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김동근 의정부시장 상반된 행보, 민락동 OK 고산동 NO “왜?”

-주민반대사업에 이중적 모습, 이유는 의정부시 지분?
-고산동 주민, 김 시장 백지화 강행 처리에 두손들고 환영
-민락동 주민, 취임 4개월 지나 간담회 개최...“분통 터져”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2/11/17 [19:08]

김동근 의정부시장 상반된 행보, 민락동 OK 고산동 NO “왜?”

-주민반대사업에 이중적 모습, 이유는 의정부시 지분?
-고산동 주민, 김 시장 백지화 강행 처리에 두손들고 환영
-민락동 주민, 취임 4개월 지나 간담회 개최...“분통 터져”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2/11/17 [19:08]

  김동근 의정부시장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의정부시] 김동근 의정부시장이 주민들이 반대하고 있는 사업을 두고 상반된 모습을 보이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지역 주민들의 반대가 거세게 일고 있는 고산동 물류센터 백지화와 민락동 지식산업센터 건립에 대한 입장 차이를 보이고 있는 것. 

 

먼저 의정부시가 주민들의 반대 의견을 들어 사업의 백지화를 추진하고 있는 곳은 의정부시 고산동에 들어서는 복합문화융합단지 도시개발 사업 내 추진되는 고산동 물류센터 건립이다. 

 

고산동 물류센터, 주민 반대 이유로 백지화

 

고산동 물류센터는 지난 2018년 4월 30일 사업의 시행 승인을 처음 고시한 의정부 복합문화융합단지 도시개발사업의 일부 사업이다. 시는 시행사인 ㈜의정부리듬시티에 34%의 지분을 출자한 대주주다. 사업 초기 당시 물류센터 부지는 스마트팜과 뽀로로 테마파크가 입주할 예정이었으나 해당 사업주들이 포기 의사를 밝히며 무산됐다. 

 

이에, 안병용 전 시장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근거로 물류센터 입주를 추진했다. 이후 여러차례 개발계획이 변경됐고 의정부시는 지난 2021년 11월, 22년 5월 물류센터 2개 부지 모두 건축허가를 승인했다. 이에 지역 주민들은 고산신도시연합회를 결성하고 반대에 나섰다. 반대 시위는 물론 촛불집회와 당시 의정부시장과 허가업체를 상대로 법정 소송까지 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후보자·당선인 시절부터 물류센터 백지화를 주장했다. 대표 공약으로 내세울 정도로 강조했었다. 당시 각종 언론 인터뷰를 통해 “조성 과정에서 주민 의견은 철저히 무시됐고 그 결과 주민 안전과 주거환경이 위협받는 상황”이라고 밝혔었다. 취임 후에는 1호 업무지시로 물류센터 백지화 관련 TF팀을 구성하기도 했다.

 

지난달 25일 김 시장은 의정부시의회 제318회 2차 본회의에 출석했다. 시의회 홈페이지를 공개된 당시 회의록에 따르면 물류센터 관련 시정질의에서 물류센터 백지화가 아닌 대체부지 제안으로 입장을 선회했냐는 질문에 “그런 것은 아니며 현재 허가가 난 그 물류센터는 백지화”라며 “공개석상에서 공언한 것만 수십번은 될 것. 믿고 기다려달라”고 백지화에 대한 입장을 재차 밝혔다.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지식산업센터 건립 반대에는 미온적 반응

 

물류센터와 비슷한 사례로 의정부시 민락동 882번지 일원에 건립 예정인 지식산업센터(이하 지산센터)가 논란이 되고 있다. 주요 쟁점은 지구단위계획 변경인데 의정부시는 지난 2019년 지구단위계획 상 허용용도에 없다는 이유로 지산센터 신설 신청을 불허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했다. 

 

이에 건립 예정 부지 인근에 위치한 의정부 송양유치원 학부모와 주민들은 비대위를 구성하고 반대에 나섰다. 송양유치원에 통학중인 만 3세~만 5세의 유아만 200여명이기 때문이다. 주민들은 유치원과 도로 하나 격리된 곳에 지산센터가 건립되면 아이들의 조망권, 일조권, 교통안전에 치명적이라는 주장을 하고 있다. 

