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민주당 "김진태발 금융위기 심각"…무책임의 극치 지적

김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2/10/25 [19:23]

민주당 "김진태발 금융위기 심각"…무책임의 극치 지적

김준호 기자 | 입력 : 2022/10/25 [19:23]

▲ <사진=김준호 기자>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준호 기자 = 강원남부] 김진태 강원도지사는 지난 9월 28일 강원중도개발공사의 기업회생을 신청해 자금시장에 혼란을 야기해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결국 강원도는 지난 21일 예산을 편성해 내년 1월 말까지 채무 전액을 상환한다고 약속했다,

 

또한, 정부가 지난 23일 채권시장 안정을 위해 50조 원 이상의 유동성을 공급하겠다고 밝혔지만, 이미 퍼져나간 '나비효과'는 가라앉지 않고 있어 시장은 반응은 냉담하기만 하다. 

 

25일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은, 어제 김지사가 기자간담회를 통해 “자금시장에 불필요한 혼란을 초래해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2050억원 보증채무 이행을 하겠다”고 했지만, “디폴트(채무불이행)는 선언한 적도 없고, 선언할 수도 없다.”는 발언에 대해 황당한 거짓 해명이며, 무책임의 극치라고 지적하고 나섰다.

 

또한, 김진태 지사께 여쭙니다 라는 논평을 통해, "지사님께서 채무 불이행을 얘기 안했는데, 금융시장이 스스로 알아서 패닉상태에 빠지고, 정부가 급하게 50조 이상의 자금을 시장에 공급하는 대책을 내놨습니까. 금융시장이 바보이고, 정부가 호구입니까. 잘못된 결정에 대해 유감표명을 하고, 보증 채무를 성실히 이행하겠다고 하면 됩니다. 황당한 거짓해명과 전임 도정 탓으로 국민을 기만하지 마십시오."라며 압박 수위를 높였다.

 

한편, 김지사는 “이재명 대표는(2010년 성남시장 재임)당시 채무 지불유예를 선언해 금융시장을 충격에 빠뜨렸다. 그런데, 적어도 저는 모라토리엄을 선언한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은 논평을 통해 "이재명 시장의 모라토리엄(지불유예)과 김진태 지사의 디폴트(채무불이행)는 하늘과 땅 차이라고 밝히며, 이재명 성남시장은 국민의힘 전신 한나라당 성남시장이 남긴 7285억 원의 부채를 갚고 3년 6개월 만에 모라토리엄을 졸업하고 성남시를 전국에서 가장 잘사는 도시로 만들었지만, 김진태 지사의 레고랜드 사업 채무불이행은 대한민국 금융시장의 위기를 가져왔다,"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김진태 지사는 과거 문화재위원회가 레고랜드 사업을 승인 안 해주면 소양강에서 뛰어내리겠다고 SNS에 글을 올려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김진태 지사의 채무불이행 선언 번복으로 빚어진 이번 사태는 대한민국 금융 질서에 대혼란을 가져왔다. 사과 말 몇 마디로 대충 끝낼 일이 아니라, 지역 유권자 뿐만 아니라 국민 모두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와 재발 방지를 위한 약속이 필요 해 보이는 시점이다.

 

rlavudrj@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orter Jun-ho Kim = Southern Gangwon] Governor Jin-tae Kim of Gangwon-do received criticism from public opinion for causing confusion in the money market by applying for corporate rehabilitation of the Gangwon Middle Province Development Corporation on September 28. In the end, Gangwon-do prepared a budget on the 21st and promised to repay the entire debt by the end of January next year.

 

In addition, the government announced on the 23rd that it would supply more than 50 trillion won of liquidity to stabilize the bond market, but the already widespread 'butterfly effect' has not subsided, so the market's reaction is only cold.

 

On the 25th, the Gangwon Provincial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Kim Ji-sa, said at a press conference yesterday, "I am very sorry that it has caused unnecessary confusion in the money market, and I will fulfill the 205 billion won guarantee debt." No, I can't declare it." It was an absurd false explanation and pointed out that it was the culmination of irresponsibility.

 

In addition, through the comment “Ask to Governor Jintae Kim,” he said, “The governor didn’t tell me about default, but the financial market took care of itself and fell into a panic, and did the government take measures to urgently supply more than 50 trillion won of funds to the market?

 

Is the financial market an idiot and the government is a hogu? All you have to do is express regret for the wrong decision and say that you will faithfully fulfill your guarantee obligations. Please do not deceive the people with absurd false explanations and wrongdoings in the past.”

 

 

Meanwhile, Kim Ji-sa said, "CEO Jae-myung Lee (who served as mayor of Seongnam in 2010) shocked the financial market by declaring a debt payment suspension. But at least I never declared a moratorium.”

 

In a commentary, the Gangwon Provincial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tated, "Mayor Lee Jae-myung's moratorium (payment deferral) and Governor Kim Jin-tae's default (default) are the difference between heaven and earth. Although he graduated from the moratorium in three years and six months and made Seongnam City the most prosperous city in the country, Kim Jin-tae's default on the Legoland project brought a crisis in the Korean financial market," he strongly criticized.

 

In the past, Governor Kim Jin-tae was at the center of controversy by posting on social media that he would jump off the Soyang River if the Cultural Heritage Committee did not approve the Legoland project.

 

This situation, which was caused by the overturn of Governor Jin-tae Kim's declaration of default, has brought about chaos in the financial order of the Republic of Korea. It is not something that can be finished with just a few words of apology, but it seems to be a time when a sincere apology and a promise to prevent recurrence are needed not only to local voters but also to all citizens.

 

rlavudrj@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준호, 김진태도지사, 채무불이행, 선언번복, 레고랜드, 금융시장혼란, 모라토리엄, 지불유예, 디폴트, 채무불이행, 진정성사과, 더불어민주당강원도당, 논평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