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평창군, '2022 K-뮤직' 11월 개최

10월 17일 예스24티켓 오픈

김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2/10/14 [17:44]

평창군, '2022 K-뮤직' 11월 개최

10월 17일 예스24티켓 오픈

김준호 기자 | 입력 : 2022/10/14 [17:44]

  <사진=평창군>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준호 기자 = 평창군] 코로나로 인해 어려웠던 대중음악공연산업과 관광산업의 연계를 통한 재도약의 시작이 될 축제가 열린다.

 

사단법인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에 따르면 협회·문화체육관광부·강원도,·평창군은 오는 11월 3일부터 6일까지 평창군 알펜시아 일대에서 ‘2022 K-뮤직, 평창’을 펼친다.

 

'2022 K-뮤직, 평창’은 11월 3일부터 6일까지 4일간 동계올림픽 때 스키점프경기장으로 사용되었던 스타디움을 메인 무대로, 알펜시아의 뮤직텐트, 콘서트홀, 오디토리움 등 4개의 공연장에서 K-뮤직의 다채로운 공연을 준비 중이다. 

 

먼저 스타디움에서는 5일(토요일) 전 세계 한류 팬들을 맞이할 8개팀의 K-pop 스테이지가 마련된다. 라인업으로는 위너(WINNER), 마마무(MAMAMOO), 비투비(BTOB)에 이어, 펜타곤(PENTAGON), 드림캐쳐(DREAMCATCHER), 골든차일드(Golden Child), 로켓펀치(Rocket Punch)가 이름을 올렸다.

 

같은 장소에서 6일(일요일)에는 강원도를 비롯한 한국의 팬들을 사로잡을 트로트 무대가 펼쳐진다. 70년대 한국 가요계의 오빠부대 원조 슈퍼스타 ‘남진’을 포함 박구윤, 정동원, 김다현, 박서진, 설하윤, 양지원, 조명섭이 남녀노소를 불문 세대를 아우리는 화려한 무대를 보여줄 예정이다. 

 

알펜시아에는 3일부터 6일까지 3개의 공연장에서 공연 및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뮤직텐트에서는 3일과 4일 이틀간 최근 Mnet에서 방송되었던 밴드 서바이벌 프로그램 ‘그레이트 서울 인베이전’(Great Seoul Invasion)의 ‘TOP 8’ D82, W24, 유다빈 밴드, 터치드, 오월오일, 헤이맨, 나상현씨밴드, SURL이 무대에 오른다.

 

5일과 6일에는 2021년 JTBC에서 방송된 풍류대장의 이상, 김주리, 강태관, AUX, 온도, 해음, 최재구, 서도밴드 8팀이 무대를 구성한다. 

 

콘서트 홀에서는 4일 동안 가호, 더픽스, 몽니, 라쿠나, 디어클라우드, 쏜애플, 스텔라장, 솔루션스, 소란, Jun P, 박기훈, 유채훈 등 한국을 대표하는 K-인디밴드는 물론 크로스오버, 클래식 등 다채로운 K뮤직의 무대가 펼쳐진다. 오디토리움에서는 K뮤직을 빛낼 라이징 아티스트 밍기뉴, 정아로, 레인보우노트, 위아영, 백아, 지소쿠리, 구만, 이지카이트가 공연을 갖는다. 

 

이번 공연은 모두 무료로 진행된다. 스타티움에서 펼쳐지는 K-POP 공연과 트로트 공연은 각각 전석 지정석으로 진행되며 10월 17일부터 예스24티켓에서 2시 트로트, 4시 K-POP 예매가 시작된다. 또한, 알펜시아에서 열리는 3개의 공연장은 공연장 모두를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는 손목밴드를 현장에서 무료로 수령 후 공연장마다 선착순으로 관람할 수 있다. 

 

이외에도 알펜시아 공연장 주변에서는 다양한 포토존과 이벤트존 등 축제 분위기가 조성된다. ‘2022 K-뮤직, 평창’과 연계한 평창의 명소와 다양한 행사에 대한 정보는 ‘2022 K-뮤직, 평창’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행사 전까지 릴레이로 개재될 예정이다.

 

rlavudrj@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orter Kim Jun-ho = Pyeongchang-gun] A festival that will be the start of a new leap forward through the connection between the popular music performance industry and the tourism industry, which was difficult due to Corona, will be held.

 

According to the Korea Popular Music Performance Industry Association, the association,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Gangwon-do, and Pyeongchang-gun will hold ‘2022 K-Music, Pyeongchang’ in the Alpensia area of ​​Pyeongchang-gun from November 3 to 6.

 

'2022 K-Music, Pyeongchang' will be held on the main stage of the stadium that was used as a ski jumping stadium during the Winter Olympics for 4 days from November 3 to 6, and K-Music will be held at 4 venues including Alpensia's music tent, concert hall, and auditorium. is preparing for a variety of performances by

 

First, on the 5th (Saturday) at the stadium, eight teams of K-pop stages will be prepared to welcome Hallyu fans from all over the world. Following WINNER, MAMAMOO, and BTOB, PENTAGON, Dreamcatcher, Golden Child, and Rocket Punch were named in the lineup.

 

On the 6th (Sunday) at the same place, a trot stage that will captivate Korean fans including Gangwon-do will be held. Park Gu-yoon, Jeong Dong-won, Kim Da-hyun, Park Seo-jin, Seol Ha-yun, Yang Ji-won, and Myeong-seop Myeong-seop will present a splendid stage that encompasses all generations regardless of gender.

 

In Alpensia, performances and various events will be held at three concert halls from the 3rd to the 6th. In Music Tent, 'TOP 8' D82, W24, Yu Dabin Band, Touched, May Oil, Heyman, Na Sang-hyeon of the band survival program 'Great Seoul Invasion', which was recently broadcast on Mnet for two days on the 3rd and 4th, The band, SURL, goes on stage.

 

On the 5th and 6th, the 8 teams of Pungryu Captain Lee Sang, Kim Joo-ri, Kang Tae-gwan, AUX, Ondo, Haeeum, Choi Jae-gu, and Seodo Band, which were broadcast on JTBC in 2021, will form the stage on the 5th and 6th.

 

At the concert hall, for 4 days, K-indie bands representing Korea, such as Gaho, The Fix, Monni, Lacuna, Dear Cloud, Thorn Apple, Stella Jang, Solutions, Soran, Jun P, Park Ki-hoon, and Yoo Chae-hoon, as well as crossover, classical music, etc. Various K-music stages will be held. In the auditorium, the rising artists Minginyu, Aro Jung, Rainbow Note, Ayoung Wi, Baekah, Gsokuri, Guman, and EasyKite, who will shine K-Music, will perform at the auditorium.

 

All these performances are free. The K-pop and trot performances at the stadium will be held with reserved seats, respectively, and reservations for the 2 o'clock trot and 4 o'clock K-pop will start at Yes24 Ticket from October 17th. In addition, the three concert halls in Alpensia can be viewed on a first-come, first-served basis after receiving a wristband that allows you to freely view all the halls at the site for free.

 

In addition, various photo zones and event zones are created around the Alpensia concert hall, creating a festive atmosphere. Information on attractions and various events in Pyeongchang in connection with ‘2022 K-Music, Pyeongchang’ will be relayed before the event through SNS such as ‘2022 K-Music, Pyeongchang’ Instagram.

 

rlavudrj@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준호, 평창군, 알펜시아, 위너, 마마무, 몽니,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 풍류대장, 문화체육관광부, 강원도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42