 

이에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지난 2일 지산센터 관련 주민간담회를 실시했다. 김 시장은 이 자리에서 “시장이 개입할 여지가 매우 제한적이다.”고 말했었다. 또한 4일 개최된 시의회 3차 본회의에서는 현재 검토할 수 있는 부분은 건축법상의 근거밖에 없다고 밝혔었다.

 

김 시장의 이와 같은 미온적 태도에 대해 당시 본회의에 참석했던 송산지역 시의원이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송양유치원 옆에 지식산업센터가 주민 반대에도 강행되고 있는 것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의정부시의회 도시·건설위원장인 이계옥 의원도 김 시장의 이중적 모습을 질타했다. 언론을 통해 “김 시장이 선거 공보를 통해 ‘아이가 행복한 도시’를 약속했으나 취임 후 지산센터 건립에 미온적으로 대처한다”고 비난의 화살을 돌리고 있다. 

 

▲ 의정부시청 청사전경 <사진제공=의정부시>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이에 대해 의정부시 관계자는 “민간 추진사업에 대한 허가 여부를 검토하는 사항으로 주도성은 없다. 이 부분에서 물류센터와는 차이가 있다.”며 “지구단위계획이 전년도에 변경됐기 때문에 올해 취임한 현 시장은 재량이 없는 상황이다.”며 사업 중단의 명분이 없음을 말하고 있다. 

 

현재 양측 주민들은 각각 연합회, 비대위를 결성했고 주민들과 아이들의 생활, 안전, 학습권 침해를 이유로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다. 김 시장 또한 대표 공약으로 내세운 고산동 물류센터 백지화에 대해선 강력한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그러나 온라인 시장실을 통해 주제별 공약사업과 ‘아이가 행복한 도시를 만들겠다’는 세부 공약사항까지 제시하고 있는 가운데 민락동 지산센터 건립에 대해서는 취임 4개월이 지난 11월 2일에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 

 

고산동과 민락동 주민들은 김 시장의 용단을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까지 김 시장이 보여온 모습을 비추어 볼 때, 민락동 주민들은 기대와 달리 지산센터 건립 중단이 이뤄지지 않을 전망에 속만 까맣게 태우고 있는 실정이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Dong-geun, Mayor of Uijeongbu, conflicting moves, Millak-dong OK, Gosan-dong NO “Why?”

 

-Double appearance in the residents' opposition project, the reason is Uijeongbu City's stake?

-Residents of Gosan-dong welcome Mayor Kim's enforcement of the ban with raised hands

-Residents of Millak-dong hold a meeting 4 months after inauguration..."Burst of anger"

 

[Reporter Nam Sang-hoon = Uijeongbu City] Uijeongbu Mayor Kim Dong-geun is showing conflicting views about a project that residents are opposed to, raising curiosity. It shows a difference in position on the cancellation of the logistics center in Gosan-dong, which is strongly opposed by local residents, and the establishment of the knowledge industry center in Millak-dong.

 

First of all, the place where Uijeongbu City is promoting the cancellation of the project after hearing the opposition of residents is the construction of the Gosan-dong logistics center, which is promoted within the urban development project of the complex cultural convergence complex in Gosan-dong, Uijeongbu City.

 

Gosan-dong distribution center canceled due to residents' opposition

 

The Gosan-dong Logistics Center is part of the Uijeongbu Complex Cultural Convergence Complex Urban Development Project, which first announced approval for the implementation of the project on April 30, 2018. The city is the largest shareholder with a 34% stake in Uijeongbu Rhythm City Co., Ltd., the implementation company. At the beginning of the business, the logistics center site was scheduled to be occupied by Smart Farm and Pororo Theme Park, but it was canceled as the owners expressed their intention to give up.

 

In response, former mayor Ahn Byeong-yong promoted the move-in of the logistics center on the basis of job creation and revitalization of the local economy. Since then, the development plan has changed several times, and Uijeongbu City has approved construction permits for both logistics center sites in November 2021 and May 22. In response, local residents formed the Gosan New Town Association and opposed it. It was found that not only the opposition protests, but also candlelight vigils and court proceedings against the mayor of Uijeongbu and licensed companies at the time.

