducted at the site. In this training, 170 officials from 12 agencies, including Gapyeong-gun, Gapyeong Police Station, and Gapyeong Fire Station, and 80 pieces of equipment from 30 types are mobilized to strengthen the establishment of an efficient disaster response system as well as to improve accident response and recovery capabilities.

 

In addition, internal drills include emergency call-up drills, earthquake evacuation drills, and rescue drills assuming a capsize accident that may occur in inland waters.

 

In addition, Gapyeong-gun conducts CPR training for all employees during this training period as the importance of CPR education has emerged after the Itaewon accident.

  

An official from Gapyeong-gun said, “We are doing our best to prepare for training so that we can respond quickly and accurately when a disaster occurs.” said.

 

wh6364@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안종욱, 가평군, 2022년 재난대응 안전한국 훈련, 재난 대응체계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