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BIO농업대학(원) 졸업식' 성료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2/11/11 [11:27]

양주시, 'BIO농업대학(원) 졸업식' 성료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2/11/11 [11:27]

▲ 졸업식사진 <사진제공=양주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양주] 양주시는 지난 10일 양주시농업기술센터 대강당에서 졸업생과 내빈 95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7기 양주시 BIO농업대학과 제12기 BIO농업대학원 졸업식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전했다.

 

이번 2022년 BIO농업대학(원)은 생활원예과, 소득작물과, 힐링농업과 3개 과정으로 운영됐으며, 학생 69명이 영광의 졸업장을 수여받았다.

 

1년간의 학사과정을 모두 마친 졸업생 69명은 양주시의 선도 농업인으로 활동함과 동시에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적극적인 참여와 노력으로 시민과 함께 도약하는 양주에서 꿈을 펼칠 예정이다.

 

소득작물과 졸업생 이○순(최우수상 수상자)은 “토양학, 농업미생물 등 기초농업기술과 김장채소, 버섯재배, 스마트팜, 아열대 작물 등 다양한 작물에 대해 배울 수 있어 너무 재미있었다”며 “소득작물과 학생들 간의 교류시간들도 너무 소중하고 내년에도 농업기술센터의 다른 교육과정도 열심히 배우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강수현 시장은 “대학에서 배운 것을 실천하여 농가소득도 증대시키고 습득한 학문과 지식을 양주시를 위해 활용하여 시민과 함께 도약하는 도농복합 양주시를 이끌어 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올해로 17년째를 맞이하는 BIO농업대학은 지난 4월 20일 입학식을 시작으로 총 23회 90시간의 농업기초와 전문교육 및 현장실습을 최고의 강사진으로 이론과 실기교육을 내실 있게 운영했다.

 

또한, 학과별 정원은 생활원예과 18명, 소득작물과 22명, 힐링농업과 29명이며 그동안 977명의 졸업생을 배출한 명실상부한 양주시를 대표하는 평생교육 과정으로 성장하고 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angju, 'BIO College of Agriculture (Graduate) Graduation Ceremony' completed

 

[Reporter Kim Hyun-woo = Yangju] Yangju City announced that the 17th Yangju BIO Agricultural College and 12th BIO Agricultural Graduate School graduation ceremony was successfully completed in the auditorium of Yangju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on the 10th with about 95 graduates and guests attending.

 

In 2022, BIO College of Agriculture (Graduate) was operated with three courses: Living Horticulture, Income Crops, and Healing Agriculture, and 69 students were awarded honorary diplomas.

 

The 69 graduates who have completed the one-year undergraduate course will work as leading farmers in Yangju, and at the same time realize their dreams in Yangju, a city that leaps forward with citizens through active participation and efforts for the development of the local community.

 

Income Crops Department graduate Lee ○-Soon (grand prize winner) said, “It was so much fun to learn about basic agricultural techniques such as soil science and agricultural microbes, as well as various crops such as kimchi vegetables, mushroom cultivation, smart farms, and subtropical crops.” “Income crops and The exchange time between students is also very precious, and I want to study hard in the other educational courses of the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next year as well.”

 

Mayor Kang Su-hyeon said, “I ask that you lead Yangju City, an urban-rural complex that leaps forward together with citizens by increasing the income of farmers by practicing what they have learned at the university and using the academics and knowledge they have acquired for Yangju City.”

 

On the other hand, BIO College of Agriculture, which is celebrating its 17th year this year, started with the entrance ceremony on April 20, and provided a total of 23 times of 90 hours of agricultural basics, professional education, and field training, with the best instructors providing theoretical and practical education.

 

In addition, the quota for each department is 18 in the Department of Horticulture, 22 in the Income Crop Department, and 29 in the Healing Agriculture Department.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양주시, 제17기 양주시 BIO농업대학, 졸업식, 농업기술센터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