 

Kim Dong-geun, mayor of Uijeongbu, insisted on canceling the logistics center since his candidate and elected days. He emphasized it enough to put forward as a representative pledge. Through various media interviews at the time, she revealed that “the residents’ opinions were completely ignored during the construction process, and as a result, the residents’ safety and living environment were threatened.” After his inauguration, he even organized a TF team related to the abolition of the logistics center as the No. 1 work order.

 

On the 25th of last month, Mayor Kim attended the 2nd plenary session of the 318th Uijeongbu City Council. According to the minutes of the meeting at the time the city council website was released, to the question of whether the municipal administration related to the logistics center changed its stance to a proposal for an alternative site rather than the cancellation of the distribution center, he said, “It is not like that, and the distribution center that has currently been licensed is blanked.” It will be dozens of times just what I said. Please believe and wait,” he reiterated his position on Baek Ji-hwa.

 

A lukewarm response to opposition to the establishment of the Knowledge Industry Center

 

As a case similar to the logistics center, the knowledge industry center (hereinafter Jisan Center) scheduled to be built in the area of ​​882 Millak-dong, Uijeongbu City is controversial. The main issue is the change of the district unit plan, but Uijeongbu City rejected the application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Jisan Center in 2019 on the grounds that it was not included in the district unit plan. However, in December of last year, the district unit plan was changed.

 

In response, parents and residents of Songyang Kindergarten in Uijeongbu, located near the planned site, formed an emergency committee and opposed it. This is because there are about 200 children between the ages of 3 and 5 attending Songyang Kindergarten. Residents are arguing that if the Jisan Center is built in a place isolated from a kindergarten and a road, it will be fatal to children's right to view, right to sunlight, and traffic safety.

 

In response, Uijeongbu Mayor Kim Dong-geun held a resident meeting on the Jisan Center on the 2nd. Mayor Kim said at this meeting that “the market has very limited room to intervene.” In addition, at the 3rd plenary session of the city council held on the 4th, it was revealed that the only thing that can be reviewed is the building law.

 

Regarding Mayor Kim’s lukewarm attitude, a city council member from Songsan, who attended the plenary session at the time, voiced criticism. It is that the knowledge industry center next to Songyang Kindergarten is being enforced despite residents' opposition, and they are not expressing a clear position.

 

Representative Lee Gye-ok, chair of the city and construction committee of the Uijeongbu City Council, also criticized Mayor Kim for his double appearance. Through the media, she is turning the arrow of criticism, saying, “Mayor Kim promised a’city where children are happy’ through the election announcement, but after taking office, he responded lukewarmly to the construction of the Jisan Center.”

 

Regarding this, an official from Uijeongbu City said, “It is a matter of reviewing whether or not to permit a private project, and there is no initiative. There is a difference from the logistics center in this area." He said, "Since the district unit plan was changed last year, the current mayor who took office this year has no discretion."

 

Currently, the residents of both sides have formed an association and an emergency committee, respectively, and are strongly opposed to the violation of the livelihood, safety, and learning rights of residents and children. Mayor Kim also expresses a strong position on the cancellation of the Gosan-dong logistics center, which he made as his representative pledge. However, while presenting thematic pledge projects and detailed pledges of 'making a city where children are happy' through the online mayor's office, the establishment of the Jisan Center in Millak-dong was actively pursued by holding a meeting on November 2, four months after the inauguration. is not showing

 

The residents of Gosan-dong and Millak-dong are looking forward to Mayor Kim's brave decision. However, judging from what Mayor Kim has shown so far, the residents of Millak-dong are burning their hearts at the prospect that the construction of the Jisan Center will not be stopped, contrary to expectations.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의정부시, 김동근, 의정부시장, 물류센터, 복합문화융합단지, 안병용, 지식산업센터, 송양유치원, 고산동, 민락동, 의정부시의회, 민간사업, 허가, 공약, 주민, 반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